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류학 과제(주제는 묻지 마시길;;;)를 위해서, 어쩔수 없이 동기를 인터뷰 하기 위해서 아침 9시까지 학여울역에 가야 했었는데, 늦잠을 자는지라 약속시간보다 늦게 도착해버렸습니다;; 그런데 정작 역에 도착 해보니 저보다 그 친구가 늦게 도착 해버렸더군요ㄷㄷㄷㄷ

뭐 그럴수도 있지 라고 생각하며, 동기를 기다리며 매표소에서 줄을 서있었습니다. 한 30분 쯤 서있었을까, 드디어 매표소 10미터 전방까지 접근을 하니 갑자기 오른쪽에서 또다른 줄이 생겨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라 그럴까, 30분동안 정직하게 줄서있었던 제 자신이 바보같다고 느껴버렸습니다.

뭐 그러고 나서 한 20분 더 거기 서있은 뒤에(왜 20분씩이나 더 흘렀는지는 이해 불가능;;), 들어가서 친구가 이번에 나온 소드댄서 신간(페이트 동인지)를 사기위해서 부스앞에서 줄을 섰었는데, 줄이 별로 길지 않더군요. 솔직히 저와 친구가 선 자리에서 부스까지의 거리가 약 3~4미터정도 되서 얼마 안걸릴거라 생각하고, 가볍게 농담으로(그때 왜 그런 농담을 했는지 아직도 이해가 안감;;;)"여기서 한 20분정도 걸릴거야 ㅋㅋ"라고 했습니다.

정말 20분 정도 걸리더군요.

그 때, 제 상황이 어땠냐면, 가방에 인터뷰 끝나고 학교 도서관 가서 공부할 민총 책과 기타 노트등을 챙기고 온 상태였습니다.(거기에 헌법 책까지 넣지 않았다는 게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즉, 평일과 거의 비슷한(아니면 더 무거운;;) 상태의 책가방을 들고서, 바깥에서 근 1시간 이상을 서있었던 것입니다. 뭐 그거 보다 더 무거운 걸 들고 뛰어다니던 시절도 있었지만, 저는 이미 신체적인 전성기를 보내버린지라(.....) 엄청 힘들더군요;;;

그러고 나서 가볍게 부스나 한번 돌자는 심정으로 돌기 시작했습니다. 진짜 태어나서 인간들이 그렇게 좁은 장소에 바글거리는건 처음 보는 것 같았습니다. 부스와 부스 사이에 인간들이 잔뜩있어서, 말그대로의 인산인해, 거기에 +평상시 이상의 책가방, 어이쿠 감사. 남들의 근 1.5배나 되는 책가방을 들고 360도 턴, 턴, 턴, 턴, 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 힘들었습니다ㅠㅠ
(그날 코믹에 계셨던 분들, 혹시 앞에 큰가방들고 쩔쩔 매던 놈 하나 있어서 짜증 났다면 지금 이자리를 빌어 사과 드립니다ㅠㅠ)

그러고 나서 다음 과 같은 물품을 샀습니다 .



에반게리온 브로마이드
그랜라간 브로마이드
월희 브로마이드(알퀘이드+렌, 이랄까 나는 이걸 왜 샀지;;;)


마지막으로 클레이 모어 펜시를 사기 위해서 제가 기억하고 있던 장소로 갔습니다.

없더군요.

또 찾아서 해맸습니다.
전부스를 돌았습니다.
 
못 찾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코믹에 계셨던 분들, 혹시 앞에 큰가방들고 쩔쩔 매던 놈 하나 있어서 짜증 났다면 지금 이자리를 빌어 또 한번 사과 드립니다ㅠㅠ)


결국은 거기서 귀환하여, 친구 집에서 피자 시킨뒤에 인터뷰,
그후에 도서관에 가서 밤 10시까지 인터뷰 한 다음에
신사동에 있는 큰집까지 달려가서 제사를 지내고
(제사를 지내면서 생긴 초우주적 개그의 에피소드는 올리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군요;;;

정말 피곤한 하루였습니다.

ps.10월 22일, 월요일부터 중간 고사 이군요.아마도 중간고사가 끝나는 27일 까지는
포스팅이 거의 안올라 오게 될것입니다.

   
신고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뭐야 이거;;;  (4) 2007.10.19
다음주는 중간고사~~  (2) 2007.10.17
주인장의 기묘한 일요일 하루.  (8) 2007.10.15
헌법 제정사를 공부하면서.......  (2) 2007.10.11
오렌지 박스!  (2) 2007.10.11
최근 근황입니다.  (2) 2007.10.08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