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거기 있는 나'에 해당되는 글 3건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기획 기사



제 2차 세계 대전은 인류 역사에 있어 잊을 수 없는 참혹한 비극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인간의 이성과 합리라는 이름의 광기가 빚어낸 궁극적인 종착역이었습니다. 인류 역사상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효율적'인 인종 청소, 민족 정체성 및 문화 말살, 동성애자 장애인 말살, 종군위안부 등 차마 입에 담기도 역겨운 수많은 사건들이 이 시기에 일어났죠.

독일은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 이후 나치즘의 대부분의 잔재를 청산하는데 성공하였지만. 일본은 동경 재판 이후에도 A급 전범을 모셔놓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 과거 군국주의자들로부터 정신을 계승받은 극우주의자들의 행위 등을 통해 과거 전범 청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였습니다. 이는 일본의 특유한 국민성에 기초하고 있기도 하지만, 6.25 이후 미국의 충견이었던 일본의 국제 정치상의 위치, 강대국이었던 영국, 프랑스, 미국, 소련 등이 일본 전범 잔재 척결에 그다지 관심이 없었다는 점 등의 다양한 국제 정치상의 요건들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산물이기도 합니다.

일본 대중문화에 있어 이 시기는 극우적인 작품들에서 가끔가다 미화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체로는 이 시기는 잘 다루어지지 않는 시기죠. 그렇다고 해서, 일본인들이 이 시기에 대해 반성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것은 아닙니다. 일본인들에게 있어 이 시기는 하나의 '공백기'입니다. 잊고 싶은 역사라는 것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대중문화가 전쟁 중의 일본을 배경이나 주제로 다루지 않죠. 설령 있다 하더라도 이 시기를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작품은 드뭅니다.(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의 '간장 선생' 정도가 여기 들어가겠네요)

'지금 거기 있는 나'는 그러한 일본 대중문화의 금기를 넘어버린 작품입니다. 군국주의, 소년병, 학살, 집단광기 등등 일본 애니메이션에서는 직접적으로 다루지 않는 소재와 주제를 거침없이 다룹니다. 특히 종군위안부 부분은 머릿속이 새하얗게 만들어 버리더군요.

애니메이션의 내용은 단순합니다. 한 소년이 소녀를 따라서 다른 세계에 떨어져서 개고생을 하고, 다른 세계의 문제를 바로 잡은 뒤에 다시 자기 세계로 돌아갑니다. 하지만, '지금 거기 있는 나'의 독특한 부분은 전체적인 스토리가 아닌, 스토리를 풀어내는 과정에 존재합니다. 소년이 소녀를 따라서 건너간 세계의 풍경은 한마디로 지옥도입니다. 황량한 사막, 군국주의라는 집단 광기, 학살, 살인, 종군위안부 등 인간이 치달을 수 있는 막장의 한도를 넘어선 공간이죠.

놀랍게도, 소년이 이러한 상황에서 취하는 태도는 세계에 대한 긍정입니다. 그 어떤 상황에 있어서도 소년은 밝은 미래를 긍정하죠. 처음에는 세상 물정 모르는 어린아이의 치기로 보였지만, 점점 악화일로로 가는 상황에 있어서도 미래를 긍정하는 소년의 모습은 치기를 뛰어넘어 숭고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애니메이션은 인간의 근본은 선하다는 성선설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전체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은 거의 대부분 선한 인물들이며, 심지어 이 모든일의 원흉인 독재자 조차도 자신의 광기를 주체하지 못하는 불쌍한 인물로 표현되죠. 이는 인간은 근본적으로 선하기 때문에 그들이 극단적인 광기에 빠져있어도 세상은 아직 긍정할 수 있다는 애니메이션의 주장입니다. 그렇기에 작품의 마지막, 황량한 대지는 물로 정화되고 피해자와 가해자는 서로 화해하여 공존의 길로 들어섭니다.

'지금 거기 있는 나'는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서는 가장 충격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과거 2차 세계대전 당시의 일본 역사가 집단 광기의 산물이라고 대놓고 드러내는 작품이니까요. 기본적으로 일본 애니메이션이 취하는 과거 역사와 현재의 관계는 '단절'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자신의 과거를 토대로 작품을 만들고 이를 비판하는 자세를 취하는 모습은 놀랍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작품이 당시의 피해자에 대한 관점에서의 이해가 부족하다고 비판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통 일본인들이 2차 세계 대전에 대해서 취하는 태도가 '우리도 전쟁 피해자'라는 점을 고려하면(잘 만들었지만 정치적 색체가 상당히 짜증나는 '반딧불의 묘지'를 생각하면 말이죠), 이만큼까지 표현하는데 엄청난 용기를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지금 거기 있는 나'는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서 단연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일반인의 정신으로 쉽게 긍정할 수 없는 세계를 긍정하는 모습을 보여주니까요. 또한 작품 자체도 연출이나 스토리 전개가 흠잡을 때 없이 단순명료하기 때문에, 이러한 상당히 무리가 있는 스토리도 감상자가 받아들일 수 있게 도움을 줍니다. 따라서, '지금 거기 있는 나'는 훌륭한 명작입니다. 한번 기회가 되면 꼭 보시길 바랍니다.



덧. 다음은 뭘 할까나...

신고
4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진짜 무조건 봐야 한다.)

こなにももろく, こなにもはかない百億年の年月.だから...哀しいほどに愛しい
(이렇게 약하고, 이렇게 덧없는 백억년의 세월.그래서...슬플 정도로 사랑스럽다.)

 끝까지 봤습니다. 뭐 할말은 셀수도 없이 많지만, 너무 많아서 정리도 안되고, 또 글로 쓴다고 해도, 그 생각이나 감동이 전달이 될지도 의문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적도록 하겠습니다.

 애니를 보면서, 가장 대단하다고 느낀 부분은 바로 끝까지 낙관적인 태도를 잃지 않던 주인공이었습니다. 어떤 순간에서도 절망하지 않는다는 자체가 신기할 정도로, 끝까지 앞으로 나가는 주인공을 보면서 처음에는 거부감이 많이 들었지만, 가면 갈수록 대단하다는 느낌을 주더군요.마지막에 주인공이 등장인물에게 "살다보면 좋은 일이 있을거야."라고 이야기하는 부분에서는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어떻게 그런 일을 겪고도, 그런 상황에 처했어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솔직히 애니메이션 보면서, 이런 기분이 드는것도 처음이더군요. 주인공이 처한 상황이 전세계가 옛날에 겪었던 두번의 세계대전과 똑같습니다. 전세계가 광기에 휩싸이고, 인간이 인간을 죽이는게 아무렇지도 않던 시절이었던 그 때와 이 애니가 설정해놓은 상황은 같아서, 애니를 보는동안, 애니를 보는 것 같지 않은 불편함을 느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인간에 대해서 희망을 놓지 않는 주인공을 보면서-물론 현실이 아니라 애니라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아직 이 세상은 살만한 동네라는 느낌을 받아버리고 말았습니다.

 아주 잘만든 애니입니다. 그런 소재을 다루고 있으면, 소재 때문에 드라마가 눌려서 교훈적인 내용만을 지닌 애니가 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각 캐릭터마다의 드라마를 잘 살려내었습니다. 그리고 연출이나 음악, 성우 등도 모두 훌륭하였기 때문에 누구에게나 추천할 수 있는 명작이라고 저는 자신있게 이야기 할 수있습니다.

ps.이게 왜 DVD로 안나오는지 정말 의문;; 건달 시뎅 같은 것도 나오는데, 이건 왜 안나올까?
역시 돈이 안돼서(.......)인건가. 이래서 나는 자본주의가 싫다니까;;  

     
신고
4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는, 엄청나게 대단한 물건하나를 건진듯한 느낌입니다.)

 솔직히, 일본 애니를 보면서, 군국주의를 비판하거나, 전체주의를 비판하는 내용을 지닌 애니는 많았습니다. 그 예를 들자면 스컬멘을 뽑을 수 있는데, 타치키 영감님이 "이 나라는 지금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라고 말하는 부분이나, 우리 쪼다같던 군국주의자들이 핵폭탄을 꺼내면서, "이로써 우리는 다시 이 세상을 올바른 길로 이끌 것이다!"라고 이야기하는 부분에서 저는 일본에도 우경화나 전체주의화를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주제를 아예 전제주의와 군국주의를 비판하는 주제의 애니는 아직까지 저는 못 보았었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비판하는 부분은 있는 애니는 많이 있었지만, 그걸 다 드러내놓고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애니는 드물었습니다. 그러나 이 애니 "지금 거기있는 나"(1999)는 아주 드러내놓고 군국주의와 전제주의를 비판합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 애니가 비판하는 모델은 바로 일본, 자기 자신이라는 점입니다. 군복이라든가, 종군위안부(이 부분이 가장 큰 쇼크 였음), 은근히 대동아 공영권과 같은 해리우드의 사상 등은 명백히 일본의 과오들이었고, 그러한 역사를 배운 저로서는 이게 단순한 애니속의 이야기로 받아들여지지는 않았습니다.

 현재 6화까지 감상(총 13화)했습니다. 애니 자체의 주제의식도 주제의식이지만, 애니 자체의 스토리라든가, 연출도 좋습니다. 이러한 주제의식을 가지고 있으면, 쉽게 애니의 재미나 드라마가 주제의식에 묻힐 수 있는데, 주제의식과 드라마가 잘 어우러져 있다는 느낌입니다.

こなにももろく, こなにもはかない百億年の年月.だから.....哀しいほどに愛しい
   (이렇게 약하고, 이렇게 덧없는 백억년의 세월. 그래서.....슬플 정도로 사랑스럽다.)

ps.이번 작품을 통해서 쿠라타 히데유키(각본)의 능력을 다시 재평가 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서 프로덕션 AIC와 다이치 아키타로(감독)도 같이 재평가 하였습니다.
신고
6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