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에 해당되는 글 6건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땜빵~ 땜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121  (0) 2017.01.21
170115  (0) 2017.01.15
20170109  (0) 2017.01.09
170101  (0) 2017.01.01
201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Arcade Fire - Wake Up  (0) 2017.01.01
161211  (0) 2016.12.11
0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저번의 외부 장학금 건도 있었지만, 학교 행정팀하고 저하고의 궁합은 거의 최악을 달리는 듯 합니다. 이번 학기 등록금을 위해서 학자금 대출 신청을 해놓았더니, 12학점 미만 이수 했다고 학자금 대출 신청을 기각 해버리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발생...이게 다음주 등록 기간이 아니라 이번주에 발견했으니 망정이지, 다음주에 발견했으면 진짜 패닉+분노 폭발이 같이 일어날 거 같았습니다. 그나마 그 날 다시 승인이 떨어져서 다행이었지만, 개강이후에 이건 학생회에 찔러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2.요즘은 글이 적어도 2 페이지 이상을 넘어가더군요. 배트맨 기획 리뷰는 8 페이지, 악마성 기획 리뷰도 대략 총 8페이지, 마크로스 OVA 편도 5페이지, 펜데믹 리뷰 약 2페이지 등 이상하게 글이 길게 뽑혀 나와서 포스팅 간격이 일일 단위가 아니라 이틀에서 사흘 단위가 되었습니다. 방학 때문인지, 아니면 그냥 쓰고 싶은 건지는 몰라도 점점 글이 길어지는 것은 어쩔수 없는 거 같군요;  

3.와우 37랩 찍었습니다. 잊혀진 땅->가덤->잊혀진 땅->가덤....하면서 퀘스트 노가다+가죽 노가다를 뛴 결과기도 하지만, 중간에 한번 선배에게서 쩔을 받아서 돌파구를 마련했습니다. 슬슬 이제 모양새를 갖추어 나가는 듯한 느낌인데, 아직까지도 파템보다 녹템이 더 많군요. 좀 더 노력해서 돈을 벌어서 빨리 좋은 아이템을 맞추어야 겠습니다 ㅎ

4.요즘은 이상하게 애니를 안보는 중입니다; 지금 매주 보는 애니 말고 신령사냥, 충사, 턴에이 건담 등이 밀려있는데, 손도 못대고 있는 상황; 그나저나 매주 보는 애니가 마크로스 F, 소울 이터, 망념의 잠드, 철완버디:Decode, 나츠메 우인장, 슬레이어즈R 등이니...꽤 많이 보는구나;

이번에 건그레이브 초도 한정판+일러스트집 39,000원을 지를 생각입니다. 이번달은 와우하고 이것만 있으면 만사 OK일듯. 이번 달에 파이어 엠블램하고 닌자 가이덴DS 도 나오지만 뭐, 썩 땡기지는 않군요.

5. 다음주 수요일 전까지는 대망의 마크로스 기획 리뷰를 마무리 지을 계획입니다ㅎ(드디어 끝난다!)

신고
0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한가해?)

(아아아아아악~!)

포맷은 무사히 완료했습니다. 이제 다시 팀포2를 까는 일만 남았군요;;;;

(....랄까, 저 의문의 짤방은 뭐지?)

신고
4 0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1. 시험 8개 중에서 4개가 클리어 되었습니다. 뭐 그냥 저냥 넘어 갔습니다만, 역시 문제는 혼자서 제 공부량의 8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민총의 사례형 문제가 내일 모래 금요일, 그리고 다음주 금요일 무시무시한 민총 전범위 객관식 시험이 있군요;;; 뭐, 민총 앞에서는 인류학이나 인물로 듣는 서양사는 그냥 장난에 불과 합니다;;;

그런데, 민총 시험 치고 기말이 전체적으로 끝나는 날이 제 계절학기 시작하는 날입니다.
(아침 9시에;;; 민총은 시험이 4시 반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훗, 내인생 원래 그렇지 뭐...)

2. 테일즈 오브 이노센스, 제 동생과 공동출자로(......) 게임을 사게 되었습니다. 뭐, 시험기간이라 제 동생이 주로 하고 있지만, 저도 어느정도 해보았습니다. 게임 자체의 완성도는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는데, 다만 이게 스토리가 좀 미묘하군요;;; 아직까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미묘하다고 밖에 할 수 없습니다.(제 동생은 흑의 계약자+태왕 사신기+스팀 펑크 라는데, 설득력이 있더군요;;;;)

3. 드디어 당나귀로 공유 프로그램에 떠도는 거의 모든 WOD 룰북을 다운 받았습니다. 총 합라니 3~4기가에 가까운 양이더군요;;; 그러나 엄청나게 안습적인 사실은 거기 나와있는 대부분의 룰북이 구WOD에 기초한 벰파이어:마스커레이드(가장 무도회)라는 점입니다;;;(그것도 대부분이 룰북이 아닌, 클랜북;;;) 신 WOD의 벰파이어:레퀴엠은 여태까지 나온 룰북이 해 봤자, 10개 안팎이라고 볼 수 있겠더군요.

재밌는 사실은 레퀴엠에 들어서면서, 클랜 자체의 룰북이라기 보다는 5개의 큰 클랜 아래의 하위 혈통(Bloodline)을 중심으로 10개 가량의 혈통을 정리하고 있는 책이 두권 정도 있더군요. 어찌보면, 과거 마스커레이드 에서 클랜북을 따로 만들어서 책을 구해야 할것이 많았던 옛날보다는 상황이 좋아졌다고는 할 수 있는데, 문제는 과거의 클랜북보다도 더 두꺼운 코버넌트(맹약) 관련 룰북이 적어도 5~6개 있다는 사실;;; 결과적으로는 과거하고 큰 차이가 없군요;;

뭐, 방학중에 고생좀 하면서 번역을 할 생각입니다. 어차피 오랜 시간 가만히 앉아있는 알바도 얻었겠다, 그 시간 동안 영어공부+취미생활이란 기분으로 번역을 할 거 같군요.

4. 본즈 신작이 공개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즈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소울 이터 핀업)
 
....미묘하게 제 취향은 아니군요;;; 저는 이거 만화방에서 표지만 보았을 때,'블리치 아류인가?'라고 넘겨버렸기 때문에, 이번에 본즈가 제작을 맡았다는 소식을 듣고 많이 놀랐습니다. 먼저 드는 생각은 '스트렌지아나 아야카시 아야시 같은거나 만드니까 돈이 안되지'이군요;;;; 솔직히 본즈는 여태까지 대중의 취향을 미묘하게 거스르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가끔 가다가 이런거 만들어서 대중들에게 본즈의 이미지를 바꾸게 하는 전환점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뭐, 과거에 오란고교 호스트부라는 잘 만든 애니를 만들기도 한 본즈이니, 이번 작도 기대하렵니다. 그나저나 1월달에 스트렌지아 DVD가 나오는 군요. 이거 자막 뜨고, RIP 나올때까지 얼마나 걸릴까....(먼산)

5.이번 대선은...그냥 난국입니다. 소중한 선거권을 처음으로 행사하는 뜻깊은 선거 인데, 대선후보라는 작자들이 나와서 하는 짓거리들을 보면 한숨이 나오더군요. 도대체 이러한 분위기가 어디로 흘러가고, 어디에 도착할 것인지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가장 유력하다는 대통령 후보는 제가 보기에는 그냥 정치적인 이념도 신념도 없이 자신의 명예와 부를 위해서 출마한 것과 같은 분위기고, 게다가 그가 관련되었다고 믿어지는 비리 문제의 수사는 저와 대부분의 국민들에게 납득 시킬 수 없는 결론을 내고 종결되버렸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그를 아직도 지지 할 뿐만이 아니라, 심지어는 수사가 흐지부지 종결되자 마자 여기저기서 지지 표명을 하고 있는 사회 각 계층의 대표들을 보면서, '우리나라 민주주의라는 게 고작 이거 밖에 안되었나?'라는 좌절감이 들더군요. 과거에 유신 정부라는 독재 정부에 맞서 싸운 민주 투사들이 기성세대가 되어서 고작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도 씁쓸했습니다.

어떤 블로그에서 지적하였듯이, '도덕성과 정의감과 같은 이상과 관계 없이 그저 자신에게 어떤 떡고물이 떨어질 것인가?'라는 국민들의 잘못된 관념이 아직도 살아 있는 결과라고도 보여집니다. 그리고 심지어 저번에 이 후보의 대국민 광고에서는 아주 대놓고 박정희의 이미지를 후보에다가 같다 붙이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서, 저를 심히 역겹게 만들더군요.

그렇다고 다른 후보들이 괜찮냐면 그것도 아니고...(하나같이 다 모후보를 까기에 급급해서;;)그냥 난국입니다. 그냥 확 투표용지에 '대한민국을 제국으로, 대한제국 만세!'라고 써버릴까요;;;


아마, 이번 주말 쯤에나 블로그에 다시 들어오게 되겠습니다. 쩝
신고
4 0
게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마시고 들어와서 친구 집에서, 제가 늘 들리는 블로그에 들어가서 이 그림을 보았습니다. 그냥 호기심에 제가 얼마나 게임을 알고 있는가 체크를 한거였는데, 이거 생각보다는 엄청 많군요;;;;;;; 처음에 겜타쿠 님의 설명을 보기 전에는 눈에 잘 안 들어왔는데, 설명을 보고 다시보니 왠만한 것들은 다 제가 알고 있던 것들이었군요;;;;;

이것이 겜타쿠님의 설명자료

일단 여기서 제가 아는 것들을 추가하자면,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밑에 있는 두명이 소울리버와 스타워즈 구공화국의 기사단, 디스트로이 더 휴먼 오른쪽에 있는 촉수(.....)가 텐타클 최후의 날, 왼쪽에 있는 놈은 펜더모니엄(?).펙멘 오른쪽의 도둑놈은 씨프 이고, 디아블로 오른쪽에 있는 놈은 어나더 월드, AVP오른쪽에 모자쓴 놈은 블러드, 왼쪽은 폴아웃, 헤일로 왼쪽에 카마겟돈, 시리어스 샘 옆에 있는 놈들은 비욘드 더 굿 엔 이블,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왼쪽에 낙하산에 걸린 놈은 MDK, 언다잉과 그림판당고 사이에 던전키퍼. 봄버멘 왼쪽에 쫒기는 남녀는 런어웨이(?).

이 정도 이군요.

이거 술마시고 해도 심각하게 많은 수준입니다;;;;;
신고
1 1
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독후감
2.민법 숙제
3.민법 공부+헌법 공부
4.영어숙제
5.E 메모리 +
6.술마시고 메드무비 만들기


이번주는 왜인지 모르게, 컴퓨터를 켜서 블로그 관리 할 시간이 묘하게 없었습니다;;;; 그런데 죠죠의 기묘한 모험은 1부 부터 5부까지 다 봐버렸군요;;;
신고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러분, 추석 잘보내세요~~  (0) 2007.09.21
.....죽겠다.....  (2) 2007.09.20
주중에 한 일들  (2) 2007.09.16
제가 소법전을 좋아하는 여러가지 이유  (0) 2007.08.30
어제 PIG-Min 정모를 다녀왔습니다.  (6) 2007.08.26
요즘은......  (0) 2007.08.22
2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