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박스샷은 북미 버전 트라우마 센터 입니다.

1.누군가 게임 공략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 게임을 하고나면, 여러분의 터치스크린 이용스킬은 한층 더 업그래이드 될 것입니다." 
                                                                                                    ....정말 사실입니다.

2.제가 저번에 이 게임의 장르를 "본격 의학 베틀 시뮬레이션"이라고 했는데, 게임 박스 뒤에 써놓기를 "본격 외과 수술 액션"이라고 써놓았더군요.

아 액션 게임이었구나 OTL

3.게임의 내용은 말그대로 '수술'을 하는게 주목적인 게임입니다. 게다가 게임 박스 뒤에 보면, "당신을 위한 의료 드라마가 시작된다"라고 되있군요. 그러면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길, "오오! 그러면 암수술하고 심장이식 수술과 같은 걸 하게 된단 말인가!"라는 환상에 사로잡힐 분들이 많을거 같은데, 물론 중반까지는 그런 평범(?)한 수술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나중에 가면 이상한 나노생물들과 싸우게 됩니다. 그것도 거의 외계생물 수준입니다. 또 그걸 가지고 태러하는 놈들도 나옵니다. 제가 문구를 고치자면 "당신을 위한 열혈 SF 의학 베틀물이 시작된다"라고 하고 싶습니다.

4.게임은 매우 잘 들었습니다. 게임을 하는동안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들도록, 게임중의 연출도 좋았고, DS의 특징인 터치 스크린을 잘 활용했다고 평가 할 수있습니다. DS를 사면 꼭 같이 사서 해보라고 추천할 수있는 몇 안되는 타이틀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구입을 하신다면, 꼭 중고로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물량이 많이 풀려서 가격이 거의 만원 후반대이기도 하지만, 결정적으로 플레이 타임이 짧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난이도가 낮은게 아닙니다. 거의 극악의 수준을 자랑합니다. 어째서 플레이 타임이 짧은가?라고 물으시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바로 한 수술을 성공적으로 클리어 한다고 했을 때, 걸리는 시간은 약 2~3분 정도 입니다.(거의 막판에는 10분 짜리 수술로 사람의 속을 태우기도 하지만;;;;) 그런데 카두케우스에서 있는 수술의 개수, 즉 스테이지의 개수는 37개 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실제 플레이 시간 5~6시간 만에 게임의 70~80%를 클리어해버리고 말았습니다;;; 물론 개인차가 나기도 하지만, 게임에 익숙해지면, 진도 정말 빨리 나갑니다;;

5. 결론은 내리자면, 아주 잘 만든 게임이기는 하나, 게임 플레이 타임이 매우 짧다는 점에서 중고를 구입하는 쪽이 더 좋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ps.랭크 개념이 있어서, "모든 수술을 S랭크 맞겠다!"라는 목표도 잡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S랭크 맞는 거 더럽게 어렵습니다;;;    


0 0
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저번에 중반정도 까지 온뒤에 한번 리뷰를 쓰고나서, 오늘 드디어 엔딩을 봤습니다. 휴, 정말 힘들더군요. 하여간 그때나 지금이나 전체적인 평은 한결 같습니다. 매우 좋습니다.

2.게임 시스템은 매우 잘 짜여져 있습니다. 2개 분활화면 전투라던가, 뱃지 수집과 진화라던가, 상점의 점원과 친분을 쌓는 시스템 등, 여태까지의 RPG 게임의 시스템과는 매우 다른 독자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을 끝내고 나서도 뱃지와 아이템 수집을 위해서 게임을 다시 하게 만듭니다. 또한 이러한 게임의 시스템 막상 접해보면 그렇게 까지 어렵지 않습니다.

3.스토리도 잘 만들어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뒤로가면 갈수록 대사에서 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기 때문에, 스토리를 이해하는데 많은 문제점들이 생기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언어 장벽이 너무 크다고도 할 수있겠군요.

4.물론 위에 설명한 장점들은 충분히 이 게임을 잘 만든 게임으로 만드는 요소로 작용합니다. 그러나 제가 이 게임에서 가장 높게 평가하는 부분은 바로 게임내의 배경과 분위기 입니다. 실제 시부야를 모델로 만들어진 게임내의 시부야는 매우 스타일리쉬하다고 평할 수있습니다. 게다가 여태까지 RPG게임의 배경과 다른 현대의 도심의 거리를 다루면서, 잘 다루었다고 평가 할 수있습니다.

5.음악도 게임의 분위기를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힙합 스타일의 음악이 게임의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기도 하지만, 한곡 한곡의 음악 또한 잘 만들었다고도 할 수있습니다. 그래서 OST가 나오면 다운 받아(......) MP3에 넣고 다닐 생각입니다.

6.전체적인 평을 내리자면, 게임은 매우 잘 만들었고, 5만원이라는 돈이 아깝지 않은 게임이라고 할 수있습니다. 다만, 게임의 스토리에서 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기 때문에(......), 대사집을 구하시거나, 아니면 대사에 대해서 어느정도 각오를 하고 하시는게 좋습니다.          
0 0
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면은 저래 보여도 은근히 어렵다.

헌티드는 도스 시절에 나온 퍼즐게임을 윈도우 버전으로 옮겨놓은 게임으로서, 용량도 적은 프리웨어 게임입니다. 일단 게임에서 주인공의 목적은 스샷에 나타난 푸른색 적을 다 죽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게임내에서는 적을 직접적으로 죽일 방법이 없기 때문에, 적이 스스로 초록색 지뢰를 밟게 하여 죽이는 방법 말고는 없습니다. 물론 주인공도 초록색 지뢰를 밟으면 죽기 때문에, 이를 주의 하면서 움직여야 합니다. 주인공이 한칸 한칸 씩 움직일 때마다, 적들도 한칸한칸 씩 움직이니, 한칸한칸 움직일 때마다 신중하게 움직여야 합니다. 게임 방법이 매우 간단해 보여도, 해보면 많은 생각을 하고 움직이게 됩니다. 지뢰찾기 하다가 지뢰찾기가 지겹다 싶을 때 하면 딱 좋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운로드 링크: http://www.blitzforum.de/showcase/?project=158   
0 0
게임 이야기

1.콤포저, 나와 싸우자! 3주동안 사신의 게임이라니 OTL

2.요슈아, 마지막에 멋진일 하네요. 끝까지 나쁜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3.비트, 너 바보 맞지?(......) 게다가 너 왜이리 약하냐ㅠㅠ

4.2주 마지막 오브제 사신(죄송;; 이름이 기억이 안납니다.), 깨고나서 보니 하드모드로 랩 70랩에 도전 랩 20에 맞춰놓고 보스전을 했군요;; 어쩐지 5분 내내 때려도 데미지는 눈꼽만큼도 안 받다니;;;;;

이제 게임의 60%를 진행했습니다. 물론 게임 자체의 스토리만 고속으로 진행했더라면, 게임이 벌써 끝났을 지도 모르겠는데, 돈 노가다와 아이템, 벳지 수집 때문에 랩을 75까지 찍어버렸습니다;;이제 비트편으로 들어갔으니, 난이도 울티메이트 가 풀렸을텐데, 지금 비트의 수준을 봐서는 절대로 울티메이트 난이도로는 전투를 해서는 안되겠다는;;;;

0 0
1 ··· 489 490 491 492 493 494 495 ··· 512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