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지적이고 문학적인 장인의 취향

당신은 가장 지적이고 수준 높은 취향을 가졌습니다.

당신의 취향은 이중적입니다. 당신은 논리적이고 정교한, 치밀하고 계획적인 것들 좋아하면서도, 창작의 자유와 표현의 다양성을 지지합니다. 이성적인 격식(decorum)을 중시하면서도 자유와 열정을 선호하는, 이중적인 완벽주의자라고 하겠습니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Jorge Luis Borges).
20세기 인류가 배출한 가장 독창적인 작가 중 한명.
가난, 냉대, 정치적 핍박, 치명적 뇌손상 등에 불구하고
인간 창의력의 극점에 달했던 인물.
당신의 취향에겐 '영웅'과도 같은 인물입니다.

당신의 취향은 인류 역사상 가장 찬란한 문명을 꽃피웠던 그리스의 소피스트 시대를 연상케 합니다. 오늘날 '궤변론자'로 폄하되지만, 소피스트들은 국내외 다양한 생각과 사상을 받아들여 민주주의 제도를 구축했고, 표현의 자유와 가치의 다양성을 존중해 인류 역사에 길이 남을 수없이 많은 위대한 희곡과 미술 작품들을 탄생시켰습니다.  


좋아하는 것
당신의 취향의 폭은 상당히 넓습니다. 그래서 좋아하는 것도 많죠.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것을 묘사하자면, "과감한 독창성과 분출하는 창의력을 철저한 절제력과 단련된 수양으로 다듬은 것"이라 하겠습니다. 글을 예로 들자면 다음과 같은 것이 있을 수 있습니다.

후회는 한 평생 너무나 많은 편지를 썼다는 것이다
세월이 더러운 여관방을 전전하는 동안
시장 입구에서는 우체통이 선 채로 낡아갔고
사랑한다는 말들은 시장을 기웃거렸다

새벽이 되어도 비릿한 냄새는 커튼에서 묻어났는데
바람 속에 손을 넣어 보면 단단한 것들은 모두 안으로 잠겨 있었다

편지들은 용케 여관으로 되돌아와 오랫동안 벽을 보며 울고는 하였다

편지를 부치러 가는 오전에는 삐걱거리는 계단에서
낯선 사람을 만나기도 하였는데 누군가는 짙은 향기를 남기기도 하였다
슬픈 일이었지만

오후에는 돌아온 편지들을 태우는 일이 많아졌다
내 몸에서 흘러나간 맹세들도 불 속에서는 휘어진다
연기는 바람에 흩어진다
불꽃이 '너에 대한 내 한때의 사랑'을 태우고
'너를 생각하며 창밖을 바라보는 나'에 언제나 머물러 있다

내가 건너온 시장의 저녁이나
편지들의 재가 뒹구는 여관의 뒷마당을 기억할 것이다 그러나
나를 향해 있는 것들 중에 만질 수 있는 것은 불꽃밖에 없다
는 것을 안다 한 평생은 그런 것이다

"편지, 여관, 그리고 한 평생" 심재휘


저주하는 것
당신이 저주하는 사람들은 3부류로 나뉩니다. 첫번째, 가짜를 가짜로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 두번째, 가짜를 진짜라고 우기는 사람들. 세번째, 가짜인줄 알면서도 좋아하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이 판치는 사회일수록 당신은 불만과 혐오로 가득할 겁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은 당신을 세상을 온통 증오하는 까다롭고 시건방진 염세주의자로 착각하기도 하겠죠.

그러나 문제는 가짜가 판치는 세상입니다. 연기가 안되는 사람이 배우랍시고 돈을 버는 세상, 노래가 안되는 사람들이 가수랍시고 대접을 받는 세상, 이런 세상에 불만과 혐오를 느끼지 않는 것이 오히려 비정상이겠죠.
 
당신 중 일부는 극단적인 엘리트 취향이라 단순히 취향이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는 차원을 넘어 다른 취향을 가진 인간을 멸시-차등화하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심한 경우 우생학에 기반한 파시즘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는 위험한 관점이죠.

으음....이거 칭찬이라기 보다는 좀 극단적인 평가군요;; 솔직히, 저기 나온 말들은 왠만해서는 다 제게 맞아 들어가는 말입니다. 저주하는 것 부분은...특히 공감하는 부분입니다.(그런데, 첫번째, 두번째 까지는 공감, 세번째는 좀 아닙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제 주위 사람들이 까다롭고 시건방진 염세주의자로 보는 것은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제가 좋아하는 미술가들은 뭐라 그럴까... 맞기는 하는데, 미묘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가장 좋아하는 화가인 프란시스 베이컨)

조금 화제를 돌려서 제가 좋아하는 미술가들은 하나같이 정상이 아닙니다.(하긴 미술가 치고 소위 '제 정신'인 사람이 있는가?)좋아하는 화가나 예술가를 뽑아본다면, 빈센트 반 고흐, 마티즈, 고야, 뭉크, 프란시스 베이컨, 구스타프 클림트, 요셉 보이스, 툴루즈 로트렉, 겸제 정선, 추사 김정희, 이중섭 등등...써 놓고 보니까 이 중에서 소위 '정상적'인 삶을 산 사람은 거의 없군요;; 고흐는 자신의 귀를 자르고 정신병원에서 자살을 하고, 베이컨은 동성애자였고, 클림트는 생전에 춘화나 그리는 3류 화가로 취급을 받았고, 로트렉은 난쟁이에 꼽추였고, 이중섭은 가난한 삶을 살았고....하여간 뭔가 미묘한 사람들만 좋아하는 군요;;

좋아하는 시인이나 작가는 화가에 비해서는 수가 적군요. 솔직히 그만큼 글을 읽으면서 충격을 느낀 적이 거의 없으니....좋아하는 작가나 시인으로는 기형도, 톨스토이, 보들레르, 정호승, 김광규, 에드가 엘런 포, 니코스 카잔차키스, 스티븐 킹 등 입니다. 써놓고 보니 톨스토이와 스티븐 킹을 같은 줄에 놓을수도 있군요;; 역시 인간의 언어는 대단합니다(.......)

써놓고 보니 뭐 이런 저런 잡소리가 되었는데, 그냥 가장 하고 싶은 말이 뭐냐면, 프란시스 베이컨이나 뭉크, 구스타프 클림트, 로트렉 중에 누구라도 좋으니까 한번 한국에서 전시회 하면 안될까요?(...결국 이야기 하고 싶은것은 그거냐;;;;)    

참고로 여기서 취향 테스트를 하실수 있습니다.
(http://www.idsolution.co.kr/)
신고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