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작 애니메이션'에 해당되는 글 3건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크고 아름다워서 알맞은 짤방을 찾을수가 없었습니다 죄송;;;)

4월은 IG가 놀라운 성과들을 보여주려고 할 모양입니다. 시로 마사무네와 프로덕션 IG, 10년을 넘게 쌓아온 환상 콤비가 다시 한번 모여서 보여준다는 사실 자체로도 이미 감동의 도가니입니다. 뭐, 전작인 '신령사냥:고스트 하운드'는 시로 마사무네의 성향도 강하게 나타나지만, 감독인 나카무라 류타로의 성향과, 답답한 음향 연출이 너무 강한 작품이어서 시로 마사무네가 원작이라고 보기에는 믿기지가 않을 정도였습니다. 솔직히 아베 요시토시가 케릭터 디자인만 했었으면, 래인 후속작이라고 해도 다들 믿었을지도;;; 물론 그렇다고 고스트 하운드가 멋지지 않은 작품이라는 것은 아닙니다만, 시로 마사무네의 작품이라고 보기에는 약간 다른 느낌의 작품이었습니다.  

뭐 하여간, 이번작 RD 잠뇌 조사부는 다시 한번 더 가상공간과 자아, 에고라는 테마로 시로 마사무네의 주된 담론이 나옵니다. 여기에 덧붙여서 더 멋진 점은 바로 '바다'라는 소재를 사용했다는 것인데요, 원래 주인공의 직업이 다이버라는 것과 가상공간을 바다와 같이 표현 했다는 점, 그리고 전체적으로 시원스런 바다의 풍경과 함께 애니를 진행시킨다는 점에서 감동을 먹었습니다. 실제, 거대한 네트워크를 바다에 비유하는 작품들은 많았지만, 바다라는 소재와 직접적으로 연관을 시킨다던가, 네트워크에 대한 묘사를 바다의 그것과 결부 시키는 등의 시도는 거의 없었던걸로 기억합니다. RD 잠뇌 조사부는 그런 점에서는 이미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네트워크, 자연, 그리고 다이버라는 직업이 바다라는 하나의 소재를 통해서 통합되어 가는 점이 멋지더군요. 이러한 소재를 앞으로 어떻게 이어가는지가 관건이 될거 같습니다만, 시로 마사무네와 IG가 함께라면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액션이나 작화는 다 시원 시원스럽습니다. 특히 초반에 호론과 소타가 싸우는 부분은 작화가 잘되었더군요. 다 멋진데, 수많은 사람들이 여성 케릭터 허벅지가 왜그리 굵으냐(BA에서 한페이지 정도가 그걸 지적하던데;;;)라는 평이 있습니다만, 이런 멋진 작품에는 그런 사소한 문제로 태클을 걸지 않는 것이고, 또한 작품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 생각되기 때문에 그 건은 기각하도록 하겠습니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그렇게 신경 쓰이는 부분은 아니니 그냥 씹고 보셔도 무방하십니다.

4월 기대작 중에서는 가장 임팩트가 강하군요. 앞으로 계속 보게 될거 같습니다.

신고
3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망하더라도 포스팅은 계속되어야 하고 리뷰는 계속써야 한다.)

1.소울이터 1화 나오자 마자 무자막으로 감상했습니다. 이틀전에 감상했는데, 이것 저것 하다보니까 감상평이 늦게 올라왔군요. 일단 전체적인 감상평은 GOOD! 본즈는 무엇을 하던 간에 본즈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원작이 스토리 전개가 좋지 않아서 수많은 사람들의 걱정을 산 작품이기도 했지만, 본즈라면 오란고교나 강철의 연금술사(논쟁거리가 좀 있기는 있어도)처럼 원작을 TVA로 잘 어레인지 한 것으로 유명하니, 이 부분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이 없습니다.


(소울 이터 엔딩 Stance Punk의 I Wanna Be)


(소울 이터 오프닝 T.M. Revolution의 Resonance)

일단 작화는 전체적으로 잘 만들었다는 느낌을 넘어서, 무섭다는 느낌(......) 특히 OP부분이나 ED부분의 작화는 거의 상상 초월입니다. 특히 OP의 도입부분은 대단하군요. 애니메이션 자체로 영화의 카메라 워크를 보여준다는 점은 거의 불가능합니다만, OP에서 거의 완벽한 정도의 카메라 워크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엔딩부분도 그에 못지 않습니다. 음악 선정도 마음에 드는군요. TM Revolution의 OP나, Stance Punk의 ED나 둘 다 애니와 어울립니다. 작화와 음악이 어울리니 정말이지 멋지더군요.

소울이터는 솔직히 내용이 아니라 스타일로 승부하는 애니인 듯 싶습니다. 어찌보면 디 그레이멘의 연장선에 있다고도 볼 수있지만, 제가 보기에는 옛 90년대 팝 문화의 영향을 받았다는 의미에서 오히려 사무라이 참프루의 느낌이 나는군요. 제가 보기에는 원작은 그런 느낌을 노리고 만든거 같은데, 애니에서 그러한 스타일이 잘 살아나는가가 관건이 될 거 같습니다. 일단 1화의 느낌으로만 본다면 분위기 자체는 잘 잡아놓은 거 같습니다. 원색을 많이 써서, 색감 배열이 팝아트적인 분위기가 나는 군요. 이런 의미에서는 스퀘어에닉스, 노무라 테츠야 제작의 RPG 게임 '이 멋진 세계'가 생각나는 군요. 뭐, 제 동생은 '그래피티를 전격적으로 받아들였다.'라고는 하지만, 그거하고는 관계없이 이 멋진 세계의 느낌이 많이 나는군요. 전체적으로 쿨하다는 느낌입니다. 또한 감독이 오란고교 호스트부의 이가라시 타쿠야의 개그 센스는 여기서도 나오는군요. 전작 오란고교의 개그가 여기서도 적용이 되는데, 특히 마카의 아버지인 데스사이즈가 폭주하는 부분(.....)이나, 데스사이즈와 마카의 관계를 보여주는 부분은 전작인 오란고교의 하루히와 아버지의 관계를 보는 듯 싶더군요.

다만 역시 문제는 스토리의 진행이 앞으로 될 것인가가 관건. 현재부터 2~3화까지는 각 주인공들의 소개와 정보를 보여주는 느낌으로 진행할 듯 싶으니 괜찮습니다만, 역시 그 이후에 본편 스토리를 어떻게 진행하는가가 관건 입니다. 물론 본즈이니 걱정은 크게 안 합니다. 다른 회사들이라면 크게 걱정이 되었을 텐데(물론 메드 하우스, 프로덕션 IG를 제외), 본즈라면 신뢰가 갑니다. 그래도 원작이 지니는 문제점-스타일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스토리 구성이 엉망인 것-을 극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일 거 같습니다.          

뭐, 그것만 빼면 애니는 기대작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다음주가 기대되는군요 ㅎ

2.그러고 보니 Wii로 소울이터-모노툰의 프린세스 라는 게임이 나온다는군요.(스캔본은 여기서) 훗, 역시 스퀘어 에닉스. 애시당초 원작 만화도, TVA도 이걸 노리고 만든 것이겠죠. 원작도 스퀘어 에닉스 측에서 낸 것이니, 애시당초에 게임화 가능성과 인지도, 인기 등을 점쳐 본 다음에 애니화를 하고, 게임으로 만든 것일거라 추측합니다. 솔직히 원작이 가지는 문제점을 고려 해보았을 때, 본즈라는 제작사가 제작에 들어갔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뒤에서 후원해주는 스퀘어 에닉스가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드는군요. 결과적으로 Wii로 나오는 게 미묘하다는 점을 뺴면, 다 스퀘어 에닉스의 계획 대로라는 느낌이군요.

신고
3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둘다 끝나버렸어요 ㅠㅠ

4월 라인업 중에서 가장 달려 주었던 흑의 계약자와 그랜라간.
뭐, 흑의 계약자는 금요일날 끝났었지만, 그랜라간 끝나는 거와 동시에 감상 했기 때문에
오늘 감상이 완료 되었습니다.

음...그랜라간은 점점 그 스케일이 커지더니, 마지막에는 거의 은하계를 가지고
놀더군요. 마지막이니까 막나간다고 빅뱅을 터트리지 않나, 초은하 그랜라간에서 천원돌파
그랜라간으로 변형을 하지 않나;;;

그런데 가장 짜증나는 부분은 바로 1화에 나왔던 그 멋진 장면이 끝까지 와서도 해명이
안됐다는 사실;;; 첫장면을 기대하면서 애니를 끝까지 본 사람들은 대략 낚인 기분일 겁니다;;
(저는 마지막 화 나오기 전에 1화만 다운받아서 앞부분만 감상을 했다는;;;)

흑의 계약자는 깔끔한 마무리였습니다. 역시 본즈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다만 2화에 걸쳐서 풀어놓을 이야기를 한화에 압축한다고 스토리의 전개가
너무 급속도였습니다. 여태까지의 흑의 계약자가 보여준 미덕이 느림과 여운이었다면
이번 마지막화는 뭔가 그런 느낌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고작 작안의 샤나 2기 때문에 한화 더 나오지 않은게 한이 될거 같습니다.
다만 26화가 DVD에 수록이 된다고 하니 그건 한번 봐야 할거 같군요.

하여간 이번 10월 신작들이 기대할 만한 애니가 별로 없기 떄문에 참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그나마 '신령사냥:Ghost Hound' 가 있어서 다행이라는 느낌이랄까요.  

신고
2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