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만화, 영화 이야기/애니에 대한 잡생각


-더 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14화까지 감상했습니다.

-이런걸 볼때마다 1980년~1990년대 애니메이션 최고라고 주장하고 싶어지는데, 진지함과 가벼움의 균형을 적절하게 맞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소재에 이끌려서 본 페트레이버지만, 점점 가면 갈수록 작품 자체의 완성도나 재미에 끌리게 되더군요. 

-페트레이버는 기본적인 일본 메카닉 애니들과 다르게 진정한 '리얼' 메카닉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애니메이션의 스토리는 레이버(Labor, 노동자)라는 로봇이 사회 전반적으로 쓰이고 있고, 이로 인해 레이버를 이용한 범죄나 사고가 많아지자 거기에 대비해서 경찰청에서 순찰 전용 레이버인 페트레이버를 도입하고 그 패트레이버 부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다루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본편도 국제 테러리스트 등 보다는 술취한 취객 레이버를 상대한다던가 화재 진압를 하는 등의 업무를 더 하죠.

-개그와 진지함이 적절히 섞였습니다. 개그도 요즘의 성적 개그나 오타쿠스러운 개그가 아니라 상당히 일상적인 개그입니다. 그리고 무리하게 내용에 개그를 섞지 않고, 적당히 템포를 띄우기 위해서 요소 요소마다 삽입을 하더군요. 사실 개그에 상당히 둔감하고, 썩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개그치는걸 보면서 웃어본건 정말 오랜만이네요. 하지만 진지할때는 대단히 진지합니다. 10화~ 11화 정도에서, 2 소대가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갖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은 성공적으로 분위기를 잡습니다. 인물 관계도 가벼운 듯하면서 본질적으로 진지한 구석이 많이 존재합니다.

-2소대는 상당히 독특한 집단입니다. 사실 어떻게 보면 너무나 강한 개성을 가진 사람들의 집단이라 그런지 사회 부적응론자들이 모인 거 같지만, 묘하게 유능한 집단입니다. 각각 개성을 갖고 있고, 그 개성이 서로 충돌하면서도 협동이 이루어지는 독특한 관계를 형성하죠. 어떤 의미에서는 2000년대 나왔던 카마미야 감독의 공각기동대 SAC 시리즈가 생각나기도 하는데, 공각기동대의 맴버들이 독특한 개성과 유능함을 지닌 사회적 아웃사이더들의 모임이라는 점에서는 2소대와 많은 부분 겹쳐진다고 할 수 있겠네요.

-만족하면서 보고 있습니다.

4 1
  • muhootsaver 2009.11.22 05:15    

    개그, 메카, 액션, 성장기, 사회풍자 등 여러가지 요소를을 다루면서도 이정도의 완성도를 보이는 작품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 생각되네요. 그렇지 않아도 leviathan님이 보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갑자기 그리워져서 저도 요즘 시간 나면 조금씩 보고 있습니다. ^^ 참고로 신OVA가 TV판 스토리의 마무리를 짓기 때문에 TV판 후에는 신OVA를 이어서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이미 아실지도 모르겠지만)
    *덧: 그나저나 참 지금 생각해보면 건전한 개그와 액션을 추구한 작품이군요. 80년대도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작품들은 꽤 있었는데...

    • Leviathan 2009.11.23 01:02 신고  

      muhootsaver//이 정도면 상업적이나 작품성 양쪽으로 좋은 평가를 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다양한 소재를 다루면서도 작품 자체의 재미를 유지(특히 개그 부분을)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어려우니까요. 아마 신/구 OVA 모두 보지 않을까 싶은데, 일단 추천하신대로 TVA->신 OVA->나머지 순으로 볼 듯합니다.

  • alpaka 2009.11.22 20:17    

    몇 작품 본 적은 없지만 80,90년대 작품들, 애니라든지 만화라든지 보면 정말 일본만화(애니였나;;) 2차부흥기라는 말이 딱 어울릴 정도의 대단한 작품들이 굉장히 많은 것 같습니다. 가끔은 왜 늦게 태어나서 그 때의 작품들 보면서 성장할 수 없엇는지 아쉬울때도 있어요 --; 요샌 본토 시장도 시들시들 하고 이쪽 분야가 계속 내리막길이니 제가 구부정해지기 전에 그런 부흥기는 다시 안 올것만 같아 많이 아쉽기도 합니다.

    • Leviathan 2009.11.23 01:06 신고  

      alpaka//어차피 이 세상의 모든 것은 오르막길을 걸으면 내리막길을 걷게 되있음. 하지만 거기에 진실됨이 있다면 절대로 사라지지는 않지. 예를 들어 재즈 같은 경우도 과거에 대중음악의 황제였지만, 이제는 클럽 등의 제한된 공간에서나 연주하는 음악이되엇지. 그렇다고 해서 재즈가 죽은 것도 아니고, 재즈 문화가 과거에 비해 전통을 잃고 변질 된 것도 아니지.

      따라서 나는 일본 애니메이션이 어떤 식으로든 명맥을 유지할 것이라 본다. 물론 그것이 지금 우리가 보는 형태로서 유지하는 않으리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