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개인적인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방학이라서 그런지, 항상 게임하고 난 뒤에 블로그 질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항상 글쓰고 난뒤에 댓글을 달려고 할 때, 부모님의 컴퓨터 끄라는 호통이 들려서 화들짝 놀라면서 댓글을 마무리 짓고 나오게 됩니다. 그 덕분에 이것저것 이상한 댓글을 잔뜩 만들어내고 있는데...

1.저번에 muhootsaver님 블로그에 흑의 계약자를 픅의 계약자로 오타낸것...
2.똑같이 muhootsaver님 블로그에 '미묘합니다;'를 '미묘합니다.'라고 해서 미묘한 댓글 남긴점...
3.고어핀드님 블로그에서 케인즈가 아니라 아담 스미스를 써서 미묘하게 댓글 단 점...
4.그 외에 블로그에 댓글 달아주신 분들께 미묘한 댓글 단거(그건 셀 수 없습니다!)

...하여간 바빠지는 학기중이 되면 애니와 블로그질에 집중하기 때문에, 나아질지는 몰라도 좀 반성해야 할거 같습니다; 이러려고 블로그질 하는 거 아닌데, 항상 좀 조심을 해야 겠군요;

덧.그러고보니 서드사인님 블로그에 긴 댓글을 달려고 했는데, 실패해버렸습니다;;

'잡담 > 개인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강~!  (2) 2008.09.02
끝냈다!  (1) 2008.08.26
요즘은 블로그에 댓글 다는 것이 실수하는게 많군요;  (2) 2008.08.26
요즘 현황....  (0) 2008.08.16
Why So Serious?  (0) 2008.08.07
그거 참 일 좀 똑바로 하고 삽시다.  (4) 2008.08.01
2 0
  • muhootsaver 2008.08.28 10:08 신고    

    헉... 오타 못봤었는데 제가 댓글 확인했을때 이미 고쳐져 있었던 것인가요? ^^;;; 음... 그나저나 곧 방학이 끝나는데 말이죠... 참... 이번에야말로 성적을 어떻게 올려야 돼겠습니다만... orz...

    • Leviathan 2008.08.30 17:10 신고  

      muhootsaver//고치려 했는데, muhootsaver 님이 댓글을 먼저 달아버리시는 바람에 고치지 못했습니다; 이미 댓글 다신데다가 댓글 수정하는 것 만큼 미묘한 짓거리도 없어서;;

      하여간 이번 학기에는 꼭 성적을 올리시길 기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