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에 해당되는 글 3건

게임 이야기
원문기사:http://kotaku.com/5061824/diablo-iiis-third-class-+-the-wizar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번 블리즈콘에서 디아블로 3의 세번째 직업 위자드-마술사-가 공개되었습니다. 원문기사 링크를 타고 가보시면, 동영상을 보실수 있는데.....매우 화려합니다. 의술사(WitchDocter), 바바리안의 기술이 임펙트가 없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마술사의 기술들은 엄청나게 화려합니다. 처음 도입부에서 나온, 뒤에서 살금살금 따라오는 적들을 한번에 싸그리 쓸어버리는 통쾌한 장면은 인상깊더군요. 소서리스와 같이 화려한 마법들을 기반으로 적들을 작살내는 그런 클래스 인거 같습니다.

 뭐 디아블로 시리즈는 한국이나 유럽 등지에서는 폭발적인 흥행을 불러일으킨 시리즈죠. 특히 디아블로 2는 여러가지 의미로 신화적인 핵 엔 슬래쉬 게임이라 할 수 있습니다. 디아블로 2는 어떤 의미에서는 RPG의 정의를 송두리체 뒤 바꿔버렸으니까요. 그들이 디아블로에서 새운 개념들은, 그 때 당시의 전통 RPG 게이머가 본다면 매우 이단적이라 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도 많은 게임들이 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디아블로 3에서는 어떤 변화를 보여줄지, 관심이 가는군요.
0 0

게임 이야기
원문기사:
http://kotaku.com/5062018/starcraft-ii-lead-producer-on-the-split-single-player-campaig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너머 대륙에서 열심히 진행된 블리자드 컨테스트(BlizzCon)에서 약간 당황스러운 소식이 나왔습니다. 그것은 바로 스타2를 각 종족의 캠패인 마다 나누어서 3개의 스탠드 얼론식의 게임으로 낸다는 것. 솔직히 여러가지 의미에서 당혹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 아마 워해머:DOW 식의 황당한 짓거리는 하지 않겠지만, 블리자드가 스타크래프트에서 멀티보다는 캠패인에 엄청나게 신경을 썼기 때문이라는 미묘한 결론이 나오게 되거든요.

 전작도 스토리는 좋았습니다. SF물 치고는 펑크하며 어둡고, 모략과 배신이 판치는 세계를 훌륭하게 표현했다고 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적어도 엄청나게 많은 스타를 샀던 국내에서 스타크래프트의 진정한 풀 스토리를 알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적어도 사라 케리건이 원래 고스트 였는데, 후에 오버마인드를 죽이고 스스로 오버마인드가 되는 것, 테서더가 자폭해서 오버 마인드를 죽이는 것 등이라도 알면 좋겠지만, 국내에서 스타는 완벽하게 멀티를 위한 게임입니다. 아무리 스토리나 캠패인의 매력이 엄청나다 하더라도, 과연 각 캠패인 마다의 스탠드 얼론의 게임을 낼만한 가치가 있는지는 조금 의문이 듭니다. 특히 국내에서의 판매량에 대해서도 그런 의문이 들고요.

 뭐, 반대로 해석하면, 캠패인의 완성도가 높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이는 좋은 의미로 받아들여도 되겠군요.
4 0
  • Laika_09 2008.10.12 22:45    

    멀티플레이는 상관없다는군요. 오로지 싱글만을 위한 구성인 듯 합니다.
    사실 전 스타란 게임을 멀티<싱글로 보는 몇 안 되는 희귀종족(...)이기 때문에, 제 입장에선 환영하고 싶네요.

    다만 한 종족당 미션이 거의 30개에 육박한다고 하는데, 너무 많이 때려넣는 게 아닌가 싶기는 합니다.

    • Leviathan 2008.10.19 00:48 신고  

      Laika_09//헉;; 국보급의 희귀종이시군요(......) 사실 수많은 한국 사람들 때문이 아니었다면 스타크래프트 2에서 멀티가 그렇게 강조되지 않았겠죠. 솔직히 워해머식으로 낸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것이고(.....), 한종족당 30 미션이면 진짜 이번에는 멋진 스토리 텔링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 흑이슬 2008.10.28 22:04    

    저도 윗분처럼 멀티보다 싱글을 좋아합니다. 아마도 우리나라에 스타 싱글 줄거리가 유명하지 않은 이유는 한글화가 되지 않아서 일거라고 봅니다. 비록 한스타가 나왔지만 여전히 동영상은 영문이고 한스타에도 싱크가 안맞거나 오탈자 및 해석이 안된부분이 상당해서 쾌적하게 이야기를 다 감상할만한 여건은 못됩니다. 그리고 대부분은 한스타가 나오기 이전에 싱글을 다 깼기때문에 다시 할 사람도 별로 없었겠죠. 워3만 해도 한글로 출시된 덕분에 정품을 소장한 사람중에 줄거리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 Leviathan 2008.10.29 00:42 신고  

      흑이슬//오오 여기 국보급 희귀종 한분 더 추가(.....)

      사실, 블리자드의 스토리 구성이 전체적으로 좋습니다만, 이상하게 사람들이 잘 알아주지 않는 그런 경향이 있지요. 블리자드의 삼대 대표작 디아블로, 워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모두 싱글 스토리가 매우 훌륭한 작품입니다만, 정작 스토리가 좋다는 이야기는 잘 안들리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게다가 MMORPG인 와우도 이야기 짜임새가 기가 막힌데, 와우의 장점으로 이걸 꼽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 말 다한 셈이지요. 뭐, 우리 나라는 블리자드=멀티전용 게임 이라는 공식이 강하게 박혀 있어서 인식이 덜 되어 있는 듯한 느낌도 들고, 흑이슬 님의 지적하신 대로 한글화가 되지 않은 문제도 강하게 적용되겠습니다.

      그래도 본작은 크게 기대가 되는 건 사실입니다 ㅎ

게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게임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블리자드의 신작 게임 티저 사이트(라기에는 뭣하지만)의 사진입니다. 지금 많은 사람들이 이것이 과연 어떤 게임인가를 두고 많은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가장 유력한 설은 바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새로운 확장팩인 리치킹의 분노의 티저 사이트라는 것인데, 워크래프트 3의 리치킹이 유폐된 옥좌가 바로 프로즌 쓰론, 즉 얼음 왕좌라는 것과 블리자드 측에서 현재 낸다고 한 게임 중에서는 이런 분위기를 내는 것은 리치킹의 분노 말고는 없다는 것이지요.

그러나 새로운 설이 또 유력하게 재기 되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디아블로 3. 솔직히 이건 많은 사람들의 소망이라는 느낌입니다만, 일단 최근에 디아블로 3의 도메인을 블리자드가 사들였다는 점과 여러 루머들이 사람들의 이러한 생각을 뒷받침하고는 있습니다. 현재 해외 Kotaku 같은 데에서는 대부분 디아블로 3이기를 바라는 듯한 느낌이더군요. 뭐 여기서 리치킹의 분노나 디아블로 3가 아닌 다른 제3의 무언가를 생각할 수도 있지만, 현재 그러한 추측을 하는 것 자체는 뭐랄까, 논리적 비약이라는 느낌입니다. 일단 블리자드가 딱히 현재 다른 모험을 할 이유가 없다고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하여간 저 얼음 비슷한 것이 깨질려면 이틀이 남았다는데, 기대해 봐야겠습니다.
 
4 0
  • TheEOL 2008.06.27 19:23    

    호오...호오...으음...으음...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6.28 16:44    

    뭔가 양 팔을 벌리고 날아다니는 고양이 같기도 하고(...)
    저도 디아3였으면 좋겠네요.

    • Leviathan 2008.06.29 01:05 신고  

      Laika_09//디아 3로 결정되었습니다...만 도대체 저기서 어떻게 디아3로 연결되는건지;;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