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PC, 스위치 모두 플레이한 내용을 토대로 쓰여진 리뷰입니다.


크로스 플렛폼 멀티플레이는 계륵과도 같은 존재라 할 수 있다. 다양한 플랫폼이 공존하는 현세대의 게임 플레이 환경 상, 멀티플레이를 즐기는 사람의 인원을 확보하기 위해 플랫폼 간의 멀티를 가능하게 만든다는 발상 자체는 이전부터 존재해왔다. 그리고 이는 기술적으로도 어려운 일이 아니다:포트나이트의 경우처럼, PC 유저와 콘솔 유저가 '사고'로 인해서 플레이를 했다는 이력도 있으니까 말이다. 이론적으로 크로스 플랫폼은 클라이언트의 문제가 아닌 실제 정보를 주고 받는 서버 환경의 문제이기 때문에 기술적으로 어려운 것은 아니다. 하지만 문제는 크로스 플랫폼의 당위성이다:플랫폼 간의 멀티플레이에 있어서 많은 장애를 주는 것은 게임을 플레이하는 조작 방법과 콘솔 멀티플레이 플랫폼 간의 정책 문제가 크다. 특히 조작 체계의 문제는 이미 크로스 플랫폼을 가로막는 가장 큰 문제다:PS4의 경우, 콘솔 자체가 키보드+마우스의 조합을 지원하는 덕분에 패드 조작을 하는 플레이어들보다 우위를 점하여 공정성 문제가 자주 거론 되었다. 


그런 점에서 로켓 리그의 크로스 플랫폼 전략과 성공은 다소 특이한 경우로 보여진다:PC, PS4, 엑스박스 원, 심지어는 닌텐도 스위치까지 이어지는 로켓 리그의 크로스 플랫폼 전략은 매우 유효하게 먹혀들어간다고 볼 수 있다. 플랫폼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오는 조작 환경 등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로켓 리그는 그 어떤 플랫폼으로 할 때나 동일한 경험을 보장해주기 때문에 로켓 리그의 크로스 플랫폼 전략은 성공적이었다. 또한 단순한 규칙임에도 불구하고 깊이 있는 게임 플레이는 수많은 게이머들을 매료시켰다.


로켓 리그는 기본적으로 레이싱과 축구를 섞어놓은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자동차를 조작하여 공을 드리블하고, 상대방의 골대에 공을 집어넣어야 한다. 로켓리그의 게임 규칙은 간단하고, 특별할 것이 없다. 그러나 그 간단함에서부터 다른 게임들에서부터 찾아볼 수 없는 새로운 것들이 생겨났다:플레이어가 조작하는 것은 자동차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게임 플레이와 조작 방식은 레이싱 게임 장르로 빌려온 것들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로켓리그는 축구 게임의 규칙을 따르면서, 축구 게임 장르의 특유의 3인칭 조감뷰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인다. 게임은 레이싱 게임답게 플레이어가 조작하는 자동차의 뒷면에 카메라가 위치하며, 플레이어는 가속/후진/부스트 등의 조작을 통해 차를 조작하고 공을 드리블 한다. 그리고 로켓 리그가 여타 레이싱 장르에서 찾아볼 수 없는 점프라는 독특한 조작 요소가 있다:이는 축구에서 공을 발로 차내는 동작과 맞닿아있다고 생각하면 편하며, 부스터와 조합하여 입체적인 움직임을 가능하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이런 기본적인 발상의 전환(자동차를 이용해 축구를 한다, 레이싱 게임 장르의 문법을 접목시킨 것)만으로 로켓 리그는 여타 게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플레이를 제공한다. 처음 로켓 리그를 플레이할 때 플레이어는 공을 드리블 하는 것만으로도 벅찰 것이다. 게임은 드리블이나 슈팅에 있어서 특별한 어시스트를 제공하지 않으며, 오로지 플레이어의 감으로만 공을 조작하기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게임의 조작에 익숙해질수록 로켓 리그는 플레이어에게 다양한 가능성을 제공한다. 애시당초에 물리엔진과 레이싱 장르의 조작 방법론을 사용하는 것 외에는 게임 내에 게임 플레이를 제한하는 이렇다할 규칙이 없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로켓 리그는 직관적이고 단순하지만 파고 들수록 재미가 있는 게임이 되었다.


로켓 리그가 크로스 플랫폼 전략으로 이득을 보는 것도 이러한 게임의 플레이 방식과 많이 맞닿아있다고 볼 수 있다:게임은 패드로 하든, 마우스+키보드 조합으로 하든 플레이 경험 자체가 크게 나뉘어지지 않는다. 이 덕분에 로켓 리그는 언제 접속하더라도 다양한 플랫폼의 사람들 덕분에 일정한 동접자 수와 플레이를 보장받을 수 있다. 여타 인디 게임, 심지어 트리플 A 게임이 발매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동접자 수가 유지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게임이 묻히는 루트를 타는 것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로켓 리그가 발매 후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상당수의 동접자 수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은 멀티 플랫폼 전략과 함께 주기적으로 세일 등을 통해 신규 유저를 끌어들이기 때문이다. 또한 꾸준한 업데이트 역시도 높게 평가할 부분이다:로켓 리그 자체는 이미 게임 발매 당시부터 완성된 게임 플레이를 보였지만, 게임의 규칙 같은 핵심적인 부분외에 다양한 차량 스킨이나 토너먼트 업데이트, 럼블 모드와 같은 가볍게 즐길 모드까지 주기적으로 추가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로켓 리그는 그 가격(2만원 대 전후)에 비하면 단순하지만 탄탄한 게임 플레이와 넓은 게임 플레이어 층 덕분에 오랫동안 즐길 수 있는 멀티플레이 게임이라 할 수 있다. 보통 인디 게임으로 분류되는 게임들이 멀티플레이가 흥하기 어렵다는 사실과 크로스 플랫폼이 유효한 전략이 되기 힘들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로켓 리그는 여러가지 측면에서 예외적인 게임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