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http://ruliweb.empas.com/ruliboard/read.htm?main=ps&table=game_ps04&page=1&left=b&num=44950

파이널 판타지 13, Xbox 360으로 멀티 확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로써 PS3 진영은 엄청난 타격을 받았습니다. 이건 거의 크리티컬에 피니쉬 기술 수준이군요. 루리웹 플빠들이 '이제 파판 13 나오면 다 뒤집을 거라능'이라는 주장은 아슷흐랄의 세계로 가버리고, 이제 믿고 따를 소프트는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좋습니다. 솔직히 PS3의 판매량이 이만저만 안습한게 아니라서 Xbox 360으로 멀티를 뛰는 것이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어보입니다. 물론 메기솔 4이 나왔을 때 반짝 올라서기는 했지만, 문제는 그 이후에 후속타가 없다는 것이 PS3 진영의 결정적 문제. 솔직히 PS3의 소프트에 관련된 안습한 역사는 이전에도 많았습니다.

PS3의 화려한(?) 역사를 보자.

 
네, 그렇습니다. 이건 뭐...이전부터 PS3는 가라않고 있는 배였는데, 스퀘어 에닉스는 거기에다가 융단 폭격(인피닛 디스커버리-> 스타오션 4-> 파판13, 여기에다가 라스트 렘넌트까지)으로 마무리 했다는 느낌이군요. 솔직히 이렇게 까지 PS3가 밀릴 이유는 크게 두가지, 콘솔의 가격과 늦은 발매 시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솔직히 Xbox 360이 몇년 앞서 나온 점도 있고, PS3가 Xbox 360에 비해서 가지는 독특한 소프트웨어 라인업도 없는 상태에서 2년정도 늦게 나온 것은 많이 밀릴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몇몇 대작 소프트만 믿고 가만히 있다가 그냥 발린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물론 차세대 콘솔 시장 경쟁은 아직 끝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분명한건 이번 파이널 판타지 13의 멀티 소식은 PS3 진영에 여태까지 간 타격 중에서 가장 큰 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극복하는가, 아니면 그대로 꼴아 밖는가는 소니의 재량에 달려있다고 봐야겠지요.


덧.PS시절, 파이널 판타지 7으로 PS를 엄청나게 띄워주었던 것이
스퀘어라는 것을 상기하면 엄청난 아이러니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덧2.요즘 SCE관계자들이 주둥이를 좀 험하게 놀린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벌 받은 겁니다(.....)
신고
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