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1.흐음....전통 명절인 구정, 설날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일단 내일이나 모래도 계속 블로그는 보고 있을 예정입니다만, 혹시 모르니까 미리 선수 치는 건데,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그리고 설 잘 보내세요^^ 해외에 계신 분들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ㅎㅎ

2.일단, 페르시아의 왕자는 엔딩이 코 앞입니다. 내일 중으로 엔딩보고 리뷰가 올라갈 거 같은데, 일단 짧게 요약하자면 대단히 만족스럽더군요. 물론 전 트릴로지도 대단히 훌륭한 작품들이었고 이번작이 시간의 모래를 뛰어 넘는 새로운 작품이라고 보기는 미묘하지만, 이번작은 이번작 나름대로 인상적입니다. 굳이 비유를 하자면 동화속 세계로 소풍갔다고나 할까나...

그 외에도 이번 IGF 2008 수상작인 City Rain 리뷰도 내일 올라갑니다. 대단히 놀라운 작품이더군요.

3.아아...이번 방학은 토익 공부한다고 눈코 뜰새 없는듯; 게다가 LEET 준비도 병행하고, 봉사활동에 교수 면담까지;;

4.그래도 이번 설은 좀 수입이 있었으면 좋겠네요^^;;;GalCiv2:Endless Universe 라던가, Mirror's Edge라던가, 페르시아의 왕자 예전 트릴로지라던가 노리고 있는 작품들이 꽤 있습니다. 정히 안되면 Warhammer 40K: Dawn Of War 2만 지르고 입닦아 버리던가;;; 안그래도 알바 짤리고 돈이 쪼들리는데, 이번 방학은 그걸 절실하게 느끼고 있네요;;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은 발렌타인 데이입니다.  (3) 2009.02.13
090131  (4) 2009.01.31
090125  (2) 2009.01.25
30만 히트  (2) 2009.01.16
090115  (2) 2009.01.15
291,827  (6) 2009.01.09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