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에 해당되는 글 6건

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주의:이 리뷰에서 본 리뷰어는 포켓몬 옐로우 버전, 금/은 버전->다이아몬드 버전으로 곧바로 넘어간 사람이기 때문에 중간에 있었던 각종 변화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이 점은 양해해주시고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현재 닌텐도의 대표할 수 있는 게임 브렌드들을 생각하면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만, 그 중 가장 잘나가는 브렌드는 제가 보았을 때는 포켓몬스터일 겁니다. 90년대 후반에 GB게임으로 등장해서 애니메이션, 만화, 완구 등등 거의 전세계적으로 어린이들의 코묻은 돈을 싹쓸이한 브렌드니까요. 게임은 닌텐도의 주력 휴대용 기종으로 보석이나 광물 이름을 달고 꾸준하게 발매를 하면서 나올 때마다 백만장 이상을 팔았습니다.

포켓몬스터 다이아몬드/펄은 닌텐도가 DS로 넘어오면서 내놓은 첫 번째 정식 포켓몬스터 작품입니다.(구조대 시리즈나 트로제 등등은 제외) 처음 포켓몬스터 D/P가 발매되었을 때, 첫주 일본 판매량이 100만장을 처음으로 채우지 못한 작품이기도 합니다.(이 때문에 포켓몬스터가 한물 갔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물론 그러한 판매량 문제는 재껴두고 포켓몬스터 D/P 자체로써 본다면, D/P는 DS라는 기종이 가진 모든 요소를 활용한 포켓몬스터 시리즈가 지향하는 지향점을 보여준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포켓몬스터라는 게임 시리즈를 RPG로 분류하기에는 여러 가지로 묘한 구석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스토리나 케릭터 등을 중시하는 JRPG의 부류도 아니고, 그렇다고 북미권 RPG처럼 높은 자유도를 가진 시리즈도 아니니까요. 포켓몬을 이용한 전투와 포켓몬 수집, 육성, 교배, 개채값 등등의 요소는 다른 게임에서 찾아보기 힘든 요소입니다. 차라리 포켓몬스터라는 게임 시리즈는 아예 '포켓몬스터 육성/수집 RPG'라는 장르를 주고 따로 분류하는 것이 타당합니다.

기본적으로 초기 포켓몬스터 시리즈는 레벨업/수집 노가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더 강한 포켓몬스터를 만들고 모으고, 이걸로 게임 내에서 트레이너들과 겨루거나 통신을 이용해서 다른 사람들과 교환 또는 대전을 벌이게 됩니다. 물론 DS의 D/P도 이러한 기조를 충실히 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기 외의 다른 게이머와의 포켓몬 대전/교환에서 과거 GBA가 가지고 있던 한계를 Wi-Fi나 와이어레스 무선 통신 등의 DS의 고유한 기능으로 커버합니다. 이로써 과거 한정되었던 수집 범위나 대전 범위(친구나 근처에 사는 사람들)를 지닌 포켓몬스터 시리즈는 이제 시공간적인 제약을 뛰어넘었습니다. 이로써 시리즈가 가지는 기본적인 재미의 범위가 엄청나게 늘어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포켓몬스터 시리즈라고 하면, 저연령을 타겟으로 하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포켓몬스터 시리즈는 일반적인 고연령층의 게이머나 매니아들이 파고들만한 요소가 충분히 많습니다. 포켓몬 종 마다의 고유의 능력치인 개체값, 능력치를 결정하는 성격, 교배를 통한 기술의 유전과 성격의 유전, 속성 사이의 상성, GBA와의 연동 등 파고들만한 거리를 많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포켓몬스터 D/P의 가장 큰 미덕은 이러한 요소가 게임 내에서 이를 이해해야 게임을 할 수 있는 필수 요소가 아니라, 옵션으로서 의미를 가진다는 것입니다. 즉, 이러한 요소들이 있다는 걸 모르고도 게임은 충분히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훌륭하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포켓몬스터 D/P의 또다른 특징은 시간이나 요일에 따른 자잘한 이벤트나 포켓몬의 등장 등을 집어넣어서 게이머를 지속적으로 게임을 붙잡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서 일반적으로 필드에서 나오지 않는 포켓몬들을 대량 발생이라는 이벤트를 통해서 획득 할 수 있는가 하면, 자랑의 정원의 주인에게 매일 말을 걸면 지속적으로 포켓몬이 추가가 되고, 날마다 복권을 추첨하는 등 시간, 요일 등에 따른 다양한 사건들을 준비하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게임이 엔딩을 보고 난 뒤부터가 진정한 시작이라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포켓몬스터 D/P는 포켓몬스터 시리즈로 Wi-Fi를 통한 근거리-세계 단위의 배틀/교환을 통해서 기존의 시리즈의 한계를 뛰어넘은 작품입니다. 게임 그 자체로도 파고들 수 있는 요소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거기에 갖가지 잔재미를 주는 요소를 집어넣는 등 자칫 노가다로만 이루어진 게임이 가지는 지루해지기 쉽다는 문제를 잘 넘겼습니다. 다만 포켓몬스터 시리즈 자체가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노가다의 문제점 등에서 게이머들마다의 평가가 갈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그러한 점을 제외하면 포켓몬스터 D/P는 잘 만든 작품이고 DS를 가진 사람이라면 한번쯤 해봐도 좋을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젤다의 전설의 신작 Spirit Tracks가 이번 GDC(Game Developer Conference)에서 발표되었습니다. 원래 GDC 이전에도 '이번에 닌텐도의 신작이 공개될 것이다'라는 소문이 돌았는데, 결국 발표된 것은 젤다의 전설 DS. 게임 느낌은 예전에 나왔던 젤다의 전설:몽환의 모래시계와 매우 흡사합니다...가 아니라 같습니다(....) 제가 아는 선배는 '그렇다면 이번에도 기차 파트 모으고, 마이크 불고, DS 접고, 터치펜 찍고 하는거네, 우왕'이라고 깔끔하게 마무리 지으시더군요(.....)

현재, 언제 나올지는 미정입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최근작 슈로대 Z 이후, 최근작인 K가 DS로 발매된다고 합니다. DS 전작인 W가 그럭저럭 괜찮은 작품이었다는 것을 생각한다면, K도 기대할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K는 '케타이'('휴대'라는 일본어 발음)의 K(Ketai)를 따온 것이라고 이번 K의 디렉터인 테라다가 밝혔는데, K의 약자를 밝히기 전까지 '작붕의 Korea의 K다', '킹 게이너의 K다' 등의 억측이 난무 하였습니다. 뭐, W가 J의 리메이크 작이었는데 반해, 이번작은 아예 신작으로 나간다고 하고, Z나 다른 작품과의 관련성은 전혀 없다고 하였습니다. 다만 이번 작의 출전 리스트가 여러가지 의미로 깨는데...

출전작 리스트

창궁의 파프나, 가이킹:대공마룡의 전설, 지크, 건×소드, 조이드, 단가이오, 버철온 마즈, 건담 SEED 스타 게이져,
건담 SEED, 건담 SEED 데스티니, 고단나, 고단나 세컨드, 킹게이너, 마징가-Z

....에....이건 정말 많은 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일단

1)슈로대 시리즈 전통이라 할 수 있는 두작품 이상의 건담 시리즈가 아니라 하나만(그것도 시뎅이) 들어갔다.
2)마징카이저+진 겟타로보 or 마징가 Z+그렌다이져 or 마징가 Z+진 겟타 로보 가 아니라, 마징가 Z만 나왔다.
3)정말이지, 예전 슈로대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작품, 조이드가 있다(아, 이건 좀 충격)

원래 슈로대라는 시리즈 자체가 자기가 좋아하는 작품 때문에 구매하는 경향이 대단히 큽니다. 그래서인지 기존 전통(?)의 시리즈ㅡ우주세기 건담, 마징가, 겟타, 그랜다이저 등ㅡ가 아니라 Z부터 참전한 킹게이너, 건담팬들에게 건담이 아니라고 까이는 건담 시뎅, 그리고 이번 K의 하이라이트이자 도대체 왜 이게 들어갔는지 알 수 없는 조이드까지, 실로 대단한 파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조이드는 솔직히 로봇물 맞는데, 기존의 슈로대 이미지와 다른 의미의 메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로 복잡 미묘. 그리고 은근슬쩍 끼어가는 건X소드, 창공의 파프너까지, 이번에는 여러가지로 깨는 참전작들이군요.

사실 시리즈가 오래되면 오래될수록 살아남기 위해서 여러가지 변화를 시도해야 하듯이, 이번 슈로대 K도 그러한 변화를 통해서 좀 더 장수하고자 하는 모습이 엿보입니다. 예전에 악마성 리뷰에서도 언급을 한 것이지만, 계속 똑같은 레퍼토리만 반복하는 것은 시리즈에 있어서 자살행위이기도 하니 테라다 디렉터의 결정이 옳다고도 생각을 합니다. 다만 조이드는 정말로 깼어요(.......) 그리고 건시뎅을 넣을바에 차라리 에우레카 세븐을!(........)

하여간 W를 재밌게 플래이 한 사람으로서 대단히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발매일은 4월 2일입니다.
신고
1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 기사: http://ruliweb.empas.com/ruliboard/read.htm?main=nds&table=game_nds&left=b&num=21021


(온가족의 두뇌 단련용 게임기 DS에서 마약 파는 장면이 나올줄은 꿈에도 상상도 못했었다....)

이번 E3에서 DS로 관련 소식중에 당연 압권이었던 것은 락스타의 GTA DS버전 출시 확정이었습니다. 그 때는 DS로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을 노려서 출시하겠다라는 이야기 이외에 확정된 이야기는 없었던 상태였고, 스샷 또는 정보가 하나도 공개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매 정보만 공개되어서, 저는 신경을 끄고 있었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나 올 9월초서부터 점점 스샷과 정보가 공개되기 시작했고, GTA 차이나타운이 생각보다 놀라운 퀄리티를 가지고 있고, 기대해도 될정도의 작품이라는 것을 저는 느끼고 있습니다.

일단 공개된 정보를 종합해보면,

1.과거 GTA 2식의 탑뷰 방식을 약간 변형해서 비스듬한 각도에서 내려다 보는 형식으로 게임을 진행한다.
2.차이나타운은 다른 GTA들과는 달리 2D가 되겠지만, 카툰 랜더링의 모습을 띄게 될 것이다.
3.다른 콘솔 기반의 GTA와 같이 높은 자유도를 보장한다.
4.미션은 휴대용 기기라는 점을 감안해서 단순하게 디자인 되었다.
5.물론 라디오 방송국도 나온다(단, 보컬곡의 수는 제한)
6.Wi-Fi를 통해서 게임 상황을 올릴수 있다.

뭐, 이 정도입니다. 일단 뭐 GTA2 방식의 게임이 될거라는 것은 거의 확정된 사실이었고(DS 스펙상의 문제), 그 때문에 게임성마저도 GTA2와 비슷하게 되는거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지만, 3번에서 이야기 한 점을 고려하면 GTA2방식에 현재의 GTA 시리즈(3 이후의 특징들)를 접목시킬거 같습니다. 뭐, 이미 락스타라는 게임회사가 게임을 만든다는 시점에서 부터, 이 게임은 이미 올해 DS 최고 기대작이 되었어야 하지만, 워낙이 정보가 적게 공개된 탓에 신경을 안쓰고 있었군요. 12월달 크리스마스 시즌에 출시 예정입니다.
신고
6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http://ruliweb.empas.com/ruliboard/read.htm?main=nds&table=game_nds&left=b&num=2074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지난 떡밥이지만, 그래도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할 거 같아서 올립니다. 저는 판타지 스타 온라인-PS2버전- 밖에 모르기 때문에, 이 시리즈가 얼마나 역사가 깊은지는 잘 모릅니다만, 세가 측에서 월드 디스트럭션 이후에 거의 모든 플랫폼으로 엄청난 물량공세를 펼치는 듯한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세가가 요즘 엄청난 라인업을 자랑하는 플래티넘 게임즈-바이오 하자드의 아버지 미카미 신지서 부터, DMC의 아버지 까지- 등을 내세워서 엑박 360, Wii, PS3를 한꺼번에 공략하지 않나, PSP로 판타지 스타 신작을 내지 않나, DS로 월드 디스트럭션, 무한항로 등을 기획하고 있는 등 엄청나게 활발한 활동을 한다는데 주목하고 싶습니다. 아직, 예전의 전성기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지만, 최근 몇년 동안의 잠잠했던 활동에 비해서 눈에 띄게 움직이고 있군요. 뭐, 예전부터 세가가 배포한 컨뎀드 시리즈나 유니버스 엣 워, 더 클럽 등도 있었지만, 플래티넘 게임즈 라는 제작사가 생긴이후로는 엄청나게 활발해졌다는 기분입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 기사: http://kotaku.com/357171/quake-ii-ported-to-nintendo-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발중인 퀘이크 2 DS의 스샷)

말그대로 입니다. 퀘이크 2를 DS로 누군가가 옮기고 있다는 군요. 참 미묘한 느낌입니다;;; 가장 미묘한 점은 이게 id에서 공식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말그대로 '누군가'가 옮기고 있다는 것입니다. 퀘이크 1은 소스 자체가 공개가 된 것으로 알지만, '퀘이크 2도 소스가 공개가 되었나?' 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군요.

그나저나 지금 이 사람, 정말이지 용자입니다. 현재 퀘이크 2 DS의 완성도는 싱글 부분은 거의 완벽하게 이식이 된 상태. 거의 대부분의 세계나 텍스처가 깨지지 않고 부드럽게 돌아간다는 군요....라지만, 이거 은근히 깨는데;;; 그래픽적인 부분에서도 거의 완벽하게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물론 DS의 한계 때문에 이것저것 PC판하고는 다르게 제한시킨 부분도 있다지만...미묘하군요;; 그리고 Wi-Fi 기능이나 퀘이크 2의 모드 부분은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만 지원하는게 오히려 더 이상하다는 생각은 안해보셨나;;;; 그런데 문제는 퀘이크 1과는 달리(....잠깐, 이것도 DS로 옮긴 용자가 있단 말이야?) DS 자체의 가속성능으로는 후달리는 부분이 있어서, 필수적으로 Slot-2 RAM이 필요하다는 군요....잠깐, 이거 돌리려면 램을 하나 더 끼워넣어야 한다고?

하여간 여러가지 의미에서 정말 대단한 사람이군요. 일단은 DS로 퀘이크 2를 이식하겠다는 생각을 했으며, 둘째로는 그걸 거의 완벽한 싱글 플레이로 만들었으며, 셋째는 터치스크린 까지 활용을 했으며(......), 마지막으로 램을 하나 더 끼워 넣을 생각을 하면서 까지 퀘이크 2 DS를 만들고자 하는 집념을 보여 주었다는 것입니다. Kotaku에서는 조만간 Wi-Fi가 지원 될 것이라고 예측을 하고 있지만...그것까지 바라면 너무 도둑놈 스럽다는 생각은 해보신 적이 없으신지요;;  

덧. 이곳은 바로 그 용자의 홈페이지 입니다. (http://quake.drunkencoders.com/index_q2.html)
신고
5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