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에 해당되는 글 3건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주의! 쌍둥이 백합물이 아닙니다)

1999년 건담의 창시자인 토미노 옹이 다시 감독을 맡은 건담 시리즈입니다. 칸노 요코 음악, 스타워즈 메카닉 디자인의 시드 미드, 그리고 건담의 창시자이자 디렉터인 토미노 옹 등의 드림팀이 모여서 만든 작품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기대(?)와 다르게 턴에이 건담은 건담 중에서도 이질적인(G건담을 포함해서), 그리고 일본 애니 중에서도 이질적인 특이한 작품이 되었습니다. 친구의 표현을 빌리자면 세계 명작 동화-건담편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건담이 다른 건담에 비해서 얼마나 이질적인 작품인지는 토미노 옹이 칸노 요코에게 음악을 주문 할 때의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는데,

토미노 : 남자와 여자 뒤에 숨겨져있는 그 호모라던가 레즈비언 같은 느낌을
품고있는 유전자가 암약하는 듯한 느낌의 곡을 만들어줘.

.....그거 이외에도 턴에이 건담은 대단히 특이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일본 애니 특유의 미형 작화에서 벗어난 듯한 작화, 팔아먹으려고 만들어낸 것 같지는 메카닉 디자인, 이 세상에 모든 사람은 천성적으로 착하다는 성선설적 입장, 그리고 복잡하지 않고 단순한 인물 설정 등은 건담 시리즈 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애니에서도 벗어난 듯한 느낌입니다. 결과적으로 만들어지는 이야기는 동화적이면서 전설적인 독특한 애니입니다.

이 애니는 보통 건담 시리즈가 그러하듯이 반전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반전이라는 주제를 겉으로 드러내는데 있어서 크게 두가지 장치를 이용하는데, 하나는 서로 닮은 외모를 지닌 지구측의 키엘 하임과 문레이스 측의 디아나 소렐 간의 관계이고 두번째는 과거의 거대한 전쟁으로 세상이 멸망하였다는 전설을 통해서 전쟁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장치를 이용합니다. 특히 디아나 소렐과 키엘 하임의 관계는 '두 사람이 하나, 한 사람이 두사람'이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서로의 입장-지구와 문레이스-을 이해하게 됩니다. 처음에는 '이사람이 디아나 소렐, 이 사람이 키엘 하임'이라고 구분 지을 수 있었지만, 점점 애니가 진행되면서 둘의 구분이 모호해집니다. 어쩌면 디아나 소렐과 키엘 하임으로 대표되는 지구와 문레이스가 융합해가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애니에 있어서 진정한 의미의 주인공은 로랑 셰아크와 턴에이 건담이 아니라 키엘 하임과 디아나 소렐, 이 둘이라고 할 수 있죠.

결과적으로 만족스런 작품입니다. 문제점이 있다면 너무 이야기의 완급이 없기 때문에 빠져들어가면서 보기는 무리가 있다는 점 정도? 솔직히 오랫동안 보기는 보았지만, 아직까지 3/4밖에 못보았다는 점이 이런 문제점을 시사하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메카닉 탈춤. 에헤라디야~

신고
2 0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화의 명장면, 초급 패왕 전영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담 머리만 납두고 몸만 돌아가는게 가능하냐고 물으면 지는거다!
도몬, 간다! - 네, 스승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오오오오!)


요즘 생활의 활력소인 기동무투전 G 건담. 이거 처음 방영했을때 건담 팬들이 '이건 건담도 아니야'라고 했는데, 이거 진짜 건담 아닙니다(.....) 건담의 탈을 뒤집어 쓴 무언가죠. G건담 방영당시에는 수많은 우주세기 팬들이 '이건 건담도 아니야!'라고 했는데, 워낙이 독특한 건담이 되다보니(.......) 후에는 우주세기 펜들마저도 인정한 놀라운 건담이 되버리고 말았습니다. 현재는 원 우주세기 팬들을 비롯, 시드 데스티니 팬들 마저도 인정하는 놀라운 건담이 되버리고 말았습니다.

G 건담의 스토리는 정말 별 거 없습니다. 그냥 우주의 패권을 두고 각국의 건담들 끼리 치고 받는다는 내용의 건담파이트, 그리고 건담 파이터 들간에 피어나는 우정을 다루는, 그야 말로 열혈 무협물 이라는 느낌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이런 걸 '건담'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이런 황당한 열혈 무협물을 만들어냈다는 것이 깬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 우주세기로 비롯되는 건담 시리즈는 거의 대부분이 무거운 분위기와 슈퍼 로봇에 비교되는 리얼 로봇물-솔직히 슈로대로 인해서 생기게 된 구분이지만, 저는 이 구분이 마음에 안들더군요;;- 의 시작점이자 대가로서 수많은 사람들을 아직까지도 열광하게 만드는 시리즈입니다.(정작 토미노옹은 싫어하지만;;) 하지만 G 건담은 애시당초부터 그런거 없습니다. 리얼? 그거 뭔가요? 이미 동방불패가 MS를 맨손으로 때려잡기 전에 리얼이라는 단어는 제 머릿속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무거운 분위기? 이미 1화에서 샤이닝 핑거로 발차기 건담(원래는 이탈리아의 네로스 건담이지만, 그냥 발차기 건담)과 함께 우주 저멀리 날아가버렸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G 건담은 재밌습니다. 아니, 유쾌하달까요? 매화 매화 괴악한 센스를 보여주면서, 애니를 진행시켜 나갑니다. 25화의 명장면인 링반동(.......)이나, 맨손으로 MS를 때려잡는 동방불패, 등장 2화 만에 죽어버린 전 셔플 동맹 등 요즘으로 보더라도 매우 신선한 느낌(?)의 센스를 보여줍니다. 어쩌면 건담의 기존 이미지를 조롱하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괴악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특히 건담의 모습은 주로 각국의 명물이나 상징을 표현하는 것들로 나옵니다. 즉, 옛날 건담들은 '전투병기로서의 이미지->멋을 내야겠다.'라는 느낌의 디자인이었는데, G 건담의 건담들은 '각국을 상징하는 건담을 만들어야겠다.->멋 같은건 어찌되든 상관없어!'라는 느낌의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네오 그리스의 제우스 건담은 마차를 타고 나옵니다(아니, 건담이 왜 마차를 타고 나와! 라고 하는 순간 여러분은 진 것입니다. 나중에 레인이 풍운재기라는 말 모양의 건담을 타고 나와서 도몬과 함께 러브러브 석파천경권 쓰고 다닙니다.) 그리고 네오 프랑스의 건담 로즈는 장미(모양의 빔판넬)로 공격하고, 네오 아메리카의 건담 멕스터는 무려 권투 글러브를 끼고 파이트에 임합니다. 그외에 온갖 깨는 건담들이 있으니, 이를 확인하고 싶으시면 직접 보시면 됩니다.

하지만 디자인으로만 따진다면 이 2가지 건담을 꼽을수 있겠지요.

more..



뭐, 하여간 제가 보기에는 G 건담은 유쾌한 애니입니다. 이 작품만 따로 때어놓고 본다면 괴악한 센스의 슈퍼 열혈 용자물이라 할 수 있겠지만, 건담 시리즈의 연장선상에서 본다면 건담을 뛰어넘는 특이한 위치의 작품이라 볼 수 있군요. 게다가 애니 자체도 유쾌하게 진행이 되기 때문에, 가볍게 감상하신다면 크게 부담없이 즐기실수 있으리라 봅니다.  
신고
3 1
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러세요.

1.일단 2화까지의 감상이랄까, 새로운 건담 시리즈라기 보다는 FMP(풀 메탈 페닉)의 진지한척 하는 버전으로 밖에 안보이는군요. 솔직히 이야기해서 별로 진지하다고도 볼 수 없지만서도;;

솔레스티앙 비잉, 이게 주인공이 소속된 단체 이름인데요, 1화부터 '우리가 전세계의 분쟁을 없애겠다!'라는 거창한 구호로 시작을 합니다;;; 그리고 나서 2화에서 실론섬에 난입하더니(스리랑카, 무정부 상태가 되있더군요;;;) 양쪽을 모두다 공격합니다. 그러고서는 "한번의 분쟁 개입으로 전쟁이 끝나는게 아니다."라고 누가 이야기하니, 마치 되받아 치듯이, "그럼 몇번이고 개입해주마, 전세계의 분노의 표적이 우리가 될 때 까지."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네들이 무슨 성자냐.

그나저나 '전 세계의 분쟁을 우리가 막겠다!'라고 말하는 비슷한 만화가 하나 더 있었죠.

그것은 바로
핵잠수함 하나 탈취해서 뉴욕 앞바다에서 미국 털어먹었던
.
.
.
.
.

"침묵의 함대"

뭐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를 지켜 봐야 알겠지만, 건담 시드, 시드 데스티니 같은 막장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도 볼 수 있군요.뭐, 골수 건담 펜이신 저희 동아리 선배 표현을 빌리자면, 이미 설정부터가 개막장이기 떄문에(인혁련이니, AEU이니, 유니온이니, 쩝;;;) 기대하고 자시고 할 건덕지가 없다는 군요;;; 

2.작화가 매우 아슬 아슬해 보이더군요. 깔끔하기는 한데, 뭐라 그럴까;; 박력이 전혀 없는 전투씬들입니다. 전투가 너무 가벼워서, 저만한 인간형 병기들이 싸운다기 보다는 말 그대로 종이인형들이 싸운다는 느낌? 그러나 인간들의 작화 퀄리티는 매우 좋더군요. 좋긴 좋아도 너무 미형이라는 느낌. 게다가 허니와 클로버에서 타케모토 역, 절망선생에서 이토시키 역을 맡은 카미야 히로시가 티에리다 아데 역을 맡았는데, 처음 아데 나온 거 보고 저도 낚였다는;;

남자였던거냐!
(베라모드 이후로 처음이다;;;)

3.건담 디자인은 뭐라 그럴까 AS(암 슬레이브, FMP에 나왔던 메카닉 이름)를 많이 닮았다는 느낌입니다. 거기에다가 건담 특유의 머리 디자인을 갖다 붙인 거 같아서, 엄청난 괴리감을 느꼈습니다;;;; 뭐, 딴 건담들은 제쳐놓고 중무장형 건담 '버츄'에 대해서 말이 많던데요, 진짜 생긴게 구슬동자 처럼 생겼습니다.(제 동생은 슈로대W의 발가드를 떠올리더군요. 좌우지단간에 건담의 기본적인 디자인은 아니라는;;;)

4.저 위의 스샷에 대해서 'BL이다!'라는 주장이 많은데요, 저거 건담의 존재에 이끌린 거지, BL 아닙니다;;;(저도 제동생한테 낚인;;;;)  



PS.건담 펜인 선배는 00뒤에 79를 붙이고 싶다는 군요;;;
(아무로가 탔던 퍼스트 건담 인식번호가 0079였음)


신고
7 0
1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