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은 어떤 작품의 후속작을 만들어지길 간절히 기대하신적이 있으십니까? 뭐, 많은 사람들 각자 나름대로 '이런 작품은 후속작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작품이 있으리라 저는 생각합니다. 저같은 경우에 있어서는 그러한 작품이 바로 폴아웃이었으니까요. 사실, 저는 폴아웃 2를 처음 플래이하고 끝내고 난 뒤에(2000년에서 2001년 경으로 기억) 폴아웃 3에 대한 간절한 소망이 있었습니다.(중간에 변절한 FOT따위는 잊어버립시다;) 물론 2001~2002 당시 제기억으로 폴아웃 3는 자체 개발중에 있었으며, 폴아웃 2을 기반으로 게임을 제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폴아웃 1&2를 만들었던 블랙 아일 스튜디오가 공중분해 되고, 폴아웃 1의 제작자들이 만든 트로이카 게임즈가 박살나고, 설상 가상으로 당시 폴아웃의 판권을 가지고 있었던 인터플래이까지 도산 위기에 처하였을 때, 폴아웃 3는 영영 세상 밖으로 못 나오는 줄 알았죠.(블랙 아일의 前사원들이 만든 옵시디언 스튜디오가 있기는 있지만, 그 때 당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므로 무효)

그러자 당시 자금 사정이 급박했던 인터플래이는 폴아웃의 판권을 두고 흥정을 벌이기 시작했고, EA와 EIDOS, 베데즈다 등의 기타 쟁쟁한 게임 회사들이 폴아웃의 판권을 두고 경합을 벌이던 끝에 베데즈다 소프트가 폴아웃에 대한 판권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때 당시 폴아웃의 판권이 베데즈다 소프트로 넘어가게 되자, 많은 사람들이 '미묘하다'라는 코멘트를 내렸던 걸로 기억합니다. 베데즈다는 지금까지도 확실히 훌륭한 게임 개발사이며, 게이머의 신뢰도는 EA나 EIDOS보다 훨씬 높은 회사로, RPG명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던 회사였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만든 엘더 스크롤 시리즈는 1인칭 RPG 였으며, 수많은 사람들은 '폴아웃이 1인칭 RPG가 되는건가 '라며 근심반 기대 반으로 게임의 제작을 지켜보았습니다. 그리고 2008년, 베데즈다 소프트는 폴아웃 3를 발매하였고, 전세계적인 호평과 지지를 받으면서 각 웹진들의 GOTY(Game Of The Year)를 놓고 GTA4와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제가 이렇게 까지 길고 긴 사설을 쓴 이유는 이번 폴아웃 3에 대한 제 기대와 근심을 드러내기 위한 것입니다. 사실 오늘 용산에서 폴아웃 3를 업어오면서도, '내가 진짜 제대로 된 선택을 하고 있는가'라면서 갈등을 벌이면서 집에 왔으니까요. 폴아웃 3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엘더 스크롤 4: 오블리비언도 해보지 않았고, 기존의 폴아웃 2에 대한 제 추억과 이 게임이 과연 부합할까 라는 등의 여러가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일단, 초반 2시간 정도(어머니 수업때문에 제대로 못했 ㅠㅠ)의 플레이 소감을 이야기 하자면 만족스럽습니다. 일단 초반 플래이에서 튜토리얼 부분이 주인공의 성장기를 통해서(가령 적성 시험을 친다던가 등의 이벤트) 케릭터의 모습과 성질, 성격을 정하게 되는데 초반 부분 게임 스토리와는 거의 관계가 없지만 일면 게이머의 게임에의 이입을 도와준다고 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다만, 이걸 두번 세번 반복하다 보면....차라리 이부분 스킵하고 곧바로 나가는 것으로 이어버리면 안되냐는 생각도 들더군요. 다만 그렇게 된다면 이야기 전개에서 이해가 좀 그렇겠지만, 문제는 어차피 볼트를 나가기 전에 '이 모든 사안에 대해서 최종적으로 고치고 싶은 점은 없습니까?'라고 물어보고 고칠 수 있다면 도대체 앞에서 왜 튜토리얼을 하는 건지 이해가 안되더군요;

-하지만, 볼트를 나가면서 핵전쟁 이후의 웨이스트랜드(Wasteland)의 황량한 풍경은 대단한 장관입니다. 전작의 팬으로서는 감동을 받은 부분인데, 전체적으로 핵전쟁 이후의 황폐한 세계를 잘 표현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볼트에서 나가면서, 지하에서 평생을 살았던 주인공이 눈이 부셔서 주위를 세상이 새하얗게 보이다가 순간 폐허가 된 세계가 보이는 것은 나름 인상이 깊었던 부분이었습니다. 사실, 폴아웃 2편에서는 그러고 자시고 간에, 주인공이 원시부족에서 출발하는 바람에 그냥 폐허에서 시작했지만, 폴아웃 3에서는 첨단 테크놀러지의 요람이자 안전한 피난처인 볼트에서 살던 주인공이 처음으로 나가서 본 세계가 폐허라는 점에서 나름 임펙트가 있더군요.

-전투는 이상하게 벰파이어 마스커레이드:블러드라인이 생각이 나더군요. 개인적으로 전작의 AP(Action Point)를 이용한 턴제 전투가 마음에 들었는데, 이번작은 오블의 영향을 받아서인지는 몰라도 실시간 전투를 선택했더군요. 하지만, 전작의 부위별 데미지를 계승 발전시킨 V.A.T.S(Vault-Tec Assisted Targeting System)은 여러가지로 독특합니다. V.A.T.S를 쓰면 주위가 느려지면서 마치 멕스 페인의 불릿타임을 쓰는듯한 연출을 보여주더니, 그것이 마지막 끝내기면 노렸던 부위가 완전히 박살나버리는 연출을 보여주더군요. 다만, 워낙이 게임이 부위 공격을 적절히 해야지 편한 구조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계속 연출을 반복해서 봐야 되는거 아니냐는 걱정도 어느정도 듭니다.

-조금 마음에 안들었던 것은 폴아웃 3에서 저널의 기능을 하는 핍보이 3000의 인터페이스...개인적으로 2편의 핍보이는 뭐랄까 대단히 불편한 인터페이스 체계를 구축해서 마음에 안들었는데, 이번작도 비슷비슷한 체계를 쓰더군요. 개인적으로 퀘스트 정리 할 때, 좀 자료좀 정리해서 보내주면 어디 덧나냐는 생각도 듭니다; 그냥 '~하라'만 써져 있으니까 퀘스트 상의 개연성을 파악하기가 조금 까다롭더군요;

-좀 더 해보고 결론을 내야겠지만, 현재로서는 전작의 팬으로서 만족하고 있는 중입니다.

5 0
  • 아스라이 2008.12.19 20:58    

    그렇게도 구하고 싶은 게임인데요, 음 지금은 용산에서 판매하고 있나요?
    아직 정식발매가 안된걸로 아는데... 혹시 그냥 수입품으로?(꽤나 고가 아닙니까 그건...)

    전 엘더스크롤 4 - 오블리비언 을 참 재밌게 현재도 하고있는 편이라,
    이 게임 스타일은 대단히 기대가 되네요.

    나가기 전에 한번 더 물어보는 것은 이 회사 특성인가 봅니다.
    엘더스크롤도 그래요.

    어쩌면 초반 튜토리얼때 자기 스타일대로 해보고 자기의 행동에 반영되어
    추천직업이 결정되는데...

    튜토리얼때 자신의 행동방식을 한번 되새겨 보고 나가기 전에 완전히 정하라는 이야기일수도 있습니다.

    흐음.. 용산이라... 테크노마트에서는 안 팔려나요...

    • Leviathan 2008.12.19 21:23 신고  

      아스라이//소리 소문도 없이 PC판이 한국에 상륙했습니다. 저도 그냥 모르고 콜옵5 살뻔했는데, sexydino님의 제보로 알게 되었습니다. 4만 2천에 용산에서 업어왔는데, 수입은 환율 크리로 스팀 판매가 $49.99에 7~8만에 육박하더군요; 아마 용산 말고도 테크노에서도 팔거라고 보는데, 저는 동네 이마트에서도 물품을 봤기 때문에 아마 전반적으로 물품이 왠만한 곳까지는 다 들어갔으리라 생각합니다.

      사실, 저는 옛날 게임들에서 질문 막 던져놓고 대답을 통해서 케릭터 성향이나 직업을 결정하던게 생각나더군요. 근데, 저는 그거 별로 안 좋아해서 미묘하더군요. 재기드 얼라이언스 2편에서 인터넷 웹사이트에서 용병 만들 때 질문해서 스킬을 정하는 시스템이 있었는데, 그거 하다가 원하는 스킬의 용병이 안나와서 토나오는줄 알았습니다(근데 그게 가장 싸게 먹혀요;;) 나중에는 짜증 나서 메뉴얼을 일일히 찾아서 했다는 슬픈 과거가 ㅠㅠ

    • Dry_oO 2008.12.25 21:46 신고  

      폴아웃 3 스팀 온라인
      49.99 달러에서..39.99 달러로 가격 내렸습니다.
      1300원 기준으로 52,506.87 (KRW) 입니다.
      그래도 다나와 최저가 42,300원 + 2500 보다 비싸네요.

  • 이생선 2008.12.20 02:00    

    마스커레이드를 즐기셨다니! 비운의 걸작이죠. 트로이카가 망할줄이야...(혹시 아케넘도 해보셨나요)
    저두 폴아웃3을 했습니다.(엑박판) 정말 오래간만에 즐겁게한 게임중 하나였습니다.ㅎㅎ
    폴아웃1이나 2의 턴제느낌은 거의(95% 이상) 상실했지만, 그 세계가 3D로 구현된걸 보는것만으로도 왠지 감동이 느껴졌습니다. 분위기를 살리고 있다는 것 자체가 매우 고맙더라구요. 하지만 동료조작이 개 포함 둘로 제한되있는게 많이 아쉬웠습니다. 플레이타임도 약간... 거의 매스이펙트의 플레이타임과 비슷하더군요. 아무튼 폴아웃 시리즈를 즐겨오셨다니 반갑습니다 ㅎㅎ

    • Leviathan 2008.12.20 12:41 신고  

      이생선//트로이카 게임즈의 게임 3작품은 중반 이상 엔딩 전까지 다 해보았고, 아케넘 빼고 모두 정품 보유중입니다^^ TOEE는 국내 정발판으로, 그리고 블러드라인은 스팀에서 $9.99에 세일할때 낼름 질렀죠. 사실 폴아웃의 계보는 블랙아일->트로이카 쪽에서 충실하게 이어간다고 할 수 있었는데, 트로이카 이후로는 맥이 끊긴것 같습니다. 많이 아쉽더군요.

      전투는 뭐, 익숙해지니까 계속 V.A.T.S를 쓰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다만 연출은 화려해서 좋긴 좋은데, 머리 팔 다리가 여과없이 날아가는 부분은 가족들 있는 데서 이 게임을 하는 걸 꺼리게 만들더군요; 이번 폴아웃 3는 사이드퀘를 느긋하게 클리어하면서 할 예정이기 때문에, 플래이 타임은 그렇게 신경쓰지 않고 있고, 철저히 사이드 퀘 중심으로 Wasteland를 해맬 생각으로 게임에 임하고 있습니다.(사실 몇몇 사람들은 메인퀘 스토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천천히 할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