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저번에 중반정도 까지 온뒤에 한번 리뷰를 쓰고나서, 오늘 드디어 엔딩을 봤습니다. 휴, 정말 힘들더군요. 하여간 그때나 지금이나 전체적인 평은 한결 같습니다. 매우 좋습니다.

2.게임 시스템은 매우 잘 짜여져 있습니다. 2개 분활화면 전투라던가, 뱃지 수집과 진화라던가, 상점의 점원과 친분을 쌓는 시스템 등, 여태까지의 RPG 게임의 시스템과는 매우 다른 독자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을 끝내고 나서도 뱃지와 아이템 수집을 위해서 게임을 다시 하게 만듭니다. 또한 이러한 게임의 시스템 막상 접해보면 그렇게 까지 어렵지 않습니다.

3.스토리도 잘 만들어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뒤로가면 갈수록 대사에서 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기 때문에, 스토리를 이해하는데 많은 문제점들이 생기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언어 장벽이 너무 크다고도 할 수있겠군요.

4.물론 위에 설명한 장점들은 충분히 이 게임을 잘 만든 게임으로 만드는 요소로 작용합니다. 그러나 제가 이 게임에서 가장 높게 평가하는 부분은 바로 게임내의 배경과 분위기 입니다. 실제 시부야를 모델로 만들어진 게임내의 시부야는 매우 스타일리쉬하다고 평할 수있습니다. 게다가 여태까지 RPG게임의 배경과 다른 현대의 도심의 거리를 다루면서, 잘 다루었다고 평가 할 수있습니다.

5.음악도 게임의 분위기를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힙합 스타일의 음악이 게임의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기도 하지만, 한곡 한곡의 음악 또한 잘 만들었다고도 할 수있습니다. 그래서 OST가 나오면 다운 받아(......) MP3에 넣고 다닐 생각입니다.

6.전체적인 평을 내리자면, 게임은 매우 잘 만들었고, 5만원이라는 돈이 아깝지 않은 게임이라고 할 수있습니다. 다만, 게임의 스토리에서 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기 때문에(......), 대사집을 구하시거나, 아니면 대사에 대해서 어느정도 각오를 하고 하시는게 좋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