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D'에 해당되는 글 3건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아...길다....)

-nWOD 룰북을 번역하고 있는 중입니다.옛날에 누군가 그랬듯이, "뒤따라가는 사람이 되기 보다는, 앞서서 길을 여는 사람이 되어라"는 말이 있죠. 근데 이런 데에서까지 무슨 프론티어 정신을 발휘해야 하는지는 도저히 모르겠습니다만, 근데 아무도 하는 사람도 없고, 시작하고 싶어하는 사람도 없고....근데 항상 그렇듯이 이런거 번역해놓으면 사람들이 고맙다는 말도 한마디도 안하고 막 퍼서 날리죠. 제 동생 가사 번역할 때도 그랬던 것을 생각하면, 이건 정말 뭐랄까 비공개로 돌리거나 소수 아는 사람에게만 뿌려야겠군요.

그나저나 꾸준히 할 수 있을려나;;; 그래도 혹시 모르니, 제 블로그 들어오시는 분들 중에서 관심 있으신 분은 댓글을 남겨주시길. 원래 이런 일이 같이하면 좋지 않습니까?

-으음 사촌 동생놈이 서울대 합격했다는데, 아 기분 참 묘하군요.

-아, 나는 영어도 싫고 토익도 싫어요 엉엉

신고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부산 내려갔다 오겠습니다.  (0) 2009.02.14
내일은 발렌타인 데이입니다.  (3) 2009.02.13
090131  (4) 2009.01.31
090125  (2) 2009.01.25
30만 히트  (2) 2009.01.16
090115  (2) 2009.01.15
4 0
W.O.D(Wolrd of Darkness) 관련 이야기

으음...뭐라 그럴까, 이건 거의 일종의 체험기 같은 것입니다. 더 좋은 방법-예를 들어서, 이런 책을 직접 파는 서점이 있다던가-이나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댓글로 지적해주시기 바랍니다.

일단 WOD 룰북을 사기로 결심하셨다면,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돈이 아니라, '과연 어디서, 어떻게 살 수 있는가?'입니다. 솔직히, GURPS처럼 한글화가 되어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D&D 처럼 유명해서 여기저기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견적을 뽑는것보다 중요한 것은 먼저 구매 수단을 확정하는 것입니다. 일단 구매 수단은 크게 3가지로 나눌수 있습니다.

1.직접 가서 산다.
2.이베이나 아마존을 통한 구매대행으로 산다.
3.인터넷 서점에서 산다.

일단, 1번은 여기서는 다루지 않겠습니다. 제가 교보문고에 가서 레퀴엠 관련 룰북과 WOD 코어 룰북을 찾아보니, 현재 서점내에는 들어오지 않았다고 하고, 입고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원하는 책에 대한 입고 신청을 한 뒤에, 그 후 한달뒤에 교보문고 외국 서적 관련 코너에 들어오게 된다는 군요. 다른 서점은 가보지 않았지만, 아마도 사정은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2번은...솔직히 이야기해서 이베이나 아마존에서는 룰북을 묶어서 싸게 판다던가(레퀴엠+WOD 코어), 특별 할인 행사를 한다던가 등의 여러가지 할인을 통해서 어느정도 가격을 낯출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의 가장 큰 문제는...바로 관세를 매긴다는 것입니다. 제가 처음에 여기서 주문하려고 했습니다. 원래 처음 계획은 WhatTheBook에서 사려고 했는데, 아마존에서 합본으로 $39에 팔아서 구매대행을 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어드벤스드 워즈2:데이 오브 루인 까지 합친 가격 아마존 원가격 $69.57에 사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배송료하고 이것 저것 포함하니까 10만원이 되더군요. 솔직히 책만 사는 것이면 밑에서 자세히 설명할 인터넷 서점에서 사는 것이 더 싸다고 판단이 되었기 때문에 이 방법도 재끼기로 했습니다.

3번은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가장 싸게 먹히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국내 인터넷 서점에서 꽤 해외 서적을 팔기 때문에 이 방법은 꽤 괜찮은 방법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WOD 룰북은 매우 매니악한 책이기 때문에 국내 인터넷 서점에서는 거의 다루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게 가격과 배송이 각각 다 달라서 주요 쇼핑몰에서 파는 가격을 다 알아봐야 합니다.

일단 주요 쇼핑몰 가격들을 써놓았습니다.    

more..


위에서부터, YES24, 교보문고, 알라딘, 인터파크입니다. 교보문고가 31,910원으로 코어룰북 중에서는 가장 쌉니다. 그러나 저는 한국 인터넷 쇼핑몰에서 사는 것을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일단 WOD 코어 룰북과 레퀴엠 코어 룰북을 모두 팔고 있는 쇼핑몰도 적고, 그리고 그외의 서플먼트 북과 같은 책은 거의 팔지도 않습니다. 파는 것들도 산발적으로 정리되지 않은 것들을 팔거나, 아니면 oWOD 룰북들, 즉 마스커레이드의 룰북을 팔기도 합니다. 사시더라도 꼭 알아보고 사시는 게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가장 추천하는 방법은 바로 WhatTheBook에서 책을 사는 것입니다. 뭐, 딱히 홍보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곳이 제가 보기에는 가장 적절한 방법인듯 싶습니다. 저도 일단 거기서 코어룰북을 샀기 때문에 믿을만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가격도 파는 곳 중에서는 최저가를 지향하는 군요. 주소는 http://ko.whatthebook.com/ 이고, 사시기전에 몇가지 유의하실 사항들이 있습니다.

1.배송에 써져있는 10 Bussiness Days는 휴일빼고 계산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도착까지 걸리는 시간은 14일 정도입니다.
2.서점에 가서 직접 살 수 있는-즉, 방문 구매가 가능한-책은 배송에 2~3일정도 걸린다고 써져있습니다.
3.방문 수령을 하실 때에는 이메일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그런데, 이 친구들 메일이 자주 스펨으로 분류가 되는 지라, 스팸 메일 함도 확인하셔야 합니다.(혹은 Order History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4.다른 책들은 딱히 그렇지는 않지만, WOD 같은 좀 메니악한 책들은 재고가 가변적이라서 자주 배송기간이 4~8주 정도 걸리는 책들이 갑자기 재고가 들어와서 2주 걸리는 게 있는가 하면, 갑자기 재고가 떨어져서 4~8주 걸리게 되는 책도 있으니, 항상 수시로 책리스트를 채크하셔야 합니다.  

이곳의 장점은 바로 외국 서적(WOD 룰북을 포함해서)들을 무조건 최저가로 공급한다는 점입니다. 만약 최저가가 아닌 더 낮은 가격이 나오게 된다면, 자기들이 알아서 가격을 조정하겠다라고 써놓았더군요. 뭐, 그건 둘째 치고 WOD와 관련된 거의 모든 룰북을 취급하고 있고, 가격도 적정한 지라 추천합니다. 그리고 일정 정도 이상-2만 5천원- 구매시 배송료가 무료인지라, 좋더군요.

이 정도로 저의 허접한 구매 가이드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잘못된 점이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밑에 댓글을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신고
6 0
W.O.D(Wolrd of Darkness) 관련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도착한 날이 이번주 수요일이었지만, 이것저것 꿀꿀한 일도 있었고 또 처리할 일이 있어서, 인증샷을 올리는게 늦어져 버렸습니다. 예전에 PDF 버전의 스캔본을 40~50페이지 정도 보았고, 현재는 그뒤로 이어서 읽고 있는 중입니다. 일단 책은 사진 빨이 안받아서 그렇지 상당히 고급스러운 분위기입니다. 같은 코어 룰북인 GURPS 국문 2판과 비교해보면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안의 일러스트들도 엄청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이더군요. 다만 마음에 안드는 점은 책의 한 가운데가 뭔가 위태위태한 분위기가 난다는 점입니다;; 이봐, 사고 읽은지 아직 일주일도 안됬다고 ㅠㅠ 현재 테이프로 막아두기는 했지만, 미묘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GURPS 국문 2판을 보고 이걸 보면, 확실히 레퀴엠이 쉬운 TRPG가 아니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낄수 있습니다. 현재 제가 보유하고 있는 GURPS 룰북은 케릭터의 생성에 관한 룰북입니다. 원래는 캠페인 북과 함께 한 세트를 이루지만, 마스터가 아닌 이상에는 둘다 필요가 없습니다. 즉, 월드를 만들거나, 시나리오를 진행하지 않고 게임만 진행하기 위해서는 케릭터 룰북만 있어도 상관이 없다는 것이죠. 일단 GURPS 룰북을 보면, 기초적인 내용의 부분을 제외한 룰북의 거의 대부분을 다 핵심 룰을 이해시키기위한 예시와 설명으로 채웠습니다. 그리고 예시와 핵심 룰을 확실히 숙지를 한 상태에서 다른 룰이나 속성, 장점, 단점, 기술 등을 만들어내는 것이 쉽도록 룰을 구성했습니다. 확실히 GURPS(General Universe Role Playing Systems)라는 약자 처럼 게임의 룰이 마법 세계에서 부터 SF 세계까지 포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졌더군요.(두개가 동시에 나오는 것이 가능합니다.)

반면. 레퀴엠은....으음;; 솔직히 이야기해서 절대로 하는 것이 쉽다고는 말 못합니다. 책을 읽고 있습니다만, 읽으면 읽을수록 한국에서 인기가 없는 것이 이해가 되더군요. 일단, 첫번째 문제로는 쓰이는 영어의 수준입니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토플의 지문보다 조금 어렵습니다. 쓰이는 단어도 미묘하게 매니악한(?) 단어들이 쓰여서-예를 들자면, '근친상간의'라는 의미의 incestuous 같은 단어들- 단어 찾는 것이 여러가지로 힘들더군요. 그리고, 국내에 소개가 제대로 안되었다는 점. 솔직히 D&D 같은 경우에는 유명한 PC 게임들-발더스 게이트에서부터, 네버윈터나이츠 까지-이 있어서 이에 대해서 아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WOD는 oWOD인 벰파이어:마스커레이드 시절에 나온 PC 게임이 2개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 두개의 게임이 둘다 게임이 메니악해서 룰에 대한 홍보를 제대로 못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게임도 잘 안팔리고, 룰 자체도 제대로 안 알려져서 국내에서 별다른 호응을 끌지 못했다고 봐야 합니다.

그리고, 가장 큰 마지막 문제는...바로 구매해야 할 룰북이 너무 많다는 사실입니다. GURPS와 비교해보면 아주 명확합니다. GURPS는 아주 기본적으로 필요한 책은 단 두개, 켐페인 북과 케릭터 북, 입니다. GURPS관련 서플먼트 북이요? 그건 문자 그대로의 '서플먼트' 입니다. 솔직히, 게임하는데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요. 반면, 레퀴엠은 서플먼트 북이 서플먼트 처럼 느껴지지 않습니다. 레퀴엠을 즐기기 위한 최소한의 룰북은 2권. WOD 코어 룰북과 레퀴엠 코어 룰북 입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레퀴엠에 나와있는 모든 요소를 이용해서 게임을 진행하고 싶으시다면, 사야 하는 책의 숫자가 늘어나게 됩니다. 일단 여러분이 관심이 있는 코버넌트 가 있습니다. 이를 제대로 플레이 하고 싶다면, 코버넌트 북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코어 룰북에 있는 코버넌트 설명이요? 제가 코버넌트 북들을 모두 PDF 파일로 가지고 있어서 아는데, 그게 다가 아닙니다. 아니, 그건 아주 '일부'에 지나지 않습니다. 만약에 여러분이 마스터이고 모든 코버넌트가 나오는 월드를 만들고 싶으시다면.....아마도 코버넌트 북을 다 사야겠지요. 그리고 블러드라인에 관해서, 물론 꼭 사야 하는것은 아닙니다만, 새로운 블러드라인을 창조하거나, 더 많고 상새한 예시를 필요로 하신다면 블러드 라인 에 관한 책을 사셔야 합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벰파이어에 대한 연대기와 전설을 만들어 내고 싶으시다면, 연대기 가이드 북이나 신화에 관한 가이드북을 참조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플레이어 케릭터를 만들기위한 일종의 지침서인 The Blood, 코테리와 관련된 룰북, 방랑하는 벰파이어에 대한 설정이 있는 룰북, 구울을 만들기 위한 룰북 등등...아주 세부 사항까지 파고 싶으시다면, 돈이 만만찮게 깨질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제대로 하려면 아주 매니악 하게 되버리는 것이 WOD 입니다만, 분위기나 설정이 매우 매력적이라는 점은 인정해야 겠습니다. 다만, 한국에 이걸 제대로 소개하는 커뮤니티가 없다는 점이 너무나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제 친구 이야기를 들어보니, 한국에는 이걸 플레이하는 팀이 손가락에 꼽을 정도라는 군요;;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