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1. J.J 에이브람스의 데뷔작이자, X 파일을 비롯한 미드 열풍의 초기작인 ALIAS. 일단 시즌 1을 거의 다 감상하기는 했는데, 문제는 시즌 5까지 있군요(.....) 이제 겨우 20%정도 밖에 감상하지 못했는데, 상당히 골 때린 전개를 많이 보여줍니다. 매화 매화 감상할 때마다 ‘충격과 공포다!’를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2.전반적인 느낌은 상당히 거친 느낌의 프린지(Fringe) 혹은 로스트(Lost)의 느낌입니다. 전반적인 구성이나 이야기의 전개 및 연출은 J.J 에이브람스 풍이라 할 수 있지만, 최근작에 비해서 연출이 상당히 유치 또는 과장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다른 것에 비해서 싸우는 장면이 뭐랄까...마치...일본 전대물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묘하게 허접합니다.

3.재밌는 점은 한 에피소드의 구성을 두 개의 이야기로 구성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30% 정도는 전 에피소드에서 이어지고, 70% 정도가 이번 에피소드의 내용입니다. 즉, 스토리의 가장 클라이맥스 부분에서 에피소드를 끝내는데, 대단히 감질나더군요. 그것도 항상 주인공이나 주변 인물이 위기에 처하거나, 엄청난 반전이 일어나는 부분에서 딱 한 에피소드를 끝내니까 다음화를 결국 볼 수 밖에 없습니다.

4.작품 자체의 컨셉은 ‘이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세계의 안보를 위협하는 SD-6 내부에 잠입한 CIA 이중 스파이와 스파이 생활과 일상 생활을 같이 영위하는 이중 생활로 크게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전자가 긴장감을 고조하고 주가 되는 스토리라면 후자는 이야기의 전반적인 긴장을 완화시킵니다. 양쪽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서 이야기를 재밌게 만들어 줍니다.

5.그러고 보니, 쿠엔틴 타란티노가 스페셜 악역으로 출연하더군요.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친ㅋㅋ

진짜 저질에 유치한데다가 미친 삼류 악당 필이 강하게 납니다. 저번에 플레닛 테러 때도 깼는데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다 좋고 재밌긴 한데, 과연 시즌 5까지 볼 수 있을까가 문제입니다; 아무리 그래도 시즌 5는 심하잖아;;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