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관 없는 짤방)

1.내일부터는 개학이군요. 뭐, 솔직히 슬슬 동아리 사람들도 보고 싶었고, 다시 한번 공부에 버닝(?)하기 위한 재충전이 끝났다는 느낌이어서 저야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일단 이번 학기는 15학점+3학점(봉사활동 세미나)=18학점 입니다. 딱히 앞으로 진로를 생각한다면 서두를 일도 없어서 이번 학기는 느긋하게 들을 생각입니다. 다만 이번에는 전공이 3개라서 저번학기들에 비해서는 만만치 않을 거라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2.아아, 그러고 보니 다음주 부터는 동아리 신입생들이 들어오는 군요. 그건 그렇고 신입생들에게 밥을 사줘야 하는데, 여러가지 의미로 참 압박이군요;;현재 월급에서 어느정도 모아둔 돈이 있기는 있는데, 이거 가지고 얼마나 버틸지는;;;; 그래도 화, 목, 토에는 후배들에게 뭔가 사줄 일이 없다는 사실이 정말로 기쁘게 느껴집니다(...누군가에게는 정말이지 미안하지만;;;)

3.이번학기에는 아마도 노트북이 생길듯 합니다. 정확히 언제 생길지는 모르지만, 노트북 모델 등은 확정된 상태. 아마도 근 시일내에 살 듯 싶군요. 조만간에 리뷰가 올라올 듯 싶습니다.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