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치멘'에 해당되는 글 3건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실, '300' 감독인 잭 스나이더가 신작인 왓치맨의 메가폰을 잡았다고 들었을 때, 저는 이번작 왓치맨에 대해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일단 왓치맨이라는 원작 자체가 대단히 다원적이고 중층적인 의미를 지닌 작품이고, 분위기 자체가 300이라는 스타일과 잘 맞아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게다가 저번 시사회에서 원작자인 알랜 무어가 영화에 대해서 심한 불평을 늘어놓았다는 점과 메타 크리틱에서 100점 만점에 50점을 웃도는 평균도 또 다른 문제점이었습니다.

그래도 백문이불여일견. 직접 보기 전까지는 이 작품이 어떤지 알 수 없는 것이고, 국내 시사회 이후 나온 평론들도 생각보다 괜찮았기 때문에(듀나 같은 경우에는 다른 건 다 괜찮았지만, 너무 원작 그 자체를 옮겨놓아서 영화적인 맛이 떨어진다고 불평을 했죠), 오늘 친구들과 함께 용산 아이맥스 개봉 레이드를 뛰었습니다.

일단, 영화 자체는 원작에 충실합니다. 아니 풀어서 이야기를 하자면, 왓치맨이라는 중층적 의미를 가진 만화를 영화로 옮기는 과정에서 선택과 집중을 했고, 그 결과 원작을 충실히 구현해 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런 과정에서 원작이 가지는 묘한 느낌이나 다의성 등의 많은 장점들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럭저럭 적절한 선에서 원작 구현을 해내는데 성공합니다.

영화는 원작의 가장 큰 스토리 흐름을 따라갑니다. 그것은 코미디언의 죽음과 함께 시작과 함께 드러나는 음모이죠. 이러한 스토리는 '과연 슈퍼 히어로 등의 개인이 이 세상을 구원할 수 있는가?'라는 의문을 던집니다. 인간의 본성 자체가 악한데, 도대체 슈퍼 히어로가 할 수 있는게 뭔가? 영화 왓치맨은 이러한 과정을 은퇴한 히어로들(몇몇은 현역이기도 했지만)을 보여주면서 그들의 무력감과 히어로 코스튬 중독·도착증(나이트 아울과 미스 주피터가 충동적으로 히어로 코스튬을 입고 사람을 구한 뒤에 격렬한 관계를 가지는 장면, 혹은 로어셰크의 마스크 집착증 등)을 보여주고, 마지막 애드리언 바이트의 행위에 의미를 부여합니다. 도대체 우리가 한 게 뭐지?

아무 것도 없죠. 세상은 여전히 개판 5분전이고, 인간들은 도저히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슈퍼 히어로는 정부의 꼭두각시이며(닥터 맨하탄과 코미디언), 인격적으로 결함이 있으며, 절대 주류 세상에 낄 수 없습니다. 자기 인생과 모든 것을 갖다 받쳐서 세상을 구하려 했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한 거죠. 역설적이게도, 바이트는 인류의 공동의 적(원작에서는 외계인이었지만, 영화에서는 닥터 맨하탄)을 설정함으로써 인류를 공동의 적 앞에서 뭉치게 만듭니다. 아이러니한 일이죠.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영화는 군더더기 없이 보여줍니다. 그러한 군더더기를 많이 제했음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2시간 40분 가까이 되는 건 원작이 좀 대단하다고도 할 수 있죠. 그래도 영화를 보는 내내 지루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영화는 잘 만들어 졌습니다.

그러나 영화는 각각의 케릭터를 살리는데는 실패합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원작에서만큼의 깊은 케릭터성을 가진 케릭터를 만드는데 실패합니다. 물론 영화는 케릭터성을 살리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충분히 합니다. 적절한 플래시백과 독백 등등 영화가 동원할 수 있는 기법들을 다 동원하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작 만화에서 보여주는 장면에 비해서는 썩 성공적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만큼 원작의 포스가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원작에서는 각각의 챕터 사이에 작품 내의 초대 나이트 아울이 쓴 자서전이나 인터뷰 자료 등을 첨부해서 이야기의 흐름과 또 다른 객관적인 시점을 만들어내고, 거기에서 케릭터의 깊이를 부여합니다. 그러한 작품내의 자료 또한 왓치맨이라는 작품을 만들어내는 중요한 키포인트인 것이죠. 그러나 영화에서는 이를 제대로 살릴 길이 없습니다. 아예 나레이션으로 처리하거나, 뭐 영화와 다른 흐름을 지닌 이야기를 삽입을 해야하는데...이는 영화의 통일성을 해칠 수 있습니다. 또한 작품의 분위기를 살리는 이야기들-신문에 연재되는 만화나 정신과 의사 이야기 등-도 개봉버전에서는 짤렸더군요. 이 부분도 많이 아쉬웠습니다.

왓치맨은 괜찮은 영화입니다. 다만 원작이 워낙이 대단한 나머지 영화가 빛이 바랠 수밖에 없더군요. 잭 스나이더가 원작에 되도록 충실하게 하려고 많이 애를 쓴 거 같지만, 그래도 아쉬운 건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영화 그 자체로는 그럭저럭 괜찮은 영화니 기회가 되시면 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신고
7 2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



(Who Watches Watchmen?)

사실, 영화화가 결정되었을때 여러가지로 걱정을 했었지만, 트레일러를 보니 생각보다 잘 나와준거 같습니다.....
랄까, 참 원작이 대단해서 과연 영화가 사람들에게 얼마나 임펙트를 줄지 좀 걱정이 되는군요; 제게 있어서 이작품은 평범한 히어로, 혹은 다크 히어로 물도 아닌데 무언가를 생각하게 만드는 만화, 그러면서 무게감을 잃지 않고 사람을 끝까지 읽게 만드는 재미를 가진 만화, 그리고 마지막으로 친구책을 빌려서 조심스럽게 보았는데, 1판 전체에 인쇄불량이라는 문제 덕택에 친구놈에게 1권을 새로 사주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만화(......)입니다. 부디 영화에서 그러한 장점을 잘 살리길 빕니다.

개봉하면 한번 꼭 보고 싶군요.
 
신고
1 0
게임 이야기
원문 기사: http://kotaku.com/5028465/watchmen-games-are-preque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o Watches The Watchemen?)


 미국 그래픽 노벨의 걸작 중 하나인 왓치멘의 게임화가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이미 300, 새벽의 저주를 감독한 젝 스나이더가 감독을 왓치멘 영화의 감독으로 결정나고, 이미 크랭크 인까지 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재밌는 점은 영화는 왓치멘 내용을 그대로 하는 것에 비해서 게임은 만화의 프리퀼을 지향한다는 것입니다. 솔직히 원작을 본 사람으로서 프리퀼이라고 하면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관심이 가는군요. 그러나 원작 시간대 전에 나오는 이야기라고 할만한 게 거의없는걸 생각하면 좀 걱정되기도 합니다.

 사실, 왓치맨이라는 그래픽 노벨이 워낙이 뛰어난 작품이기 때문에 이렇게 게임과 영화로 나오는 것에 대해서 걱정이 되는것도 사실입니다. 왓치멘의 매력점은 인물의 심리 묘사. 슈퍼 히어로들의 어둡고 나약하고 추악한 면을 묘사하고, 어리석은 대중, 세상의 부조리에 대한 신랄한 묘사 등 작품 거의 대부분을 활자와 인물묘사로 채운 작품이고, 실제 액션신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는 작품인데, 그런 작품을 가지고 어떤 게임을 만들것인가가 문제군요. 요즘 게이머들 취향에 따라서 액션 게임으로 만든다고 하면, 원작의 그 심도 깊은 심리묘사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도 있겠군요. 솔직히 기대 반 걱정 반입니다. 일단은 게임은 나와봐야 알게 되겠지요, 쩝;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