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말그대로 짤렸습니다. 사실, 짤리기전에 제가 그만둘려고 했었는데,
세상 일이라는게 그렇게 녹녹하지 않은 모양입니다.
사실 한 두달 전부터 인간들이 자습실에 거의 오지도 않더군요.
개인적으로 학원 알바 다니면서 대단히 편한 생활을 했지만,
초중딩들 때문에, 여러가지로 짜증나는 점도 있었다는 걸 부인할 수 없군요.
(사실, 최근 슬슬 인내의 한계에 봉착하고 있었지요;)

그나저나 짤렸으니 다른 알바를 구해야 하는데,
한달 있으면 기말 시험입니다. 이런 제기.....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1201  (2) 2008.12.01
081127  (8) 2008.11.26
아르바이트 짤렸습니다.  (2) 2008.11.15
오늘은....  (0) 2008.11.13
081110  (0) 2008.11.11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0) 2008.11.08
2 0
  • muhootsaver 2008.11.15 08:48    

    저도 곧 기말이군요. orz... 좋은 알바 구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