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네타 혹은 스포일러, 반전 까발림 등에 대한 전설적인 에피소드들 중에서 이런 것이 있습니다.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지만(아마 십중팔구 김영하의 영화 평론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유주얼 서스펙트를 보러 간 어떤 한 사람의 이야기였습니다. 여러명의 범죄자가 나와서 '어떤 놈이 진범일까'를 두고 두뇌게임을 벌이는 것이 영화의 주요 내용인데, 그 사람은 그런 류의 영화를 대단히 좋아했기 때문에 영화에 대한 많은 상상과 기대를 하고 영화관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영화관 벽에 걸린 포스터ㅡ인물들이 일렬로 쭉 서있는ㅡ에 누군가 한 인물에 얼굴에 동그라미를 쳐놓고 '이 새끼가 범인'이라고 써놓는 바람에 그 사람은 영화를 보는 내내 집중하지 못했다고 하더군요.

 흔히 네타는 리뷰나 리뷰를 읽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하나의 금기시 되는 코드입니다. 그도 그렇죠. 이미 작품의 핵심 또는 중요 내용, 감상의 포인트를 미리 알게 해서 재미를 반감시키는 그런 부작용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과연 네타가 작품 감상에 항상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것일까? 라구요.

 사실, 네타는 작품에 있어서 결론을 까발리는 겁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은 기본적인 영화에 대한 사전지식을 가지고 영화를 관람하겠죠. 만약 여러분이 네타를 당하고, 거기에 사전지식을 덧붙여서 가지고 있다면 과연 여러분들이 그 영화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결론 내릴수 있을까요? 물론, 여러분들은 전제(영화적인 사전 지식)와 결론(네타)을 동시에 가지고 있습니다. 전제에서 결론을 도출하는 것은 일반적인 이성과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구요. 어찌보면 여러분들은 그 작품에 대해서 보지 않고도 모든것을 파악하고 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작품을 보기전에 작품을 다 본것과 같은 느낌을 주어 작품 감상에 방해를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접근하는건 어떨까요? 여러분들이 미로를 풀고 있다고 가정해봅시다. 그렇다면, 여러분들이 미로의 출구와 입구를 알고 있다고 해서 미로를 다 풀었다고 결론 내릴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여러분들은 직접 선을 그려 입구를 따라서 출구로 나오기 전까지는 그 미로를 풀었다고 할 수 없습니다. 영화 또한 그렇습니다. 영화는 전제에서 시작된 이야기가 어떤 방식으로 표현되는가, 어떤 과정을 거치는가, 어떤 이야기를 내포하는가 등의 과정을 통해 결론을 내게 됩니다. 즉, 영화 자체는 전제와 과정, 그리고 결론의 유기적인 결합체이고 단순히 전제와 결론을 알았다고 해서 영화 전체를 알았다고는 할 수 없는 겁니다.

  예를 들어보죠. 영화 '살인의 추억'은 명백히 우리가 영화적 전제와 결론을 알고 있습니다. 영화는 실제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 근거하고 있고, 범인은 잡힐 수 없다는 것을요. 그렇다면, 우리는 이 영화의 전제와 결론을 다 알고 있으니까 이 영화를 다 보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그건 아닙니다. 영화는 결과적으로 절망적인 엔딩에 다다를 수 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시도를 꾀합니다.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저건 저런데서 빈틈이 있지 않을까? 이런식으로 영화는 관객을 영화 속 인물들에 감정이입을 시키고, 우리가 익히 아는 결말ㅡ연쇄살인범은 잡히지 않는다ㅡ에 대해 극적인 긴장감과 분노ㅡ제발 그 놈이 범인이라고 말 해달란 말이야!ㅡ를 안겨줍니다.

 그렇기에, 영화의 시작과 끝을 알았다고 해서 여러분이 영화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말은 할 수 없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그걸 풀어내는 '과정'이 없기 때문이죠. 물론, 그렇다고 네타 그 자체가 좋은 것이다 라고 인정할 수 는 없습니다만(누군가 미리 내용을 말하는 거 만큼 김새는 건 없죠), 그렇다고 해서 네타 그 자체가 감상에 있어 항상 방해가 되거나 해가 되는 악질적인 요소는 아니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4 0
  • hk. 2009.09.25 06:55 신고    

    그냥저냥 적당한 작품의 스포일러는 별 신경이 안쓰이는데
    자신의 애착이 강한 작품의 스포일러는 신경이 쓰일수밖에 없더군요.
    어차피 늦게 접하는 작품이라면 알고봐도 재미있기도 하고, 붕어 두뇌 덕에 보다보면 잊혀지고 ㅡ.ㅡ
    음.. 결국 작품의 애착에 대한 차이인 것 같습니다.
    개개인마다 애칙이 있는 작품은 다르다보니 가능하면 모든 작품에서 스포일러는 배제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ㅎ

    • Leviathan 2009.09.25 15:07 신고  

      기드//사실, 원칙은 그렇죠. 제가 밤에 살짝 정신이 오락가락 한 상태에서 글을 쓰다보니까 제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반정도 밖에 못했네요. 제가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은 네타 를 감상에 있어서 하나의 수단으로 쓰자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었습니다. 실상 네타를 좋은 것이라고 보기에는 참 여러가지로 '김새는' 문제가 발생하니까요.

  • 절름발이 2009.09.25 11:11    

    말씀하시는 내용에 충분히 공감은 합니다만, 모든 영화에 적용되는 것은 아닐 듯 싶어요. 분명 마지막 반전에 힘이 아주 강력하게 실려있는 영화들도 있으니까요. 유쥬얼 서스펙트도 먼저 범인을 알고 본다면 모르고 보는 것보다는 확연히 감흥이 떨어지지 않을까요? 물론 범인을 알고봐도 잘 만들어진 영화임에는 틀림없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냥 김센다라는 표현만으로는 알고 보는 것과 모르고 보는 것의 간극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식의 영화에서 네타는 분명 악질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식스 센스도 마찬가지로 결과를 알고 보더라도 매우 정교하게 잘 만들어진 작품입니다만, 역시 마찬가지로 알고 보는 것과 모르고 보는 것의 재미의 차이는 비교할 바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영화가 뛰어나 결과를 알고 봐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것과, 모르고 봤을 때 더 재미있을 터인데 그 재미를 네타로 인해 조금이라도 빼앗긴다면 분명 악질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Leviathan 2009.09.25 15:24 신고  

      절름발이//헛, 이름 자체가 하나의 네타군요 ㄷㄷㄷ;

      확실히 모든 영화에 적용된다고 할수는 없죠. 사실 네타 자체는 '기본적'으로 금지되어야 하는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저도 동의합니다. 하지만, 제가 이 글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바로 '네타를 이용한 하나의 감상방법'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문제는 제가 살짝 정신이 나간 상태에서 글을 쓴 덕분에 네타 전반에 대한 글을 쓴거 같군요; 다른 분들도 그렇게 이해하시는거 같구요.

      일단 첨언을 하자면, 저는 약간 특이한 케이스라서 제가 감상할 영화가 가치가 있는지 없는지를 저는 네타를 기준으로 판단합니다. 만약에 제가 알고 있는 정보(전제)와 네타(결과)가 제 흥미를 동하게 만들면, 저는 그 작품을 보러 가는거죠. 이는 전제, 과정, 결과가 작품 내에서 어떤 식으로 조화되는지를 보기 위한 것이죠. 물론 몇몇 영화들은 네타 당한 것만으로 재미가 없어지는 그런 영화들도 있습니다만, 사실 제 기준에서 그런 영화들은 실제 네타를 당하지 않고 극장에서 보더라도 썩 재밌다고 할 수 있는 작품은 그렇게 많지 않더군요.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기본적인 부분에서는 절름발이 님의 의견에 동의를 하고 그러한 악질적인 네타는 자제해야 하겠지만, 감상에 있어서 네타를 이용한 감상법도 있다는 점을 주장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사실 약간 정신이 오락가락한 상태에서 글을 쓴 것이니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약간의 오해가 있었던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