'전체'에 해당되는 글 2034건

소설 및 책 이야기/읽는 책
1.대단한 책입니다.

2,굳이 이 책을 읽고 니체의 사상에 대해서 느낀바를 이야기 하라면, 고대의 신화적 영웅 등의 모습과 삶을 예찬하는 듯한 어조, 그리고 그 당시 시대 현실이나 종교(특히 기독교)를 심하게 비판하고 있는듯 하네요. 문제는 니체의 어조나 문체가 너무나도 추상적이고 비유가 많이 들어가 있어서, 읽는 것이 매우 힘듭니다. 그러나 이에 굴하지 않고 계속하여 읽고 있으면. 무언가 혼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런 느낌도 책을 읽으면서 오랜만에 느껴봅니다. 바로 전에 읽은 키에르 케고르의 '이것이냐, 저것이냐'라는 책은 나름대로 독특하다는 느낌만 받았지, 역동성이나 혼을 느꼈다고는 할 수없었습니다.

3.이 책을 보면서, 왜 니체가 말년을 정신병원에서 보냈는지를 이해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는 자기 스승(쇼펜하우어)을 부정하고, 자신의 사상에 큰 도움을 준 친구(바그너)를 비판하였습니다. 일단, 이 둘이 그의 사상과 많은 부분이 배척되기 때문에 어쩔수 없다고는 하지만, 책에서 보여주는 그의 비판적이고 직선적인 사고는 절대로 이 세상과 타협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결국은 그는 부정적인 현실과 타협을 볼 수없었기 때문에, 세상을 등질수 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4.'니힐리즘'이란 말이 니체 사상의 요점이라고도 할 수있습니다.그러나 '니힐리즘'이 허무주의와 똑같은 동의어로 쓰인다면, 그것은 틀린말이라고 할 수있습니다. 왜냐하면, 니체는 비판적으로 세상을 바라본 것 뿐이지, 모든것이 허무하다고 주장하는 허무주의자는 아니었기 때문입니다.(실제로 책에서도 쇼펜하우어, 즉 허무주의자를 비판하는 대목이 있습니다)

오랜만에 참 감동적인 책을 읽었기에 올립니다.
1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실에서 도망치고 싶은 1人


원래 오늘 가기로 했으니, 가야겠죠. 그런데 DVD를 지르는 바람에 생활비가 쪼달립니다;;;; 그리고 MT비에 아버지 어머니에게 돈을 갚으니, 이 멋진 세계를 지를 건덕지가 별로 안 남는군요. 물론 집에서 거의 처박혀 사는 인생이라 돈이 나갈게 거의 없지만서도, 그래도 부모님이 이 사실을 알면, 별로 유쾌하지는 않을 듯 싶습니다;;;

ps.방학이 반밖에 안남았네요. 게임, 애니, 책 등에 대한 목표는 충실히 따르고 있는데, 역시 문제는 토플인가;;; 내가 미쳤다고 강좌 3개를 연달아 듣겠다고 했지;;;;
ps.옛날 사람들은 낭만이 있더군요. 요즘 키에르 케고르의 '이것이냐, 저것이냐'를 독파, 지금 니체의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책 반납일은 다음주인데, 언제 러셀의 '철학이란 무엇인가'를 읽지;;;;;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블스를 만났습니다.....  (1) 2007.07.29
이 멋진 세계 1주 6일째까지 플레이 한 소감  (0) 2007.07.28
저는 오늘 국전 갑니다.  (0) 2007.07.27
지름신이 강림하다......  (6) 2007.07.19
이런 제기!  (0) 2007.07.11
이번주도................  (0) 2007.07.09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기사를 봅니다.

출처:인사이드(www.inside-games.jp)

음, 느낌이 묘하군요;;; 저는 제목만 듣고 90년대 게임을 생각해 버렸는데, 그게 아니라
2006년에 나온 게임과 그 후속작에 대한 속편이군요.(잉카랑 햇갈려 버린건가;;:)그나저나 독일에서 게임을 만든다고 하는것이 매우 신선한 충격입니다.(아니, 충격일 것도 없나;;;)
0 0
게임 이야기

기사전문을 봅니다.

출처:인사이드(www.inside-games.jp)

어라? 소니는 이미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군요. 그나저나 닌텐도가 혼다, 미츠이를 제쳤다는 사실에 약간 당혹스러움을 느꼈습니다. 게다가 주식 매매대금이 1527억엔이라니;;;바다 건너 마소는 Xbox 360에서만 우리돈 1조원에 가까운 손해를 보는 바람에 나스닥 지수를 전일대비 1%를 떨궈버리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우고 있는 동안(전일대비 1%가 올라갔을때, 경기과열이다 하면서 난리 피우는 걸 감안하면;;;;), 닌텐도는 엄청나게 재미보고 있군요.그런데, Wii야 아주 잘팔린다고는 말을 못하고(물론 Xbox 360, PS3와 비교했을 때는 잘나갑니다만, 미묘하게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지 못하고 있죠), 역시 저 무시무시한 결과를 내놓게된 결정적인 요인은 역시 DS인 겁니까;;;;   
0 0
게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네이버 포터블 G 카페

.....일단 도면 같은건 봐도 잘 이해가 안되기 때문에 잘 모르겠습니다만, 도대체 어떤 원리로 작동하는 겁니까(아니, 어느 상태를 진동을 보내기에 '적절'하다고 판단을 내린단 말입니까;;)이게 뭐 PS2도 아니고, 그렇다고 진동을 넣을 만한 게임은 별로 못봤는데(애시당초부터 DS가 진동을 지원하지 않으니;;;), 어떤 유저가 호기심에 만들어 본 것 같습니다.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http://www.gamespot.co.kr/nds/news/0,39051466,39321686-39101289p,00.htm


점점 한국에 NDS이 본격적으로 진출할 생각인 것 같습니다. NDS 동물의 숲은 GC등으로 나온 게임의 시리즈중에 하나로서 일본에서 2005년 11월에 나온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700만장이 팔린 베스트셀러 입니다. 게임의 분위기나 자체는 심즈와 많이 비슷합니다. 게임 리뷰가 뉴스 위에 같이 있으니, 클릭해서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ps.DVD 질렀습니다. 후회는 없습니다.
ps.이 멋진 세계 지를 예정입니다. 후회하고 있습니다(.....)
5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출처:게임 트레일러

DS로 나온 테일즈 시리즈에는 테일즈 오브 템페스트가 있었지만, 사람들의 평이 너무 안좋은 바람에 아예없는 게임 취급을 받고 있지요;;;그래픽,게임성, 사운드 등 하나도 게이머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항목이 없습니다. 하여간 이번에 나오는 이노센스는 이런 템페스트의 단점을 극복하고 게임을 낼 수 있을까요? 물론 테일즈 시리즈라는 네임 벨류가 있지만서도, 전작인 템페스트가 너무 말아먹는 바람에 선뜻 나서지 못하겠습니다;;; 
5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http://wiiz.fr/article.php?a=12507

음.... 조금 의외입니다. 낸시 드루에 관한 정보는 여기서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그런데, 제작사가 Her 인터렉티브가 아니라, Gorila Systems 이군요.
0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스간지

스간지


스간지!!!!

0 0
게임 이야기/PSP 관련 뉴스

기사 전문을 봅니다.

출처:네이버 포터블 G 카페

제가 저번에 올린 신형 PSP에 대한 루머가 끊임 없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때 루머로 떠돌던것과 너무나도 다르군요.( http://leviathan.tistory.com/entry/PSP소문의-PSP의-신버전-실제-나오는-건가)그저 하드 제한 풀었다(http://leviathan.tistory.com/entry/PSPPSP-CPU-클럭333Mhz-해제)무게가 가벼워지고 얇아졌다, 그리고 베터리 용량이 늘어났다 정도 말고는 달라진게 없네요;; 괜히 큰기대를 걸은;;;

소니, 그런 정신 상태로는 닌텐도를 이길수 없다니까!  
2 0
1 ··· 195 196 197 198 199 200 201 ··· 204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