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쯤은 진심을 담아서)

정말이지, 요즘 중딩들 개념 없는거 확실히 알아줘야 겠습니다. 솔직히 학원 알바 한지 거의 5개월이 되는데, 오늘 같이 열이 머리끝까지 오른적은 처음이군요.

뭐 상황은 이렇습니다. 원래 제가 담당하는 자습실은 나갈 때, 담임선생님이나 상담실 선생님 사인을 받고 저에게 확인을 받고 나가야하는 시스템으로 운영을 합니다. 워낙이 중딩 놈들이 뻥치고 나가는 케이스가 많아서 이러고 있습니다. 그래서 처음 들어오는 애들에게는 이에 대해서 단단히 알려둡니다. 뭐, 나갈때 까먹고 나가는 애들도 있지만, 거의 대부분은 사인을 받아가지고 오더군요.

그런데 오늘 문제의 그 학생(...이라쓰고 좆중딩이라 읽는다.)은 제가 들어올 때, 명부에 이름을 적게 시키고서는 나갈 때 사인을 받고 나가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인간이 나갈 때, 그냥 나가더군요. 저는 뭐 그럴수도 있으려니 하면서, 학생보고 사인 안받아오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 학생이('그 썅년이'라고 쓰고 싶다!) 하는 말이....

     저 그런 이야기 들은 적 없는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때 그 표정과 자세가 "ㅆㅂ아 뭘 야려...", 이 분위기 였습니다.

'아나 ㅆㅂ, 내가 알바생이라도 ㅅㅂ거기 책임자인데, 이 ㅆㄴ이 사람 열폭하게 하고 있어'라는 생각이 들기전에 휭하고 나가버리더군요. 솔직히 제가 거기서 붙잡고 제대로 하라고 이야기 했어도, 뭐 듣지도 않았을 것이었고, 딱 나갈때 표정이 '병신새끼 지랄하네' 딱 이 표정이었음. 아나 ㅆㅂ...

솔직히 알바 하면서 별의별 개념없는 놈들을 봤고, 제 자신이 개념없는 건 어느정도 잘 알고 있지만, 사람 사이의 예절이라는게 있고, 하지 말아야할 태도와 분위기가 있는데, 딱 그 인간이 제 리미트를 건드리고 말았습니다. 성깔같아서는 알바를 때려치는 한이 있더라도 한소리 하고 싶었는데, 인간은 벌써 나가버리고, 덕분에 남은 2시간 동안 머리에서 올라오는 스팀을 누르면서, 판례 정리를 했습니다.

...야 진짜, 이 알바는 편하긴 하지만서도 사람 인내심 테스트 하는군요. 썅...

ps.오늘 나 열받게 한 놈(년)들, 다음에 다시 들어오면 ㅆㅂ 알아서 해라.
ps2.역시 개념없는 놈은 끝까지 갈구어야 하는데, 할때마다 마음에 약해져서 못하는 군요.
다음에는 확실히 조져야 되겠습니다.      
신고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분간 포스팅을 쉽니다...  (2) 2008.04.15
Warhammer 40K:The Founding-A Gaunt's Ghosts Omnibus  (2) 2008.04.12
저는 개념없는 중딩들이 싫습니다.  (5) 2008.04.10
투표하고 왔습니다.  (0) 2008.04.09
........  (2) 2008.04.04
아직 살아 있습니다.  (2) 2008.04.01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