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 점검'에 해당되는 글 2건

게임 이야기/게임 Life



1.처음 트레일러 공개되었을 때는 '그래픽은 좋지만, 게임성은 별로일 듯'이라는 느낌이 강했지만, 실제 뚜껑을 열어보니 대단히 괜찮다는 느낌입니다. 현재 '지금까지 나온 배트맨 관련 게임중에서 압도적으로 최고'라는 평도 존재할 정도이고, 배트맨 관련 게임의 여부를 떠나서 게임 자체도 훌륭한 편입니다.

2.게임 자체는 배트맨:허쉬의 느낌이 많이 납니다. '허쉬'는 하나의 케릭터와 작품을 놓고 다양한 평행적 설정이 공존하는 배트맨이란 작품의 케릭터를 한데 모아서 '배트맨이란 작품은 이런 느낌이구나'라는 걸 확실하게 잘 가르쳐 주는 작품입니다. 사실상, 작품에 대한 많은 찬반 논란에도 불구하고 '허쉬'는 많은 배트맨 작품 입문자에게 추천되는 작품이죠.

아캄 어사일럼이 '허쉬'의 느낌이 난다는 것은, 이리저리 흩어져 있는 배트맨이란 작품의 조각을 아캄 정신병동이라는 특정 장소에 압축적으로 몰아넣고, 분위기를 잘 살려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왕년에 배트맨이라는 작품에서 한가닥 한 악당들은 총집합해서 자기 나름대로의 페르소나를 드러내니까요.

3.게임의 진행 방식은 메탈기어 솔리드 시리즈와 페르시아의 왕자를 섞어 놓은 듯한 느낌입니다. 잠입이라는 요소는 메탈기어 솔리드의 영향이 크지만, 전반적으로 페르시아의 왕자에서의 건물 타기 및 전투 시스템을 차용하였더군요. 그리고 과학 수사 부분은 컨뎀드 부분이 생각납니다. 물론 단순한 모자이크 형식으로 짜집기 하였다기 보단, 비빔밥처럼 적절하게 섞었다는 평이 옳을텐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만에 고유한 시스템적 특징이 없다는건 아쉽더군요.

4.게임에 있어 가장 좋은 부분은 배트맨이 가지는 케릭터를 게임 진행에 잘 녹였다는 겁니다. 기본적으로 배트맨이란 히어로는 공포를 이용하여 범죄자를 사냥하는 사냥꾼 및 포식자의 이미지가 강한데, 실제 배트맨이 가고일 석상 위에서 적을 낚아 채 거꾸로 매달아 놓자 적들이 패닉상태에 몰리는 상황은 마치 게이머가 한마리의 포식자가 된거 같은 느낌을 들게 만듭니다.

5.플레이 타임은 은근히 짧은 듯. 물론, 이것저것 다한다고 하면 그렇게 짧은건 아니지만, 좀더 이야기가 진행되었으면 좋았을걸 이라는 느낌이 강하더군요.

6.리뷰는 곧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0 0
게임 이야기/게임 Life


-현재 인터벌 4까지 진행했습니다. 전작의 포인트멘이 주인공이 아니라 델타포스인 마이클 베켓이 주인공입니다. 시점은 오번의 아마켐 비밀 시설(알마를 가두기 위한 시설)이 폭발하기 30분 전, 아마켐의 사장인 제네빕 아리스타드를 구금 및 보호 감호하라는 명령을 받고 제네빕의 펜트 하우스로 가게 된 델타포스 팀으로부터 시작합니다. 뭐, 개인적으로 포인트맨이 나오기를 고대하고 있었는데, 그 부분은 그냥 아쉬운 데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일단 전투부분은 만족하고 있습니다. 빠른 진행을 위해서 이지 모드(초등학생에게만 허락된 모드가 아닙니다;)로 플레이하고 있는데, 적들에 총알이 박히는 사운드나 타격감 등은 발군입니다. 특히 샷건으로 근거리 전투를 벌일 때는 적들이 시원스럽게 뻥뚤려버리는 연출은 하는 사람의 마음을 시원하게 만들더군요. 물론 그에 상응해서 잔인함도 대단히 높다고 할 수 있는데, 싸우고 나서 보면 성한 적 시체가 하나도 없더군요.

A.I. 부분은...원래 F.E.A.R. 시리즈를 대표하는 부분이 바로 살벌한 A.I. 인데, 일단 이지 모드에서도 대단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적들이 전투 돌입 시에는 엄폐물을 끼고 싸우려하고, 수류탄도 적절하게 던지며 이리저리 잘 도망다닌다는 느낌입니다. 다만, 주인공이 초반사 신경 걸고 싸우기 시작하면 그저 움직이는 과녁판일 뿐입니다(......)

-호러부분은...일단 무섭기는 무섭습니다. 인터벌 2의 병원 파트에서 깜빡깜빡하면서 등장하는 알마라던가, 스파이더 워킹을 하는 괴물들, 하늘에서 툭 떨어지는 시체, 색깔이 휙휙 바뀌는 하늘 등등 분위기는 적절하게 잡습니다. 다만, 문제는 강렬한 한방이 없다는 겁니다. 물론 그런 걸 의도하고 만든 연출이 몇 개 있기는 있습니다만, 그게 죄다 트레일러에서 써먹은 부분이라는 점입니다(스파이더 워킹하는 괴물 첫 출현이나 알마가 오프닝 다음에 베켓 멱살을 잡고 흔드는 건 트레일러에서 깜짝 놀란 부분이었는데;)

일단 호러는 제쳐두더라도, 게임에서 연출과 분위기는 적절하게 잡고 있습니다. 빼꼼하게 열려있는 문이나 무엇인가에 의해 문틈으로 끌려들어가는 적, 주인공 앞에서 뼈와 살이 분리되는 우리편, 수술대 위에 주사기로 고슴도치가 되어 올려진 시체 등등 계속 공포 분위기를 적절하게 조성하고 있더군요.

-그래픽은 E6300, 1G, 7600GS에서 최하옵으로 끊기지 않고 원활(?)하게 돌리고 있습니다. 원래 배이스가 되는 엔진이 5년전에 개발된 엔진을 개량해서 쓰고 있기 때문에, 4년전 처음 F.E.A.R.가 나왔을 때처럼 극강의 그래픽까지는 아니지만, 깔끔한 그래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래도 최하옵인데 그래픽 수준이 L4D수준이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멀티 플래이는 랭킹과 비랭킹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일단 랭킹은 게임스파이 아이디가 필요한데, 가입하려고 보니까 이미 가입이 되어있다고 하더군요. 아이디 찾기 귀찮으니(.....) 랭킹 게임은 재쳐두고 비랭킹 게임을 먼저 해보았습니다. 몇몇 게임 커뮤니티에서는 극심한 랙문제(수류탄을 던지면 키를 누르고 나서 1초 뒤에 날아간다던가)를 꼽던데, 뭐 저는 그렇게까지 렉을 못 느끼겠더군요. 컴터가 구려서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좀 들지만, 그래도 렉 없이 적절하게 게임할 수준은 됩니다.

멀티는 전작과 많은 부분 유사하더군요. F.E.A.R. Combat을 예전에 한 적이 있었는데, 소규모 국지전의 게임 스타일은 전작과 많이 유사합니다. 그리고 여전히 최대 16인 멀티를 지원하더군요.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이지만, F.E.A.R.의 느낌 그대로 32명이 복작거리는 멀티도 또 나름 웃길거 같습니다. 일단 그런 부분들을 다 제쳐두고 멀티 자체는 피와 살이 튀는 Saturday Night Fever입니다. 물론 전작만큼 화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지만, 그래도 재밌습니다. 새로 추가된 기갑전(점령전에 EPA 한 대 추가한 것)도 재밌더군요. 다만 전작의 슬로 모션 데스메치/팀 데스메치가 삭제 된건 좀 아쉽습니다.

-정식 리뷰는 절반 이상 진행하거나 다 끝냈을때 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