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 http://blog.naver.com/dark1ness/20040317413

음...제가 저번에 올린 던전 메이커 PSP 관련 동영상을 보시면 이해하기 좀 더 쉬울 거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형식의 게임이었군요. 대부분 던전에 처들어가서 몬스터들을 학살하는데 반해, 이번에는 거꾸로 던전을 만들어서 몬스터를 낚는겁니까(.....)그런데 PSP버전과 DS버전이 둘다 존재하는 거 보니, 게임이 전작이 있는거 같습니다.(이건 순전히 제 생각)

ps.지구소녀 아르주나 감상중 입니다. 정말 문자 그대로 '무서운 애니'입니다.
0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다가 죽는줄 알았습니다.

1.위치 헌터 로빈의 감독이 만든 최근작인 에르고 프록시(2006)를 오늘 끝까지 보았습니다. 어제 엠티에서 돌아와서, 안그래도 피곤해 죽겠는데, 이런 애니를 봐야하는가....라는 자괴감이 들었습니다.

2.설정 자체는 좋은 편입니다. 파괴된 지구와 지구의 재생을 위해 뿌려 놓은 씨앗, 그리고 인류 대신하여 지구의 재생을 책임진 프락시 등 나름대로 신선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설정을 잘 써먹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아니, 솔직히 설정에 눌려서, 끝까지 설정만 설명하다가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결말에 도달한 듯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설정들이 유기적이지 못하고 제각기 따로 노는 바람에 애니의 이야기와 맥락을 잡는게 힘들었습니다.

3.제가 위치 헌터 로빈을 보면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애니의 전체적인 드라마의 완성도 였습니다. 위치 헌터 로빈은 대사를 절제하고, 등장 인물의 감정 묘사를 할 때, 감상자가 감정이입을 할 수있도록 여백을 두는 등 연출이 매우 좋았습니다. 반면 이번 작품 에르고 프록시는 전작인 위치 헌터 로빈보다 연출이 많이 떨어집니다. 아니, 최악입니다. 전작에서 미덕이었던 감정 이입을 할 수있던 여지나 가능성은 완벽하게 배제한 체, 그냥 등장 인물들이 자기 감정이나 생각을 그냥 되는대로 막 뱉어 냅니다. 그렇게 되므로써, 등장인물에게 감정이입을 한다기 보다는 '저놈, 또 말로 하네, 아주 말로 한을 풀어라.'라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그렇다고 미즈시마 세이지처럼 연출이나 좋은것도 아니니, 사람을 아주 미칠 지경으로 몰고 갑니다.

4.결과적으로 보았을 때, '이게 위치 헌터 로빈을 만든 감독이 만든 애니 맞아?'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못 만들었습니다. 전작에 보여줬던 미덕이나 장점은 하나도 없는 애니가 되버리고 말았죠.

ps.마지막에 2기를 예고하는 듯한 빈센트의 썩소가 있었는데....2기 나오기만 해봐라
           
3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당분간 포스팅은 못할것 같습니다.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누르면 기사 전문을 봅니다.

출처:인사이드

음.....물론 일본에서는 DS라는 기기의 성격이 게임기라는 측면보다 생활 기기라는 측면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고 보는게 좋습니다. 이미 소프트 판매(6/4~6/10)를 보면, 30위권내에 들어있는 DS게임의 개수가 20개, 그 중 생활 소프트라고 볼수있는 소프트만 해도 10개 입니다. 그리고 최근 버그문제로 소프트를 재출하한 '가계부' 같은 경우, 5만개가 팔렸습니다. 어찌보면, DS가 일본내에서 가지는 위치는 매우 독특하다고 볼 수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쩌면 대학에서 교육용으로 쓴다고 하는 것도 어느정도 이해가 됩니다.

그래도 게임기능도 강한 DS를 대학생들에게 풀면, 교육용도 보다 게임용도로 쓰지 않을까요;;;  여러가지 의미로 걱정이 됩니다;;;    
0 0
1 ··· 488 489 490 491 492 493 494 ··· 512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