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한 생각'에 해당되는 글 2건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솔직히 본즈가 무황인담 스트레인져 라는 극장판에 올인하고 있는 바람에, 10월 신작을 내놓지 않은 상태입니다. 덕분에 10월 신작들은 안그래도 빈약한 라인이 더 빈약하게 되어 버렸습니다.

일단 이번 라인업 중에서, 제가 보고자 하는 것들은
"신령사냥:Ghost Hound","현시연 2기","마법탐정 네우로" 정도 입니다.

2.솔직히 애니메이션이 정말 옛날의 에니메이션과 달리 질이 한참 떨어지는 걸 느낌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요즘 애니가 볼만하다고 이야기하는데, 과거의 애니들과 비교했을때, 연출이나 스토리 구성 등은 점점 떨어진다는 판단이 듭니다. 오직, 캐릭터나 그림체만 가지고 애니가 잘 만들어졌는지를 판단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영화에서도 구성이나 스토리, 연출이 아니라, 배우 중심으로 연출이나 스토리가 개떡을 쳐도 재밌다고 이야기하는 현재 영화계가 싫어서 이쪽으로 넘어온 건데, 뭐라 그럴까, 회의감을 느끼네요.

3. 지금 거의 다 본 노에인 같은 에니는 정말 잘 만든 애니임은 분명합니다. 그해 최고의 애니중 하나로 뽑아줄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이런 애니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서 부터, 그림체가 마음에 안든다고 애니 보기를 그만둔 사람들도 있습니다. 도대체 요즘에는 어떤 애니가 잘 만든 애니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반면, 그해 같이 방영한 에르고 프록시는 은근히 평하는 사람마다, '좋은 애니이다.','생각할 거리가 많은 애니였다'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데, 그 감독(무라세 슈코) 전작인 '위치헌터 로빈'과 비교하면, 거의 졸작 수준입니다.

4.언제서부터인가 '잘 만들었다'라는 기준이 묘하게 이상해진거 같습니다. 애니 보다는 그냥 골이 텅비어 버릴거 같은 애니들이나 보면서 히히덕 거리고는 잘 만들었다고 평하고는, 조금 심각한 분위기로 가버리면 "가오나 잡는다"라고 이야기하는게 요즘 애니보는 사람들의 경향인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확실한건 지금의 경향은 전혀 바람직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신고
2 0
잡담/사색의 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월요일에 [디 워]를 보고 왔습니다. 영화를 짧게 평가 하자면, 그냥 그렇고 연출과 배우연기가 좋지 않은 B급 괴수 영화였습니다. 오히려 제가 보면서 들었던 의문은  '도대체 왜 이 영화가 엄청난 논쟁을 불러 일으켰나?'라는 것입니다. 제가 판단하기에는 [디 워]가 현재까지 500만이란 관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가장 큰 요인은 인터넷에서 일어난 소모성 논쟁입니다. 그런데 제 생각에는 못 만든 영화이기는 하지만 전설에 남을 쿠소 영화라던가, 정말 멋진 영화라던가라는 논쟁 자체가 너무 지나치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이런 소모적인 분쟁을 보면서, 첫번째로 제기하는 의문은 "과연 과거, 현재를 따졌을 때, [디 워]가 이 시대 최악의 쿠소 영화라고 볼 수있는가? 또한 그렇다고 봤을 때, 이런 소모적인 분쟁이 일어날 가치가 있을 정도의 가치를 지니는가?"입니다. 솔직히 [디 워]의 영화 완성도는 엉망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디 워]가 과거 현재를 따져서 그렇게까지 욕을 쳐먹을 정도로 못만들었냐? 그건 아닙니다. 제 기준에서 보았을때, 현재 나온 영화나 애니의 70%이상은 엉망진창입니다. [디 워]는 그 중에서 단지 더 못 만든 영화에 속할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그런데 그 나머지 70%의 영화나 애니에 대한 비판을 찾아보기는 커녕, 오히려 얼마나 잘 만들었는가 칭찬을 늘어 놓더군요. 물론 저도 개인간의 취향차는 존중합니다. 그러나 지금의 대중의 취향이 너무 편중되어 있을 뿐만아니라, 과거에 비해 조금 수준이 떨어진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의미에서 [디 워]에서 일어나는 소모적인 논쟁은 과연 그 만한 가치가 있는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두번째는 "과연 심형래 감독이 무슨 애국주의 기수라도 되는가?"입니다. 지금 일어나는 논쟁중에서 가장 어이가 없는 부분중에 하나이기도 한데요, 솔직히 영화를 본 사람의 입장에서 심형래 감독이 과연 그만한 재능이 있는지 의심스럽더군요. 분쟁의 소지가 되는 마지막 자막은 감독 자신과 스텝들이 얼마나 고생했는가, 그거 하나만 생각하고 넣은 자막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애국심 마케팅? 애시당초 부터 과연 그런 마케팅이 있었는지 의심스럽더군요. 아니, 제 의견으로는 그만한 재능이 있는 감독이었다면, 영화부터 그렇게 만들지 않았을 것입니다.

솔직히, 심형래 감독은 단지 자신이 영화를 만들 때 고생한 것만 생각하고 딴 감독이 영화를 만들 때 고생한 것은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고 밖에 안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메스컴 등에서 자신이 고생한 것에 대해 생색을 내고, 그거에 대해 비판을 가하니 '왜 나만 가지고 그래'라며 항변한 걸로 밖에 안보입니다. 물론 그런 주변머리 없음이 모든 죄를 면제하는 건 아니지만, 이만한 논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대단한 죄인가라는 의문이 듭니다.

세번째로 "심형래 감독이 과연 20년간 영화인으로서 활동해서 구축된 영화 철학, 미학이 있는가?"입니다. 이거 제 입장에서 보면 웃긴 이야기 입니다. 물론 지난 20년간의 심형래 감독의 영화 인생을 부정하는 건 아닙니다. 그런데, 영화 철학이라니. 용가리를 보며, 티라노의 발톱을 보며, '아름다움을 느꼈다.', '철학을 느꼈다'라는 평은 솔직히 찾아볼수 없습니다. 애시당초부터 단어 자체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는거 같은데, 영화 철학이나 미학은 '내가 이영화를 가지고 무엇을 표현하겠다'라는 목적의식입니다. 물론  '나는 영화를 어떻게 만들어서 관객들을 즐겁게 하겠다' 라는 영화 철학이나 미학이 있을수도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이야기하기에는 나름대로 자기 영화 미학과 철학을 구축하고 있는 박찬욱 감독이나 봉준호 감독, 피터 잭슨 감독과 비교 할 수 있습니까? 그렇게 보았을 때, 과연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철학인지는 매우 의심스럽습니다. 게다가 영화가 보여주는 수준이라는 게, 그렇게 까지 자신의 철학과 미학을 제대로 보여줬는지도 의심스럽습니다. 아무리 자신이 그런 미학과 철학을 가지고 있다 한들, 그것을 표현할 만한 재능이 없다면 그건 다 쓸모 없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디 워]는 엉망인 영화입니다.

결론을 이야기 하자면 [디 워]는 인터넷 상에서 그렇게 심한 논쟁을 불러 일으킬 만한 영화는 못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워에 대한 논쟁이 이렇게 까지 끊임없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저는 잘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그렇게 까지 [디 워]에 대한 논쟁을 하고 싶으면, 먼저 과거 온갖 쿠소 영화들에 대해서 먼저 까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여태까지 별 말 없이 영화 잘 보던 사람들이 왜 하필이면 그 많고 많은 영화 중에 [디 워]를 까고 있는지는 저에게 미스테리입니다.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