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진실과 충성의 이름으로)

 슈발리에는 WOWOW 창립 15주년 기념 작품입니다. 당연히 15주년 기념으로 만들었으면, 스케일이 큰 작품을 만들었으리라고 예상하기 마련입니다. 물론 슈발리에는 대작입니다. 작화의 퀄리티, 내용, 스케일, 3D 작업 등에서 놀라울 정도의 퀼리티를 보여주고 있으니까요.(물론 색감이 미묘하기는 하지만서도;;) 그러나 슈발리에는 작품의 장르를 사극이라는 초 비주류로 선택하는 바람에 그 완성도에 비해서 적은 인기와 인지도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야기는 프랑스 왕정 말, 루이 15세의 시기, 파리에 주인공 데옹 드 보몽의 누이인 리아 드 보몽의 시체가 떠내려오면서 시작됩니다. 데옹은 누이의 복수와 조국 프랑스를 위협하는 세력에 맞서기로 결의를 하고, 우여 곡절 끝에 그 모든 문제의 중심에 시인이라는 세력과 왕가의 시가 연관이 되어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는 그와 3명의 동료-로빈, 테라고리, 듀란-과 함께 조국 프랑스를 위협하는 세력들의 뒤를 쫒습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은 그들의 충성과 신념을 시험 받게 되고, 자신들이 뒤쫒던 모든 문제의 원흉을 발견하게 됩니다.

 슈발리에의 가장 큰 미덕은 쓸데없는 군더더기들이 하나도 없다는 점입니다. 24화 내내, 주인공들은 끊임없이 자신의 신념들을 시험받고, 적들에게 쫒기고, 추격합니다. 중간에 휴식이나 개그가 하나도 없이 애니를 진행함에도 불구하고, 이야기 진행이 산만하다던가, 이해가 안된다던가하는 요소가 거의 없을 정도로 이야기 구성이 탄탄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갈등의 모습이 과장되지 않고, 담백하게 서술하고 있어서 거부감이 들지 않더군요.

결과적으로 슈발리에는 잘 만들어진 애니입니다. 24화까지 완급이 훌륭하고, 끝까지 긴장을 풀 수 없는 구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만 시대극이나 사극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좀 보기 힘들거라 생각이 됩니다.  
2 0
  • muhootsaver 2008.03.30 06:09    

    맨 처음 이거 보면서 많이들 나왔던 이야기가 "베르사이유의 장미" 였죠. 시대상 캐릭터들도 겹치고. ^^ 그것만 생각하면 상당히 인기가 있을만도 한데 역시 그림체의 문제인지도. 뭐가 어쨌든, 말씀하신데로 퀄리티도 상당한 수준이고 탄탄한 스토리가 괜찮은 작품인것 같습니다 (다 보지도 못했으면서;;;)

    • Leviathan 2008.04.02 00:19 신고  

      muhootsaver//베르사유의 장미라...확실히 그작품도 있었군요. 어렸을때 보고, 마지막에 뭐랄까, 딴에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ㅠㅠ

      그나저나 슈발리에는 재밌습니다. 스토리 자체로만 승부하는 애니라고 할까요? 충분히 볼만한 가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