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스가이아DS:마계의 왕자와 붉은 달 패키지 사진, 뒷면 사진)

 다음달에 나올 예정이었던 스팅의 신작 나이츠 인 더 나이트메어와 나이츠와 유그드라의 합본펙인 D.H.E 팩이 드퀘 4에게 밀려서 9월 25일로 가버리는 바람에 순번이 곧바로 이것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게임 현재 1화입니다만...이라고 해도, 초반부에 이리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 게임은 또 처음이군요; 저야 디스가이아 시리즈는 이게 처음이고, 그렇기 때문에 시스템에 생소한 점이 많더군요. 다만 점점 익숙해진다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작렬하는 개그 센스도 멋지더군요.(라할이 2년동안 낮잠 잤다는 점에서 뿜을 뻔 했습니다.) 성우도 들어가있는것 같은데, 솔직히 성우 넣을 용량이 있으면 다른 게임 요소를 집어 넣는 것이 좋다 라는 것이 저의 지론이라 별 탐탁치는 않더군요.

 사운드나 그래픽은 지금 나온 DS 게임의 기준에서는 매우 준수한 편입니다. 사운드 같은 경우에는 적이나 우리편 목소리가 귀엽다는 느낌이고, 그래픽 같은 경우에는 케릭터들이 은근히 정밀한 동작을 하는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다만, 게임 진행중에 눈에 띄게 보이는 프레임 저하 현상이나, 맵의 고저차로 인해서 생기는 사각으로 인해서 케릭터 컨트롤 자체가 매우 어렵다는 것 등이 단점으로 작용하겠습니다.

 아이템계나 디스가이아 시리즈들의 전편 시스템은 충실히 따르고 있는 듯 합니다. 개발사 측에서는 통신대전을 강조하지만....저로써는 글쌔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차피 PSP로도 '통신대전 시작합니다'라는 편을 만들어서 따로 팔았고(정작 본편 스토리는 안 바뀌었지만;;), 그때도 썩 호응이 없었던 것으로 알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다만, FFTA2도 아직 통신대전을 해본적이 없기 때문에, 그걸먼저 해야 할 거 같군요;;;;

자세한 리뷰는 나중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덧.내일부터 가족 여행을 가기 때문에, 포스팅이 없습니다.
덧2.마크로스 7 리뷰쓰다가 막혔네요; 생각 날때 진작에 좀 적어 둘걸ㅠㅠ
신고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