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크로스 시리즈를 다 보고 난 다음에, 요즘은 잠시 쉬면서 빅오를 보고 있습니다. 솔직히 요즘 본즈가 옛 1970년대 분위기를 내는 복고풍 애니와는 많이 다른 느낌이군요. 본즈의 애니들은 1970년대 분위기를 재현해 내면서, 새로운 스타일로 만들어낸다는 느낌이지만, 빅오는 그와 달리 1970년대 복고의 탈을 쓴 에바의 또다른 후손이라고 할까요, 미묘한 느낌의 애니입니다. 여러가지 의미에서 연극적이기 때문에,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리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일본 주류 애니메이션이라고 보기 힘들게 그림체와 애니메이션을 미국의 코믹스의 분위기를 내도록 만들었습니다.
 
어쩌면 이는 감독인 카타야마 카즈요시의 성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 이후의 작품인 '아르젠토 소마'에서는 미국풍의 그림체에 꽉막힌 환경을 표현하고 있고, 그런 느낌이 아주 연극적이었습니다. 게다가 빅오에서는 배경 설정 자체를 연극처럼 만들어냈습니다. 덕분에 애니가 매우 미묘하게 되었습니다. 장르가 거대한 로봇 액션물임에도 불구하고 전체적 분위기가 가라앉아있는 듯한 분위기를 내는 것은 감독의 성향이 짙게 드러난 것이라고 보는 것이 알맞아 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고풍의 작품이라기보다는, 복고풍과 거대 로봇물의 탈을 쓴 사이코 드라마라고 보는게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애니메이션에서 주로 다루고 있는 메모리라는 기억과 자신의 정체성, 그 속에서 자신이 무엇인가, 무엇을 위해서 싸우는가에 대해서 갈등하고 방황하는 주인공 등 이런 것들이 맞물려 들어가면서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독특한 분위기는 그림체나 연출, 내용 등으로 인해서 나오기도 하지만, 제가 보았을때는 음악적으로도 많이 도움을 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애니 전반적으로 나오는 음악은 웅장한 느낌의 클래식 음악과 애수를 자아내는 재즈 음악인데, 특히 액션신이나 빅오의 전투 장면에 있어서는 거의 대부분 웅장한 느낌의 음악을 넣어서 빅오의 느리지만 육중한, 어떠한 의미에서는 장엄한 액션신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애니 자체가 빅오라는 거대 로봇이 나오는 로봇물인 만큼 로봇의 액션이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빅오의 액션은 빅오 전후로 이러한 전투신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느립니다. 물론 최근에 나온 라이딘(2007년, 옛 용자 라이딘의 IG의 리메이크 버전)도 느린 액션을 보여주고, 라이딘과 마찬가지로 3D CG를 액션작화로 쓰는 애니들은 2D작화에 비해서 그 액션신이 매우 느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애니들과는 다르게 엄청나게 육중한 무쇠 덩어리들이 치고 받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보면 볼수록 매료된다고 할까요, 앞에서 말씀드린 웅장한 음악들과 함께 진행되는 액션신은 그야말로 일품입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분위기는 나름 좋지만 그것을 풀어내는 스토리적인 장치가 좀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한장면 한장면의 연출은 개연성이나 감정이입을 하는데 있어서 충분하지만, 전체적 스토리에서 놓고 보았을 때는 이해하는 것이 좀 힘듭니다. 특히 14화에서 이국의 메가데우스들과 싸우는 도중에 나오는 주인공의 환상은 저는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좀 이해가 안되더군요. 원래 애니 자체가 1쿨로 제작되었다가, 후에 미국에서 빅오가 방영되자 엄청난 인기를 얻고 2기를 제작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에, 1쿨에서 2쿨로 넘어가는 다리인 14화의 전개가 이상하게 되었을수도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좀더 분명하게 할 수도 있었는데, 좀 아쉬웠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그 외에도 거의 대부분의 애니에서 본류라 할수 있는 스토리와 전체적인 전개가 맞아들어가지 않는 듯한 느낌을 받는 전개도 몇몇 있어서 아쉬웠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런 점을 제외한다면 빅오는 확실히 매력적인 작품입니다. 그 이후로 나온 로봇 물에서도 이러한 느낌을 주는 작품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그 개성이 매우 뚜렷하고, 애니의 각각의 요소들이 전체적인 분위기를 잘 만들어 간다는 느낌입니다. 빅오는 어떠한 의미에서는 에바의 또다른 적자라는 느낌을 강렬하게 받는데, 이는 감독인 카타야마 카즈요시가 신세기 에반게리온와 관련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저는 작화 감독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저는 카타야마 카즈요시의 성향이 정말 강렬하게 드러난 작품은 아르젠토 소마라고 생각을 합니다만, 빅오 또한 그의 성향이 잘 드러난 작품이고, 아르젠토 소마보다는 즐기기에는 매우 편한 작품이기 때문에 그의 작품을 즐기고 싶으신 분은 꼭 감상하셔도 좋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신고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