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하하하하하....)

1.마크로스 감상중입니다. 후후후, 이거 뭐랄까, 센스 죽입니다. 80년대 메카물을 본 걸로는 장갑기병 보톰즈 밖에 없었는데, 80년대 애니들 센스 죽이는군요. 특히 프로토 컬쳐!(......) 지구 상륙 이후로 분위기가 심각해지는 것 같지만, 그렇게 어색하다는 느낌은 안 듭니다...랄까, 13화까지의 센스는 멋지군요. 솔직히 민메이가 히로인이라는 사실이...역시...뭐랄까, 머리 아픕니다;; 역시 본인이 생각하는 히로인은 하야세 쪽이랄까...그렇다면 민메이는 멕거핀?(.....) 뭐 이미 마지막에 누구와 이어지는지 알고 있지만 역시 미묘합니다;;;

그런데, 여태까지 본 거 중에서 가장 깨는 건, 역시 하야세 미사의 작화의 변천사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두장은 12화에서 캡쳐한 샷(윗장이 잘나오긴 잘나왔군요 음...)
순간 윗 장면보고 설레였습니다. 애니보면서 설래인 적은 거의 없었는데, 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18화...이정도는 아직 괜찮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16화.....
.
.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 작화진 중에 하야세 미사에게 불만 가진 사람이 있는건가....

개인적으로는 저런 타입의 여주인공을 선호합니다만,
아무리 제가 작화를 별로 가리지 않는다고 해도, 저정도의 변화는 너무 심한듯;;;
(도저히 애정으로 극복하지 못할거 같습니다 ㅠㅠ)
그런데 문제는 저 16화 작화가 거의 애니 전반적인 작화인거 같다는 느낌입니다(.......)

그러고 보니까 로이 포커, 기타 치다 죽는군요(.......)
하긴 샐러드 먹다 죽는건 더 개그라고 봐야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도서관 전쟁 1화를 감상했습니다. 작화나 스타일은 만족스럽고, 내용도 좋습니다. IG작품 치고는 뭐랄까, 솔직히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IG라고 하지 않고 JC 스태프가 제작이라고 해도 믿을 사람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정도로 드라마적인 요소와 대중에게 어필할수 있는 요소가 강하다고 저는 봅니다. 예전의 IG 작품이라면 뭐랄까, 대중적인 요소는 거의 배제하고 작가주의를 지향한다는 느낌이었으니까요. 그거 덕분에 많은 명작들이 나오기는 나왔지만, 동시에 적자를 많이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번작은 확실히 드라마 적으로도 좋고, 그렇다고 너무 진지해서 사람들에게 부담을 주는 내용도 아니고, 대중에게 어필 할 수 있는 요소가 이번 작에는 많습니다. 뭐, 시간대가 노이타미나대 이니(모야시몬, 허니와 클로버, 워킹맨, 노다메 칸타빌레 등) 그 시간대의 영향을 받는지도 모릅니다만, 그러나 이번 작이 성공하면 IG의 노선에도 큰변화가 올거 같습니다. 뭐랄까, 기대가 되는군요 ㅎㅎ

다만 1화를 보면서 약간 이해가 되지 않은 부분이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양화대와 도서관 사이의 관계. 두 집단이 아무리 대립관계라 해도 서로 무력 투쟁을 하는 건 좀 미묘한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국가의 산하기관 통제력이 떨어진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는데, 그건 좀 아닌거 같고, 그리고 양화대가 국가 중요 기관의 요직과 연이 있다고 한다면, 도서관을 무력 항쟁이 아니라 법적인 수단으로 제제를 가할수도 있는 것이고...뭐 경우의 수는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만, 왜 하필 무력 항쟁인지는 이해가 되지 않는군요. 제 동생의 설에 의하면 원작 라이트 노벨에서 밀리터리를 집어넣기 위한 일종의 멕거핀이다(.....)라고 하는데, 이건 좀 아닌거 같고;; 스토리가 진행되면 이에 대해서 알게 되겠지요.

일단 마음에 듭니다. 후에 양화법에 의한 미디어 탄압이나 통제에 대해서 진지하게 다루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나, 1쿨이라는 한계가 좀 아쉽기는 아쉽군요. 뭐 그래도 현재의 분위기를 잘 이끌고 나가 준다면 충분히 멋진 작품이 나올거 같습니다 ㅎㅎ
6 0
  • giantroot 2008.04.13 01:52    

    1.

    16화의 하야세 미사 작화로 드러난 심정

    =

    this is my final fit my final belly ache
    이것은 나의 마지막 발작.. 나의 마지막 불평..

    (Radiohead, No surprise)

    2. 도서관전쟁 원작자가 말하길, '황금타임대 드라마같은 라노베 쓰고 싶었다'라는 군. 개인적으로 러브러브 비중이 너무 막대해서(왕자님에서 게임 오버) 밀리터리쪽은 거의 맥거핀처럼 보이더군;; 어떻게 될지는 나도 잘 모르겠지만 말이야.

    • Leviathan 2008.04.15 00:59 신고  

      giantroot//

      1.누군가가 미사와 플래그 세운걸 부정하는 자가 있어!

      2.으음, 그런 느낌으로 만든건가;;

  • muhootsaver 2008.04.13 09:38 신고    

    진짜 마크로스 작화는 후덜덜이죠;;;(나쁜의미로...^^;;) 거기다가 프로토 컬쳐 센스. 그리고 포커 그 기타치다 죽는장면 참...;;; 뭐랄까, 비행기에서 내리고 상당히 시간이 있었고 거기다가 애인이 지나칠 정도의 상처인데 빨리가서 치료나 받지... 보면서 약간 어이를 상실했던 부분. 멋부리는 것도 도가 지나치면 죽는다는 교훈을...쿨럭;;;

    그리고 80년대 메카물은 패트레이버 추천입니다. 지금봐도 나쁘지 않은 센스와 좋은 작화를 보여주죠 (작화가 좋다는 건 80년대를 기준으로 말하는 겁니다 ^^). 내용은 솔직히 Leviathan님 취향에 맞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포스팅 보면 주로 어느정도 무게감있는 작품들을 좋아하시는 것 같던데...(하긴 패트레이버도 극장판은 감독덕에 무게감있게 나오기는 했으니...)

    마지막으로 도서관 전쟁은 역시 1쿨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을 해야...

    • Leviathan 2008.04.15 01:03 신고  

      muhootsaver//25화 보면서 눈을 모니터에서 돌려버리고 말았습니다;; 이거 DVD 살 뻔 했는데, 큰화면에서 봤으면 TV 껐을지도 몰랐겠네요;; 그리고 포커 소위는 그냥 파인 셀러드가 먹고 싶었을 뿐이었습니다(.....) 셀러드가 얼마나 맛있었길래;;;

      페트레이버는 일단 마크로스 관련으로 정리가 끝나면 도전할 생각입니다. 확실히 저는 건담같은 부류보다는 그런쪽이 잘 맞아 들어가더군요 ㅎㅎ 하여간 추천 감사합니다.

      아마도 원작인 라이트 노벨이 1부~4부로 각각 제목이 다른걸 생각하면, 이것도 그렇게 갈거 같습니다. 그렇다면 장기적으로 방영하는것이 확정되는 것이니, 크게 걱정안하셔도 될거 같군요. 아 그리고, 밑에 댓글을 참조하시면 어느정도 배경에 대한 이해가 됩니다. 그래도 '역시 밀리터리는 멕거핀이다' 라는 견해는 사라지지 않네요;;

  • Laika_09 2008.04.13 23:30    

    1. 마크로스는 언젠가 한 번 정주행해야 할 작품입니다만 지금은 시간이 정말 안되네요. 내년을 기약해야 할 듯.

    이러면서 신작은 잘만 챙겨보는 나(...)

    2. IG라고 해도 노이타미나에는 맞춰가야 될 테니까요. 전 이런 모습의 IG도 좋긴 합니다만:)

    도서관전쟁 원작의 설정에 대해서는 http://yanda.egloos.com/1607077 을 읽어보시면 이해가 빠를 듯 합니다. 원작 소설도 (아마)올해 내로 국내에 정발될 듯. 참고로 아리카와 히로 작가의 전작들은 이미 정발되어 있습니다'ㅅ'

    • Leviathan 2008.04.15 01:04 신고  

      Laika_09//1.정주할 가치까지야;; 그냥 1984년도 극장판 '사랑, 기억하고 있습니까'를 보시는게 좋습니다. 솔직히 이건...뭐랄까...좀, 그렇습니다, 네(......)

      2.노이타미나 시간대는 저하고 은근히 잘 맞아 들어가더군요. 그리고 링크 감사합니다. 덕분에 어느정도 이해가 되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