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블러드+라 하면 제가 애니메이션 감상하는 것을 시작할 때 처음으로 온타임으로 시청한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그만큼 이 애니에 대한 저의 애정 및 증오와 만감이 교차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때는 공각기동대의 오시이 마모루가 만든 Blood:The Last Vampire라는 작품의 파생작이라는 거에 끌려서 봤는데(마치 사돈의 팔촌 이야기 하는거 같아!), 점점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그리고 마지막 디바와의 결전에서는...




이건 뭐 ㅄ도 아니고...


사실, 애니메이션의 컨셉은 좋습니다. 영원히 사는 벰파이어 소녀와 감당할 수 없는 거대한 짐. 그런 자신을 가족으로 받아준 사람들. 그리고 지킨다는 것. 여기에 기괴하고 뒤틀린 적대자들과의 싸움. 저는 이런식의 '싸우는 가련한 소녀'라는 컨셉이 마음에 들더군요. 그리고 초반의 호러 분위기와 비극적인 이야기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32화 이후. 원래 첫화의 충격적인 인트로ㅡ사야의 폭주 및 학살ㅡ장면으로 당시 애니를 방영하고 있었던 MBS로 항의투서가 날아오는 등 애니 시작서부터 진통을 겪고 있었습니다. 덕분에 전투는 맥이 없어지고, 잔인성은 떨어졌으며, 이야기는 점점 순화되기 시작했죠. 그 정점이 바로 32화 디바와의 첫 결전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리쿠가 디바에게 강간(?) 당한뒤에 죽고 나서 1년뒤에서부터 이야기가 진행되는데, 이야기가 너무...너무...너무...


밝아, 너무 밝아서 미치겠어 아놔 ㅋㅋㅋㅋㅋㅋㅋ

 여태까지 구석에 처박혀서 찌질거리던 카이가 '다 잘될꺼야 십라!'를 외치는데, 문제는 이게 다른 케릭터에게도 먹힌다는 겁니다. 이야기 노선이 180도 돌아서 거꾸로 가기 시작하는데,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멍하게 만들더군요. 덕분에 케릭터들도 찌질해지고 병신 같아지기 시작합니다. 특히 디바의 슈발리에 5인방이 그 정점에 있는데, 솔로몬은 갑자기 사야한테 하악거리고, 무게감 있어 보이던 제임스는 찌질거리다 죽고, 자칭 마지막 보스였던 안셀은 병신짓하다 죽고, 칼은....그놈은 원래 사야 얀데레잖아. 그리고 우리 게이 네이선은 까지맙시다(.....) 그리고 동시에 병신의 선두주자 카이와 그외 잡다한 병신들이 끼기 시작하면서 이야기는 도저히 눈뜨고 볼 수 없을 정도가 됩니다.

 그래도 애니메이션 끝까지 감상할 수 있었던 유일한 이유는 바로 디바라는 케릭터 하나 때문이었습니다. 어린아이의 잔학함과 포악성, 그리고 순수성을 잘 드러낸 디바는 책임감이 강한 사야와 반대되는 케릭터입니다. 덕분에 엄청난 카리스마로 사야와 함께 이야기의 균형을 맞출 수 있었던 것이죠.

 만약 이것이 에우레카 세븐이었다면 두말없이 질렀겠지만, 작품내용때문에 갈등 때리더군요. 그래도 제게는 기념비적인 작품이니 동생하고 상의 중입니다.

2 0
  • Moisen 2009.05.29 14:38    

    안녕하세요? muhootsaver님 홈페이지 링크를 타고 왔습니다. 처음으로 리플 남겨보네요.

    BLOOD+ 이거 온에어 당시에 방영시간이 골든타임이라 말이 많았죠. 심야였으면 성공했을지도 몰라요ㅠ
    중반부터 액션은 한순간도 없고 연출은 3류이며 작화도 너무 불쌍해집니다.
    스토리는 솔직히 저도 3쿨(디바랑 리쿠 파트)까지는 볼만 했는데 35화 쯤부터 산을 넘어가더니...
    특히 결말은 진짜...48화 보고는 심하게 기가막혀서 WTF만 연발했었던 추억이...
    킹왕짱 센 디바가 어떻게 그리도 쉽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디바 하나 때문에 끝까지 봤는데 보기좋게 제작진한테 배신당했었죠ㅋㅋ

    하지만 2,3기 오프닝 영상미는 지금봐도 최고중의 최고입니다bbb
    결론은 DVD 안사요ㅋㅋㅋ

    • Leviathan 2009.05.31 01:43 신고  

      Moisen//저도 반갑습니다^^ Moisen님의 댓글은 muhootsaver님의 블로그에서 많이 읽었고, 애니 감상에 여러가지로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Blood+는 심야타임대에서 4쿨 할것도 없이 제대로 2쿨만 뽑았어도 성공했을 겁니다. 원래 작품 컨셉이 호러 액션이었다는 점과 1쿨정도까지의 분위기를 고려해보면 충분히 좋은 작품이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50화의 그 미칠듯한 해피엔딩은 골든 타임대라 해도 도저히 이해가 안될 정도였으니 그 시점에서 이미 게임 셋. 그래도 3쿨 중반까지는 MBS 오후 골든 타임대에 했던것 치고 하드코어(?)해서 만족했습니다.

      디바는...제 애니 및 영화 만화 인생에서 인상깊은 악역 10명을 꼽으라면 항상 부동의 5~6위권을 지키는 케릭터입니다. 애니 초반에서부터 후반까지 거의 대부분을 디바의 페이스대로 진행되니 마지막 결전을 기대했으나...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사실은 이런 작품의 DVD는 사지 않는게 정상입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DVD나오는게 어디 쉬운일인가요ㅠㅠ 어떤 찌꺼러기라도 나올때 굽신거리면서 주워먹어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애니 DVD 시장의 현실입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