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 Last!)

제가 어제 밤에 요즘 기대할 게임이 없다고 투덜거리니까, 곧바로 레드 얼럿 3 소식이 나와버리는군요;; 아니, 뭐 원래 게임이 나온다는 루머는 많았습니다. 저번주 C&C 베틀케스트에서 "우리는 여러분들을 위한 깜작 뉴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고 했는데, 그 때 당시에 C&C 타이베리움 워를 FPS로 만든 타이베리움 이 나온다는 이야기가 이미 나왔었고, C&C 3 타이베리움 워 확장팩인 케인의 분노(맞나;;)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었으니, '이제 남은 C&C 시리즈는 레드얼럿 이다!'라는 느낌이었습니다.(몇몇은 C&C 제네럴을 이야기 하더군요;; 악몽의 재림?)

레드 얼럿이라... 오랜만이군요. 옛날에 486 시절에 적색경보, 그러니까 레드얼럿을 보면서 정말이지 감동을 느꼈습니다. 후에 레드얼럿 2는 정품 구입에는 실패했지만, 어둠의 경로로 어느정도 즐겼었고, 확장팩인 유리의 복수는 해보진 못했습니다.(그 때 저는 엠퍼러 배틀 포 듄을 질렀습니다...그런데 왜 그걸 질렀지;;;)

자세한 내용, 스샷, 게임 방식, 릴리즈 날짜 등은 나온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위 표지는 다음달에 나올 PC GAMER에 실릴 예정이고, 현재 나온 것은 그 표지를 찍은 커버 샷정도 이군요. 아, 정말이지 이건 교보문고 가서 질러서 읽어 봐야 겠습니다.(솔직히 밑에 있는 How To Build Your Own PORTAL test Chamber!도 끌린다는;;;;) 그런데, 궁금한점이 하나 있습니다. 확실히 EA가 웨스트우드를 공중분해 시켰습니다;;그렇게 될 경우, 제가 궁금한것은 도대체 레드얼럿 3을 어느 인간들이 제작하고 있느냐 인데, 현재 웨스트우드 인간들이 나가서 만든 Universe at War를 보면 웨스트우드 제작진들이 어느정도 빠져나간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누가 이 게임을 만드느냐가 관건인데, 글쌔요, 이는 좀더 지켜봐야 할 거 같습니다.  
신고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