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 저녁거리를 놔두고 느긋하게 앉아 있는 카르가스섭 랩 14 타우렌 드루이드 Levia)

 요즘 왠만한 게이머들은 다 한번씩은 거치는 와우를 이제서야 시작하는군요. 저번주 금요일부터 시작, 어제 랩 14까지 찍었습니다. 제가 원래 온라인게임은 오랫동안 잡지 못하는 징크스가 있어서인지 몰라도, 왠만한 온라인 게임들은 다 랩 20~30까지만 찍고 게임을 그만두는 경향이 있었는데, 와우는 한번 끝까지 만랩을 향해 달려볼 생각입니다. 게임 시작 전에 이것 저것 살펴 보았는데, 진짜 만랩 이전과 이후의 게임이 확달라지는 시스템을 와우가 취하고 있더군요. 또한 다른 한국형 MMO과는 차별적이라고 할 수 있더군요. 세계적으로 와우저가 800만이 있다는데, 해보니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 느낌.

 솔직히 저는 워크래프트 2, 확장팩, 3, 확장팩까지 모두 정품으로 지른 사람이고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을 어느정도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와우를 하는 동안 가장 놀랐던 점은 바로 전체적인 배경묘사와 세밀한 세계관입니다.. '내가 알고 있던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이 이런거였나?' 나 일개 케릭터의 시점에서 아제로스와 칼림도어를 보는 경험도 색다른 경험이더군요. 와우 공식 홈페이지에는 워크래프트 세계관 설정이 거의 80페이지에 가까울 정도이고, 실제 게임 내에서의 세부적인 설정까지 포함한다면 책한권 써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이더군요. 왠만한 온라인 게임들이 그냥 대충 3~4페이지 배경설명하고 땡 이라면, 와우는 아예 새로운 세계를 만들었다는 느낌이라서 끌리더군요. 그리고 케릭터 육성이나 스킬, 레벨업 개념이 기존 게임하고 많이 다릅니다. 이는 추후에 자세하게 다루겠습니다.

하여간 한달 정액도 끊었으니 열심히 해야겠군요 ㅎㅎ

덧. 이거 때문에 워 3 베틀체스트 지를까 생각중입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