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R. 2'에 해당되는 글 4건

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들어가기 앞서서(전작 설명)

2005년 발매된 모노리스의 호러 FPS F.E.A.R.는 그 전까지의 FPS와 호러 사이의 결합의 공식을 뒤바꾸어놓은 작품입니다. 예전까지의 호러 FPS는, 아니 대부분의 호러 게임은 서양 스플레터물이나 크리쳐, 좀비물에 그 기반을 두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F.E.A.R. 이전에 발매되었고 호러 FPS의 명작으로 추앙받는 클라이브 바커의 언다잉 같은 경우, 그 전에 나온 클라이브 바커 원작의 영화들처럼 서양 호러 영화의 공식에 충실히 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F.E.A.R.는 여태까지 나온 호러 FPS 장르와 다르게 동양, 특히 일본의 링과 주온류의 공포 영화의 공식을 따랐습니다. 그 전까지는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조합이었지요.

2005년에 나왔던 F.E.A.R.의 첫 시도는 대단히 성공적이었습니다. 강한 초능력을 지녔기에 어릴 때 시설에 갇혀서 햇빛도 못보고 군사 실험의 희생양이 된 소녀 알마. 그녀는 죽어서도 풀리지 않는 원한때문에 원령이 되어서 떠돌아다니게 됩니다. 그리고 그녀의 원한으로 인해서 생기는 논리적으로는 설명이 안 되는 이상 현상들, 뭔가 있을거 같은 분위기, 세상에 대한 알마의 분노를 대변하는 펙스톤 페텔과 클론병들, 그리고 폐허가 된 공장, 연구실, 텅 빈 사무실 등지의 음습한 분위기 등 동양적인 호러 감성을 살리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또한 당시로서는 대단히 혁신적이었던 인공지능과 그래픽은 당시 게이머들에게 대단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직 전반적인 평점 인플레이션이 일어나기 전에도, F.E.A.R.는 평균 88점이라는 놀라운 점수를 받아내는 기염을 토합니다. 이러한 평단과 상업적인 성공을 얻은 F.E.A.R.는 후에 모노리스의 손을 떠나서 두 개의 확장팩-Extraction Point와 Perseus Mandate-를 내게 됩니다만, Extration Point는 오리지날 F.E.A.R.의 카피 버전이라는 평을, Perseus Mandate는 완벽한 망작이라는 평을 듣게 됩니다. 모노리스는 Perseus Mandate가 나오기 직전, Project Origin이라는 공식 F.E.A.R.의 후속작을 개발 중이라고 발표합니다. 개발 당시에는 시에라 측과 F.E.A.R.라는 타이틀을 두고 저작권 분쟁이 있었지만, 발매되기 몇달전 시에라와의 협상으로 F.E.A.R.라는 타이틀을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F.E.A.R. 2:Project Origin

F.E.A.R.2는 F.E.A.R.의 '공식' 후속작입니다. 이는 모노리스가 전에 타임게이트가 만들고 내놓은 Extraction Point와 Perseus Mandate, 이 두작품을 부정하고 자신들이 만든 F.E.A.R.야 말로 진정한 F.E.A.R.라고 주장하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일단 Extraction Point와 Perseus Mandate에서 진행된 스토리를 부정하고, 원작 F.E.A.R.에서 알마를 가두기 위한 오번의 연구시설 폭파 30분전으로 돌아갑니다. 시점도 원작의 포인트맨이 아닌, 아마텍의 사장인 제네빕 아라스티드를 확보하기 위해 투입된 델타 포스 특수부대의 마이클 베켓의 시점에서 이루어지죠. 이와 같이 F.E.A.R. 2는 아예 새로운 관점에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F.E.A.R.2는 전작과 확장팩에 비해서 엄청나게 많은 부분이 바뀌었습니다. 4년전의 F.E.A.R.에 비해서 그래픽적으로 발전하였고, HUD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호러영화적인 연출도 전작에 비해서 깔끔해졌고, 물론 무기와 적들도 추가되었습니다. F.E.A.R.2는 전작을 깔끔하게 다듬었습니다. 이것들에 대해서 밑에서 하나하나 씩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가장 눈에 띄는 변화점은 전작의 그래픽이나 게임 내의 연출 효과입니다. 전작인 F.E.A.R.가 그 당시 대단한 수준의 그래픽과 효과를 보여주었고, F.E.A.R.2 또한 그렇습니다. 그러나 전작이 보여주었던 당시 PC게임의 극한의 그래픽을 F.E.A.R.2는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F.E.A.R.2의 그래픽 엔진 자체는 전작의 그래픽 엔진의 향상 버전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킬존 2나 최신 언리얼 엔진을 쓴 게임과 비교해서는 더 뛰어나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F.E.A.R.2는 극한까지는 아니더라도, 다른 게임에 비해서 게임에 알맞는 대단히 역동적인 그래픽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게임 내에서 타격감은 여전히 대단하며, 호러 파트에서의 화면의 왜곡이나 깜빡거리는 효과도 여전히 대단합니다. 그리고 더 대단한 사실은 이러한 효과들이 기존의 엔진의 개량버전을 썼지만, 전작보다 조금 더 높은 사양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최소 사양이 Geforce 6600GS라는 것은 이 게임이 얼마나 최적화를 잘 했는지(뒤집어서 이야기하면 요구 사양이 얼마나 낮은지)를 알 수 있습니다.(이 리뷰는 E6300, 1G, 7600GS에서 쾌적하게 돌리고 난 뒤의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번 F.E.A.R.2는 전작에 비해서 연출적으로 대단히 많은 부분이 바뀌었습니다. 전작에 비해서 주인공이 대단히 험하게 구른다는 느낌이죠. 물론 전작의 포인트맨도 폭발에 휩쓸려 날아디니거나, 자유 낙하, 뒷통수 맞기 등 험하게 굴렀지만, 이번작의 마이클 베켓처럼 다이나믹하게(?) 굴러다니지는 못했죠. F.E.A.R.2에서 베켓의 시점은은 상황에 따라서 아주 역동적으로 흔들립니다. 폭발이 일어나면 폭발과 함께 HUD가 같이 흔들리면서 마치 플래이 하는 게이머도 같이 흔들리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간간히 존재하는 오른쪽 버튼 연타 힘겨루기도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도 덩달아 힘을 쓰게 만드는(물론 나중에 언제 나오는지를 알면 좀 지루해지는 작업이기도 하지만) 몰입감을 줍니다. 이런식의 역동적인 시점은 게임의 몰입감을 높여줍니다.

F.E.A.R.2 게임은 전작인 F.E.A.R.의 게임 구성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습니다. 클론 병사와 ATC 사설 용병 부대와의 화끈한 액션 파트와 알마가 일으키는 이상 현상을 겪는 호러 파트, 이렇게 두 가지로 게임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단 적들과 펼치는 액션 파트 같은 경우에는 여전히 화끈합니다. 적들은 여전히 똑똑하며, 엄폐물을 잘 씁니다. 내가 엄폐물을 쓰면 수류탄을 던지고, 구석에 몰면 강하게 저항하며, 내가 수류탄을 던지거나 근접전을 펼치면 거리를 두고 도망갑니다. 적들의 AI들이 뛰어나기 때문에 전투 파트는 어렵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만, 전작에도 있었던 초반사 신경(일명 슬로우 모션)은 여전히 건재하고 있기 때문에, 얼마나 적절한 타이밍에 슬로우 모션을 쓰는가가 전투의 관건이 됩니다.

F.E.A.R.2에서 가장 압권인 부분은 바로 적들이 총에 맞아서 완전히 걸레가 되어버리는 장면들입니다. 슬로우 모션인 상태에서 총을 맞고 빙글 빙글 돌며 춤추듯이 쓰러지는 적들이나, 샷건이나 수류탄을 맞고 뼈와 살이 분리되어 피떡이 되는 장면은 대단히 중독적입니다.(물론 그에 비례해서 잔인성도 대단히 올라갔지만) 또한 게임 속에서 타격감도 일품이기 때문에, 전투가 매우 박력있고 훌륭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호러 파트는 여러 가지로 좀 미묘합니다.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게임 내의 연출 자체가 대단히 역동적으로 바뀌었듯이, 호러 파트도 이에 발맞추어 깔끔한 연출을 보여줍니다. 물론 깔끔한 연출이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닙니다만, 마치 링이나 주온의 구질구질한 느낌을 헐리우드 식의 세련됨으로 포장한 거 같은 느낌입니다. 게임 내에서 알마나 어보미네이션 등의 등장은 깔끔하며, 갑자기 툭툭 튀어나와서 사람을 놀래킵니다. 일단 연출 자체는 무섭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작의 구질구질하면서 신경을 긁는 연출은 많이 줄어들었더군요. 좀 아쉽다고 할 수 있죠. 동양적인 호러라기보다는 서양적인 분위기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이런부분에서는 좀 자제하고 분위기만 띄워줬으면...'이라는 느낌이 드는 부분이 몇몇 군데 있더군요. 뭐, 그래도 호러 파트도 나름 무서운 부분이 많았기 때문에 만족합니다.

멀티플래이는 전작과 비슷. 물론 전작부터 그랬듯이 F.E.A.R. 자체가 과연 멀티플레이를 위한 게임이 아니라, 싱글플레이 중심의 게임이기 때문에 멀티는 그냥 양념수준에 머문다고 할 수 있습니다(이에 대해서는 추후 칼럼 F.E.A.R. Combat 편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멀티는 전작과 거의 비슷한데, 총격전+근접 격투전이라는 느낌입니다. 여전히 참여 인원수는 16명 한정이고, 이번작에서는 전작의 슬로우 모션 데스매치를 삭제, 그 대신에 도미네이션의 변형인 기갑전(EPA를 타고 도미네이션을 하는 모드)을 넣었더군요. 그러나 개인적으로 F.E.A.R.2 멀티는 팀 데스메치/데스메치에 있다고 생각하는지라 차라리 슬로우 모션 데스메치를 부활시켰으면 하더군요.

일단 이렇게 따지고 본다면 F.E.A.R.2는 괜찮은 타이틀입니다. 전작인 F.E.A.R.에 비해서 연출도 좋아졌고, 전투는 박력있고 화려해졌으며, 호러 파트는 깔끔해져서 미묘하게 변하기는 했지만 무섭기는 여전히 무섭습니다. 그러나 이번작이 생각보다 낮은 평가를 받은 이유는(F.E.A.R.가 메타크리틱 기준 평균 88점, F.E.A.R.2가 메타크리틱 기준 평균 80점) 전작을 발전 계승만 했지, 전작에 비해서 혁신적인 부분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전작과 비슷하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F.E.A.R.2는 완성도 자체는 높은 게임입니다. 물론 이번작에서 스토리상 엄청난 떡밥을 던져놓는 바람에 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거 3편 노린건가' 싶을 정도이기는 합니다만, 게임의 몰입도는 매우 높고 잘 만들었다고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게임 Life


-현재 인터벌 4까지 진행했습니다. 전작의 포인트멘이 주인공이 아니라 델타포스인 마이클 베켓이 주인공입니다. 시점은 오번의 아마켐 비밀 시설(알마를 가두기 위한 시설)이 폭발하기 30분 전, 아마켐의 사장인 제네빕 아리스타드를 구금 및 보호 감호하라는 명령을 받고 제네빕의 펜트 하우스로 가게 된 델타포스 팀으로부터 시작합니다. 뭐, 개인적으로 포인트맨이 나오기를 고대하고 있었는데, 그 부분은 그냥 아쉬운 데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일단 전투부분은 만족하고 있습니다. 빠른 진행을 위해서 이지 모드(초등학생에게만 허락된 모드가 아닙니다;)로 플레이하고 있는데, 적들에 총알이 박히는 사운드나 타격감 등은 발군입니다. 특히 샷건으로 근거리 전투를 벌일 때는 적들이 시원스럽게 뻥뚤려버리는 연출은 하는 사람의 마음을 시원하게 만들더군요. 물론 그에 상응해서 잔인함도 대단히 높다고 할 수 있는데, 싸우고 나서 보면 성한 적 시체가 하나도 없더군요.

A.I. 부분은...원래 F.E.A.R. 시리즈를 대표하는 부분이 바로 살벌한 A.I. 인데, 일단 이지 모드에서도 대단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적들이 전투 돌입 시에는 엄폐물을 끼고 싸우려하고, 수류탄도 적절하게 던지며 이리저리 잘 도망다닌다는 느낌입니다. 다만, 주인공이 초반사 신경 걸고 싸우기 시작하면 그저 움직이는 과녁판일 뿐입니다(......)

-호러부분은...일단 무섭기는 무섭습니다. 인터벌 2의 병원 파트에서 깜빡깜빡하면서 등장하는 알마라던가, 스파이더 워킹을 하는 괴물들, 하늘에서 툭 떨어지는 시체, 색깔이 휙휙 바뀌는 하늘 등등 분위기는 적절하게 잡습니다. 다만, 문제는 강렬한 한방이 없다는 겁니다. 물론 그런 걸 의도하고 만든 연출이 몇 개 있기는 있습니다만, 그게 죄다 트레일러에서 써먹은 부분이라는 점입니다(스파이더 워킹하는 괴물 첫 출현이나 알마가 오프닝 다음에 베켓 멱살을 잡고 흔드는 건 트레일러에서 깜짝 놀란 부분이었는데;)

일단 호러는 제쳐두더라도, 게임에서 연출과 분위기는 적절하게 잡고 있습니다. 빼꼼하게 열려있는 문이나 무엇인가에 의해 문틈으로 끌려들어가는 적, 주인공 앞에서 뼈와 살이 분리되는 우리편, 수술대 위에 주사기로 고슴도치가 되어 올려진 시체 등등 계속 공포 분위기를 적절하게 조성하고 있더군요.

-그래픽은 E6300, 1G, 7600GS에서 최하옵으로 끊기지 않고 원활(?)하게 돌리고 있습니다. 원래 배이스가 되는 엔진이 5년전에 개발된 엔진을 개량해서 쓰고 있기 때문에, 4년전 처음 F.E.A.R.가 나왔을 때처럼 극강의 그래픽까지는 아니지만, 깔끔한 그래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래도 최하옵인데 그래픽 수준이 L4D수준이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멀티 플래이는 랭킹과 비랭킹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일단 랭킹은 게임스파이 아이디가 필요한데, 가입하려고 보니까 이미 가입이 되어있다고 하더군요. 아이디 찾기 귀찮으니(.....) 랭킹 게임은 재쳐두고 비랭킹 게임을 먼저 해보았습니다. 몇몇 게임 커뮤니티에서는 극심한 랙문제(수류탄을 던지면 키를 누르고 나서 1초 뒤에 날아간다던가)를 꼽던데, 뭐 저는 그렇게까지 렉을 못 느끼겠더군요. 컴터가 구려서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좀 들지만, 그래도 렉 없이 적절하게 게임할 수준은 됩니다.

멀티는 전작과 많은 부분 유사하더군요. F.E.A.R. Combat을 예전에 한 적이 있었는데, 소규모 국지전의 게임 스타일은 전작과 많이 유사합니다. 그리고 여전히 최대 16인 멀티를 지원하더군요.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지만, F.E.A.R.의 느낌 그대로 32명이 복작거리는 멀티도 또 나름 웃길거 같습니다. 일단 그런 부분들을 다 제쳐두고 멀티 자체는 피와 살이 튀는 Saturday Night Fever입니다. 물론 전작만큼 화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지만, 그래도 재밌습니다. 새로 추가된 기갑전(점령전에 EPA 한 대 추가한 것)도 재밌더군요. 다만 전작의 슬로 모션 데스메치/팀 데스메치가 삭제 된건 좀 아쉽습니다.

-정식 리뷰는 절반 이상 진행하거나 다 끝냈을때 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게임 Life



이번 2월에 나온 모노리스의 신작 F.E.A.R. 2:Project Origin과 2007년 G.O.T.Y.(Game Of The Year)인 바이오쇼크입니다. F.E.A.R 2는 신기하게 한국에 정발로 수입이 되었더군요. 저번작인 F.E.A.R. , 확장팩 익스트렉션 포인트와 페르세우스 멘데이트는 모두 한국에 수입된 적이 없었고, 워너 브라더스 게임이 한국에 제대로 들어온게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표지에 알마가 나와서 보는 사람에게 거부할 수 없는 포스를 팍팍 풍기는게 '역시 F.E.A.R. !'라는 느낌이군요. 재밌는 점은 작은 박스에 DVD 케이스로 슈퍼 알파 케이스를 넣어놓았더군요. 그럴바에는 그냥 DVD 케이스로만 팔지...

반면 바이오쇼크는 GTA:SA와 같이 영국쪽 패키지를 그대로 쓰고 있습니다. 겉에 종이 패키지는 한국에서 만든 것이지만, 안의 내용물은 죄다 영국 버전입니다. 뭐 중요한건 게임의 내용입니다만, 문제는 정말 성의 없이 패키지를 구성했다는 것입니다. 안에 비닐이 다 떠서 난리도 아닙니다. 하여간 수입한쪽이 원가 절감을 위해서 온갖 생쑈를 했다고 느껴지는 부분이었습니다.

신고
2 0
게임 이야기/게임 Life



Alma...is Back


이번에 데모로 제대로 돌아가는지 테스트를 한 F.E.A.R 2:Project Origin입니다. 생각보다 최적화가 잘되서 그런지 640*480, 최저옵으로 돌려서 20~30프레임을 뽑아내었습니다. 엄밀히 멀티 보다는 싱글을 노리고 있는 게임이니 이정도면 그럭저럭 합격점입니다. 이번에 싸게 세일하고 있는 바이오쇼크와 함께 지를 예정입니다.

전작 F.E.A.R.(First Encounter Assult Recon, 최초 조우 강습 정찰대)를 해본 것은 약 2년전 일입니다. 2년전 F.E.A.R가 처음 나왔을 때, 대단히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들었었죠. 기존의 호러 FPS가 서양쪽의 슬레터 무비의 영향을 받았다면 F.E.A.R.는 일본의 주온이나 링의 영향을 받은 작품이고, 그러한 체험을 게이머에게 1인칭의 시점을 통해 효과적으로 구현 했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그래픽 효과(특히 수류탄이 터질때의 효과란!)도 많은 게이머에게 인상 깊은 장면이기도 했죠. 하지만 개발사측인 모노리스가 시에라 사의 갈등으로 인해서 2편이 나오지 못할 위기에 처했었지만, 뭐 그럭저럭 잘 해결한 모양인가 봅니다.

데모는 괜찮습니다. F.E.A.R.의 특징이라면 미칠듯이 똑똑한 특수병들과의 피와 살이 튀는 댄스전투 파트+알마 쨩과 함께 하는 호러 파트 이렇게 두개로 구성됩니다. 물론 데모다 보니까 두개를 적절하게 섞기는 했지만, 호러 파트는 호러스럽고 액션은 시원 시원 스럽다...라는 느낌입니다. EPA(Enhanced Power Armor...였나?)를 이용한 액션도 만족스럽더군요. 피와 살이 분리되는 장면이 시원시원 스럽게 나와서 마음에 듭니다.

스토리는 이미 네타 당해서...뭐랄까, 알마의 가족계획의 연장선이더군요(......) 데모에서 알마가 주인공 베켓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데, 사실 그게 알마가 베켓에게 꼴려서(진짜로!) 그런 것이라는 걸 알고 보니 좀 웃기더군요(.....) 이로써 3편이 나온다면 포인트멘과 베켓, 이렇게 둘이서 아버지니 아들이니 하면서 옥신각신하는 주말 드라마의 전개가 예상되기도 합니다(.....)



 하여간 몇몇가지 점검을 하고 난 다음에 구매 확정으로 들어가겠습니다. 멀티도 제대로 되면 좋으련만^^;;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