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에반게리온, 새로운 시작)


에반게리온이라고 하면 왠만한 사람들이 다 알만한 애니메이션입니다. 1995년 처음 나온 이후로, '일본 에니메이션의 분수령은 에바를 기준으로 한다.'라는 말이 정석으로 총할 만큼 향후 95년 이후로 에바의 영향을 받지 않은 에니메이션은 없다고 할 정도로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TV판 25, 26화가 파격적인 실험 영상으로 논란이 되는 엔딩을 보여주고 나서 많은 논란이 일어 났습니다. 실제 제작진은 에바를 1기, 2기로 나누어 제작할 계획이었으며, 3쿨 정도의 길이로 제작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그 당시 저조했던 시청률로 인해서, 2기는 꿈도 못 꿔보고, 예산 부족으로 인해서 25, 26화를 그런 식으로 만들었던 것이 아니었냐는 추측만이 무성한 체, TV판 에바는 결말을 내게 됩니다.

그 후, 1997년 '데스&리버스'라는 TV 버전을 정리한 극장판이 나오고, 제작사에서는 '이것이 진정한 에바의 결말이다!'라며, '에어, 진심을 그대에게'라는 극장판을 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극장판의 결말 또한 수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키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그 동안 깔아놓았던 수많은 복선들을 다 정리하지 못한 체 끝낸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있을 정도로 극장판의 결론은 불친절한 감이 있었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극장판 자체로 보면 매우 감동적입니다. 저는 미국판 DVD를 소장중)

그 뒤로 10년이 흘러서, 신 에바 극장판이 만들어진다고 하였을 때, 수 많은 사람들은 가이낙스가 에반게리온을 너무 우려 먹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저도 에바 DVD리뉴얼 버전을 보면서, 가이낙스가 에반게리온에 너무 집착하는 것이 아니냐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제작진들이 '우리가 생각하는 진정한 에바를 보여주마!'라고 할 정도면(솔직히 어느정도는 과거의 향수에 젖기도 했지만;;), 기대할 만하다고 저는 판단하고 序를 감상하였습니다.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면, 신 극장판 에반게리온:序는 TV판과 과거 극장판과는 다른 차별성을 보여줍니다. 그것이 나쁜지 좋은지는 현 시점에서는 파악이 불가능하지만, 序만 놓고 보았을 때는 매우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序는  TV판의 큰 줄거리를 따라갑니다. 신지가 처음으로 에바 초호기에 타는 모습, 그리고 사도와 싸우면서 갈등, 방황하는 모습, 마지막 序의 클라이막스인 야시마산 작전까지 큰 얼개는 TV판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세부적인 설정, 장면 묘사, 성우의 연기, 인물의 행동에서는 TV판과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일단 序에서 나오는 신지의 모습은 TV판과 달리 반항적입니다. 이게 序에 있어서 가장 미묘한 부분인데, 적극적인 신지의 심리 묘사나 이를 부각시키기 위해서 TV판에서의 짜잘한 에피소드 등을 쳐낸 것 등을 보면 확실히 TV판과는 다른 느낌을 받습니다. 처음에는 조금 껄끄러울수도 있지만, 마지막 야시마 산 작전에서 제 6사도 라미엘과의 전투에서 쓰러진 에바 초호기를 다시 일으켜 세우면서 저격총을 잡는 신지의 모습과 미사토가 "저도 초호기 파일럿을 믿습니다."라는 부분에서는 그러한 신지의 변화가 매우 설득력 있게 다가옵니다.

세부적인 설정, 사건 등에서 序는 TV판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미사토가 센트럴 도그마에 봉인되있던 리리스를 보여주면서, '사도와 리리스가 접촉하면 서드 임팩트가 일어난다.'라고 신지에게 경고하던 부분은 TV판의 내용과는 전혀 달랐고, 겐도우가 '리리스와의 계약'을 언급한 부분, 그리고-조금 쇼크를 먹었지만- TV판 거의 마지막에 나오는 나기사 카오루가 달에서 지구를 내려다 보면서, '다시 만나는 걸 기대하지, 신지군'이라고 말하는 부분 등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것들은 후에 나올 극장판 破, 急, 結(이건 가제입니다. 마지막 극장판은 이름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을 위한 복선이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序의 연출은 TV판이나 과거 구 극장판을 본 사람들에게 정말로 격세지감을 느끼게 합니다. 마지막 클라이막스인 야시마 산 작전은 제가 요즘 본 극장판 중에서는 엄청난 스케일을 보여줍니다. 극장에 들어가서 보는 것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엄청난 사운드와 박력을 보여주더군요.

序에서 아쉬웠던 점은 기존 TV판과 다른 점을 추구하다 보니, TV판의 그 갑갑하고 미묘한 느낌이라기 보다는 좀 열혈의 느낌이 났다는 점과 TV판이나 구 극장판을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매우 불친절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전자는 호불호가 갈릴수 있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후자 같은 경우는 미묘한지라, 과거 TV판을 본 사람들은 머릿속으로 빠진 부분을 채워넣어서 빠졌다는 느낌을 크게 받지 못하지만, 처음 본 사람들에게는 애니 내에서 일어나는 여러 사건들이 이해가 되지 않은 부분이 많을 것입니다.(TV판을 감상할 시간이 없고 序를 제대로 이해하시려면, 데스&리버스를 보실것을 추천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序는 가이낙스가 원하는 진정한 에반게리온의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입니다. 앞으로 破나, 急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지금 현재로써는 그들이 생각하는 진정한 에바라는 것을 기대해 볼만 합니다.

.破부터는 에바 2,3,4,5,6호기 까지 다 나온다고 하네요;; 새로운 파일럿도 나옵니다.(안경 쓴 트윈테일)

덧2.미사토도 미묘하게 애니 내에서 긍정적으로 처리되었다는 느낌입니다.
이전에는 '작전 능력 제로의 무책임하고 무모한 사령관'이라는 평과
'에바를 이용해서 사적인 복수를 하려한다.'라는 악평이 많아서,
미사토를 부정적으로 그려내는 SS가 많았습니다만, 이번에는 그게 아닌가 봅니다.

덧3.에반게리온:破(a.k.a Evangelion:2.0)은 올해 7월에 일본에서 개봉합니다.
8 0
  • 붉은인간 2008.02.06 01:19    

    데스&리버스 처럼 그냥 총집편 비스무리 한건줄 알았는데<

    봐야겠네요<

    리뷰 잘봤습니다

    • Leviathan 2008.02.06 01:32 신고  

      붉은인간//기회가 되시면 극장에서 보세요 ㅎㅎ

  • hk. 2008.02.06 14:54 신고    

    아.. 에바 봐야하는데.. 같이 볼 사람이 없.. ...;;

    글구 레비아탄님 바통 받아주시겠어요? ^^;
    바통 포스트는 겜타쿠에 '게임에 대해 이야기하는 간단한(?) 문답' 이라는 포스트입니다.

    ...받아주세효.. ㅠㅠ

    • Leviathan 2008.02.06 18:55 신고  

      아돌//가서보니까 가족 동반 관람(....)도 있더군요. 그런데 왠만해서는 칙칙한 남정네들이 모여서 마지막 우타다 히카루의 'Beautiful World'를 합창하더군요;;

      그리고 문답은 보내드렸습니다 ㅎㅎ

  • TheE.O.L 2008.02.07 20:01    

    TV판이나 구 극장판을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매우 불친절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의견이 다른;;
    오히려 원작을 아는 사람들은 원작때문에 序를 감상하는데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지;;
    물론 개인의견차이긴 하지만, TV판 및 구 극장판과 현재의 신 극장판은 구분되어야 된다고 봄.
    원작과의 차이점이나 비슷한 점을 생각하면서 보는 것 자체는 자기만족이든 어떻든 간에 상관없지만 序를 비롯한 신 극장판은 설정자체가 다를 수도 있고 이미 사도의 순서니 리리스의 가면이니 타브리스의 발언등등의 차이로 인해 원작과는 달라졌다고 생각.
    원작과 신 극장판을 비교하면 분명 잘린 부분(처음 에바가 스스로 움직여서 떨어지는 돌?등을 막는 장면 등)이 있지만 그런 잘린 장면들은 어디까지나 원작을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나 보이는 것이지, 신 극장판 자체는 그 자체로 나름 스무스하게 진행되었다고 생각.
    예고편만 보면 확실히 破부터는 아예 다른 내용이 될 확률이 더욱 높아보이니 말이지요;;
    뭐, 신 극장판이 전부 개봉된 후, 원작을 알아야지만 이해가 되게 해놓았다면 그때는 경우가 달라질 것입니다만, 序만 개봉된 현재로서는 일단 序를 이해하기 위해 원작을 알아야 한다던가 하는 일은 필수적이지는 않을 듯.
    결론을 말하자면 신 극장판이 전부 개봉되기 전까지는 그 자체의 내용을 가지고 이런저런 말을 할 수는 있으나 굳이 원작과의 연관성을 찾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는 것(물론 원작이 있는 작품이기에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는 것 정도는 알고는 있습니다만)

    (...라지만, 이딴 헛소리를 해대는 소인 자신도 원작을 알고 序를 보기전 다시한번 원작-TV판과 극장판을 보고 갔다는 점에서 이미 이 헛소리의 가치따위는 없다는;;)
    (...남의 글에 뭔 이렇게 댓글을 길게 다는 건지;; 차라리 트랙백으로 할 걸 그랬나 싶지만, 이미 에바 序에 관한 글을 한번 썼기에(<-그것도 원작과 비교한;;) 그냥;; 죄송합니다)

    • Leviathan 2008.02.07 23:01 신고  

      TheE.O.L//으음...내 이야기를 요약하면 대충 이런 걸세.

      일단 序에서의 이야기 전개는 매우 부드러운 편이네. 솔직히 원작을 보지 않은 사람으로서도 왜 그렇게 진행되는 지 정도는 줄거리 상으로는 이해할 수 있지. 다만 문제는 세부적인 내용이야. 세부적인 내용에서 序는 이미 원작에서 달라졌다는 건 자네나 나나 둘다 잘 아는 사실이지. 그런데 문제는 그런 달라진 부분이 원작을 아는 사람에게는 앞으로 나올 신 극장판에 대한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는 단초이지만, 원작을 안보고 序하나만 본 사람에게는 개연성이 좀 부족하지. 솔직히 원작을 보지 않고 마지막의 카오루의 대사나 리리스와의 계약에 대한 복선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네. 물론 序자체로도 훌륭한 이야기 완결성을 보여주고 있네. 그러나 내가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은 안노가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신 에반게리온은 구 원본에 대한 어느정도의 지식을 필요로 한다는 것일세. 신 극장판이 모두 다 나온 상태에서 몰아서 본다면, 그것은 그 나름대로의 의미를 지니고 있겠지. 그러나 현재는 序하나만 나온 상태이고, 이를 토대로 우리는 앞으로 나올 신 극장판과 신 에반게리온을 추론해야 되지. 그러한 의미에서 구 원본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 것 뿐이야.

      뭐...어쩌다 보니까 이야기가 길어지게 되었는데, 본인도 자네의 의견에 동의하네. 그런데, 내가 극장에서 봤을 때, 가족동반으로 어린이를 데려온 어른의 약간이지 미묘한 반응은 정말이지;;; 하여간, 원작을 다본 우리가 이런 이야기 해봤자 별의미 없다는 생각이 점점 들기 시작하는군;;;;

  • TSign 2008.02.08 05:52    

    가이낙스가 딴것들을 안만들고 에바로 지금까지 우려먹었다면 에이 또 에바냐, 라는 반응이 나왔겠지만 그와중에 이것저것 많이 만들어서그런지 이제 에바의 재탕질은 그러려니 해버리게 되더군요. 음, 그러니까 DNF를 기다리는 느낌이랑 비슷하려나요-_-;

    • Leviathan 2008.02.08 16:50 신고  

      TSign//그래도 중간에 FLCL 이후서 부터 톰을 노려라! 2까지의 약 6년정도의 기간 동안 가이낙스가 삽질한 것이 너무 많아서 내심 불안해 했습니다. 이 친구들이 소재가 다 고갈되어서 이제 재탕질 들어간게 아닌가 하고요. 그래도 이번 건 납득할만한 정도의 모습은 보여주더군요.

      그나저나 DNF는 2008년 4분기 출시 루머가 유력하게 돌고 있더군요. 저번에 3D렐름 측에서 유명한 비지니스 잡지와 인터뷰한 내용중에 이런 내용을 암시하는 문구가 있었습니다. 솔직한 심정으로 이제 좀 나와주었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