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434건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있었습니다.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까지 그따위로 살텐가! 우어어어)

뭐, 그래도 민총 필기를 드디어 진도를 따라 잡았습니다.
남은건 이제 이걸 기말 고사때 까지 현상 유지하는 것이군요.
2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혀! 관계 없는 짤방;;;;)

오늘부로 수능이 끝났습니다. 제 우울증도 어느 정도 수능이 끝나면서
사라진 느낌입니다. 뭐, 제동생도 이번 수능을 치기는 했지만,
워낙이 그런 데 관심이 없는 놈이라;;(덕분에 집에서 컴퓨터할 시간이 줄어버린;;)

요즘은 팀 포트리스 2에서 메딕을 뛰고 있습니다.
역시 팀 닥터의 역할은 힘들더군요.(어째서 한 팀에 메딕이 나 혼자 밖에 없는거지;;)
게다가 팀원들은 메딕을 배려 해주는 센스가 없어서, 개고생 중입니다;;
그래도 어시스트로 버는 포인트가 장난이 아니더군요.(나름 고생중이지만;;)
6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방!)

휴......일단 이번주 민총과 헌법 수업이 동시에 휴강(?!)하는 덕텍에 제 실존이 무사히 보존되게 되었습니다. 뭐 헌법수업은 원해 그렇게 빡쌘게 아니니, 역시 문제는 민총이었군요;;;;;; 이번주에 좀 무리하면 진도 따라잡고, 잘 하면 진도를 넘어설 수 있겠습니다.

 그나저나 내일 휴강하는 덕택에 50분 짜리 2학점 수업을 들으러 학교까지 와야한다는;;; 뭐, 내일 민총 정리하고 여태까지 밀린 것들 다 처리한다는 기분으로 상큼하게 도서관이나 올라가야 겠습니다.  
4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주 스케줄

민총 조문 시험+민총 공부+
인물로 보는 서양사 레포트+헌법 레포트+계열별 글쓰기 레포트

내 실존은 민총혼자서 결정하는게 아니었구나......
0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포켓몬의 세계는 넓고 넓구나)

오랜만에 잡으니 정말 재밌군요.
.....랄까, 중독성이 매우 심합니다.
포켓몬 때문에 와이파이 커넥터를 살 일이 생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차피 이번달은 지르기 힘드니, 그냥 질러?!)
2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MT갑니다.
.
.
.
.
.
민총은?
(내 실존은 민총이 좌우 한다, 우어어어)
1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기사원문: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2.htm?linkid=639&newssetid=768&articleid=20071104181445706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영화화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좌측이 블러드 더 라스트 벰파이어, 우측이 블러드 +)
 
.....도대체 어디가 닮았다는 건지;;; 그리고 또 문제는 전혀 제가 아는 사야의 이미지하고는 아주 다르다는 사실;;; 그냥 아무나 세라복 입히고, 일본도 들리면 누구나 다 사야가 된다는 요지의 주장을 하고 싶은 건 아니겠죠? 게다가 왜 여배우는 전지현인지는 의문;;;(역시 예전부터 제기되었던 홍콩의 빌 콩과의 커넥션 설이 점점 유력해지는;;;)

게다가 감독은 왜 우인태냔 말이다!
(아, 똑바로 누워 자니 이렇게 편한 것을.-In 백발마녀전)
2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수명을 돌려줘 ㅠㅠ)

별로 한것도 없는데, 벌써 한주가 지나버렸습니다;;
정말 뭔가 짜증스럽군요;;
다음주부터는 독후감+레포트+민총 쪽지(역시 이게 가장 큰 문제)
러쉬가 들어오니
나름 그것도 짜증이납니다만,
 뭐, 어떻게든 되겠죠.

상영제는 성황리(?)에 끝났습니다만, 결과적으로 금요일말고는
외부 사람은 아무도 안온게 되버렸군요;;;

ps.요즘은 왜 DS게임 뉴스가 주목할만한 게 없지;;
2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너는 숨만 쉬고 똥 만드는 기계 였다, 이놈아!)
(...랄까, 이 짤방은 왜 넣었지;;;)

 작년 이 맘때 쯤이었습니다.
수능이 약 D-14쯤 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재수 학원에서
3~4명의 친구들과 공부하고나서 잠시 쉬면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한 친구 曰
"야, 솔직히 이야기해서 우리 수능 끝나고, 뭐할건지 막 상상이 잘 안돼지 않냐?"
"야, 설마. 아무리 그래도 그거 정도도 상상이 안 되겠냐?"
"야, 내 머리속에는 수능 이후의 날짜가 없어,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 뒤로는 어떤 생각도 떠오르지 않는단 말이야."
"하하하, 설마."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저와 제 친구들은
수능 다음에 제자신이 어떨지 를 상상을 하여 했습니다.
.
.
.
.
.
.

.
.
.
.
.
.
.
   헉, 진짜다.
진짜 아무 것도 상상 할 수 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간, 거기 있는 사람들 모두 절망.
(생각해보니, 2년전 수능때도 저는 그랬던거 같은데;;)

최근 미묘하게 하이텐션입니다.
뭐랄까, 그냥 제정신과 미친 상태를 왔다 갔다 하는 느낌;;;
도대체 왜 그런지 전혀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가,
오늘 서울대 만화 동아리 '노이타미나'를 갔다오면서,
거기있는
100인치 LCD TV 를 보고 쫄고나서,
부대찌개 집에 들어가서,
"같은 세금내고, 게다가 우리는 서울대보다 등록금도 거의 2배나 더 내면서
우리는 왜 서울대 보다 작은 동아리 방에 시설과 환경이 열악한거지?"
라며, 불만을 늘어놓다가,
불현듯 작년 수능 생각이 나면서 최근의 하이 텐션을 이해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랄까, 거기에다가 센스 좋으신 우리 민총 교수님
B+을 때려 주시는 군요.
4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것도 안했는데, 왜이리 쩔지;;;;;
0 0
1 ··· 37 38 39 40 41 42 43 44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