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좋다.)

카툰 풍의 게임 분위기로 인기를 끌고 있는 팀포트리스 2가 출시한 이후로 정말이지, 분위기 안좋게 게임 제작을 선언한 베틀필드 히어로즈의 데뷰 트레일러입니다. 하필이면 팀포2와 비슷한 컨셉으로 나가는 바람에 수 많은 사람들이 '저거 배낀거 아니냐?'라고 할 정도로 엄청나게 까였습니다. 그러나 지금 데뷰 트레일러가 나온 시점에서 이야기를 하자면, 느낌은 좋습니다. 컨셉도 좋고, 확실히 베틀필드 시리즈들이 가지는 문제점-엄청나게 큰 맵에 머리아픈 게임 진행-을 벗어나기 위해서 나름 노력하려는 느낌이 많군요. 클래스도 대폭 축소하여서 3 클래스-솔져, 헤비웨폰 가이, 스파이-가 되었습니다.(그런데 이렇게 쓰고 보니 팀포2 느낌이 나는군요;;;) 제가 원하는 것은 단 하나인데, 제발 비행기 좀 쉽게 몰아봤으면 좋겠습니다(.......)

게임은 EA에서 배급을 하는데, 재밌는 점은 바로 공짜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식으로 수익을 창출하려는 지는 잘 모르겠지만, 케쉬템 팔아서 게임 유지하겠다고 하지만 않으면 OK입니다. 아마도 제 생각에는 파일 플래닛에서 하는 다운로드 플래이, 즉 게임 내에 중간 광고를 집어넣는 방식으로 게임 수익을 낼 거 같습니다.
 
이번에 베틀필드는 신작인 베드 컴퍼니를 제작중에 있습니다. 어찌보면 히어로즈는 가볍게 만드는 것 아닌가라는 느낌도 드는군요. 다만 너무 팀포2의 영향을 크게 받은 거 같아서, 좀 미묘하기도 하고, '과연 팀포2와 같은 그런 컨셉이 게임에서 제대로 드러날 것인가?' 와 그리고 '팀포2는 저래보여도 제작 기간이 무려 10년(!)인데, 히어로즈가 과연 그와 같은 완성도를 보여줄 것인가?'라는 두가지 문제가 큰 변수로 작용하겠습니다. 뭐, 계속 주목할 만한 게임인 것은 사실이지만, 나오면 어떻게든 간에 팀포2와 비교 당할 것이 불보듯 뻔하군요;;;        
신고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