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s'에 해당되는 글 163건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6759/rumored-new-castlevania-ds-screens-indicate-wii-connectiv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은 대체 뉘신지?)

예전부터 돌던 루머이지만, 이렇게 구체적으로 스샷까지 나온것은 처음인듯 싶습니다. 악마성 드라큘라, 영미권에서는 캐슬베니아로 잘 알려진 게임이죠. DS로 처음 나온 창월의 십자가, 그 다음 작품인 미궁의 화랑은 둘 다 잘만들어진 DS게임으로 꼽힙니다. 메타 크리틱(각 웹진들의 리뷰들을 합산해서 평균을 내주는 사이트)에서 창월의 십자가가 평점 89점을, 미궁의 화랑을 평점 85점을 줄 정도로 평이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이번 3번째 작품이라고 추측되는 게임의 메뉴 화면. 제목은 누군가 좀 번역좀 해주세요;;;) 

이 스샷들이 유출된 경로는 원문기사에는 나와있습니다. Wii의 와이파이 뉴스(이게 맞나;; 해석이 잘 안되서 죄송;;;)를 통해서 공개가 되었다고 하네요. 재밌는 점은 과거 2편과는 달리 케릭터 일러스트가 엄청나게 바뀌었다는 점입니다. Kotaku의 표현을 빌리자면, '아니메'적 느낌이 많이 나서 마음에 안 들었는데, 이번작에서는 코지마 아야미(원 악마성 시리즈의 일러스트레이터)가 돌아오는 것이 아니냐 라는 낙관적인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게 과연 사실이냐, 아니면 누군가가 조작을 한것이냐...라는 문제인데, 일본측에서는 엄청나게 잠잠한 분위기라(2체널 게임 게시판, 인사이드, 게임와치, 패미통까지 뒤져 보았습니다;;;), 지금 저하고 Kotaku가 엄청난 낚시에 낚인듯한 느낌도 드는군요;;;;

덧.그러고보니 게임 스타트 위에 잘보시면 Wii라고 써져 있군요;;;이거 진짜 낚신가;;;  
2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4/26412.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노리스의 전작, 바텐 카이토스 루리웹 게시판 이미지,
바텐 카이토스 1과 2는 모두 게임 큐브로 나왔다.)

으음...뭐라 그럴까, 매우 좋은 소식입니다. RPG펜들이라면 기대 하셔도 될만한 게임이 될 듯 싶습니다. 바텐 카이토스는 게임 큐브 시절의 RPG명작으로 분류되는 게임입니다. 바텐 카이토스에서 특이한 점은 바로 게이머는 주인공을 조종하는 것이 아니라, 주인공 곁에서 주인공에게 조언을 하는 정령과 같은 존재가 되어서(물론 주인공은 컨트롤 합니다) 게임을 진행하고, 메직 더 게더링과 비슷한 느낌으로 전투를 진행합니다. GC로 매우 훌륭한 그래픽을 보여 주었으며, 게임 스토리 또한 좋아서 GC RPG게임중에서 명작으로 손꼽더군요. 이후에 바텐 카이토스는 2편이 나왔습니다. 작년에 반다이 남코(닌텐도)에 흡수된 뒤로 처음으로 제작하는 게임이라는 군요.(지적해주신 거북거북 님 감사합니다^^)

이번에 모노리스에서 개발하는 게임 제목은 '소마 브링거'입니다. 형식은 바텐 시리즈와는 달리 액션 RPG라는 군요. 주인공 외에 3명과 파티를 짜서 게임을 진행하는데, 나중에 사람들과의 협력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군요. 일단 발매일은 2월 28일로 되어있습니다.(공식사이트는 여기입니다.)  
4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3/26365.html

심시티 DS는 한국에서 한글화 되어서 정발 되었습니다만, 정발되고 난 뒤에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후속작이 나오는 군요. 이번 DS버전은 정식 시리즈(라고 해도 저는 3편까지 밖에 안한지라;;;)와는 다른 시스템을 적용하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시대개념의 적용과 민심의 동향을 파악하는 것이 추가된것 같습니다. 시대 개념은 크게 세가지로 나뉘는 듯 싶은데, 고대, 일본(아마 이는 일본 기준인듯 싶습니다.), 미국으로 나뉘고, 각각의 시대에서 일정한 목표를 달성해야지 샌드박스 모드가 풀리는 듯 싶습니다. 그리고 민심의 동향은 예전 시리즈와 달리 직접적으로 주민들에게 물어보는 것이 가능하다는군요.

이런거는 어찌되든 좋으니, 한국에 정발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솔직히 한글화 되고, 로컬라이징 까지 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만, 문제는 역시 EA의 태도인지라....이건 좀 지켜봐야 알겠습니다.        

2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4121/nintendo-power-reveals-sonic-chronicles-biowares-hedgehog-rp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웨어가 소닉 RPG를 만든다고 밝힌 Nintendo Power 최신호)
 
진심으로 Jesus-Christ-Banana!입니다. 이런 식의 전개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모두들 Sonic The Hedgehog는 다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직역하자면, 고슴도치 소닉이 맞겠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바람돌이 소닉이나 날쌘돌이 소닉으로 더 잘 알려져있습니다. 소닉은 세가에서 닌텐도에 대항하기 위한 캐릭터로, 1991년 나온 게임에서 처음 등장하고 지난 17년간 수많은 서브 캐릭과 애니, 게임에 등장하며 나름의 인기를 구사하였습니다. 이번에는 2008년 북경 올림픽에서는 소닉과 마리오가 같이 나와서 100M 경주를 하는 사진을 보여주어서 사람들을 당혹하게 만들고 있습니다.(........소닉이 소닉붐을 일으키면 어떡하지;;) 더불어서 이번에 나오는 스메시 브라더즈 X에서는 마리오와 자웅을 겨루기도 하더군요.(은근히 닌텐도에 대한 세가의 질투?)

소닉 연대기라고 알려진 이번 RPG 프로젝트는 The Dark Brotherhood라는 부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정확히 어떤식의 적을 만나게 될지는 모르지만, 소닉의 동족이나 아니면 소닉의 숨겨진 동생(......)이 나올지도 모르겠군요. 그러나 확실한건 전 시리즈와는 다른 신 캐릭터의 등장이라는 점입니다.(이건 너무 당연한가;;;)

바이오웨어는...."바이오웨어가 뭐하는 회사이길래 그렇게 흥분하냐?"라고 물어보시면 블랙아일, 트로이카, CDprojekt, 옵시디언(인터플레이 해체로 블랙아일 개발진이 떨어져 나와 만들어진 개발사, 네버윈터나이츠2와 KOTOR 2편:시쓰 로드를 만들었다.) 등과 더불어서 제가 좋아하다 못해 존경을 표하는 RPG 제작사 중에 하나입니다. 지금으로 부터 약 10년전, 발더스 게이트라는 걸출한 명작을 만들어 내고, 약 5년전에는 스타워즈:구공화국의 기사단(a.ka KOTOR)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네버 윈터 나이츠 시리즈를 만들고, 작년 최고의 RPG 게임 상을 받은 메스 이펙트를 만들었습니다. 최근 EA(Eat All! 젠장!)가 바이오웨어를 인수하여서 수많은 걱정과 우려를 불러 일으켰지만,(EA가 말아먹은 제작사 중에 웨스트우드도 있었죠. 젠장!) 그래도 매스 이펙트로 아직도 자신들이 건제하다는 것을 보여준 바이오웨어. 현재 매스 이펙트 3부작으로 바쁠 텐데, 거기에다가 소닉 RPG 까지 착수하다니, 역시 명가는 다릅니다.(뭐가;;) 다만, 예전의 제이드 엠파이어(2005)처럼 게임을 말아 먹지 않았으면 하네요(저는 나름 괜찮게 보았지만, 평이 갈리는 듯 싶습니다.)

이번 소닉 RPG는 알려진 점이 매우 적습니다. 다만 확실한 점은 스타일러스 펜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게임이 될거라는 점입니다. 일단 11명의 동료 중에서 4명씩 팀을 짜서 움직이게 될 것이고, 전투는 턴베이스로 진행 될거라 하지만, 공격은 응원단과 비슷한 느낌으로 진행될거라 하는군요.(?!) 응원단 식으로 전투가 진행된다는 점은 매우 깨는 부분입니다만, 역시 뚜껑을 열어보기 전에는 아무것도 모르겠죠? 하여간 게임 발매가 매우 기다려집니다ㅎㅎ

ps.Kotaku에서는 처음 이 기사가 뜨자, 기사 제목에 대놓고 WTF을 써놨더군요;;;;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3533/assassins-creed-ds-box-ar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음...Kotaku에서 확인하고, 뉴스가 좀 황당무계한 감이 없지 않아서, 곧바로 IGN이나 게임 스팟에 올라온 뉴스들을 보니, 아직 안 올라와 있습니다. Kotaku 기준으로 1윌 10일 오후 4시(현지 시각)에 올라온 것이니 다른 곳에도 올라오기에는 좀 이른 감이 있군요. 하여간 여러가지 의미에서 좀 깨는 뉴스입니다. 어세신즈 크리드의 프리퀼이 DS로 나오는게 문제가 아니라, 벌써부터 DS로 프리퀼을 낸다는 것이 미묘한 점입니다. 애시당초부터 트릴로지(이것도냐;;;)를 계획하고 있었으면, 2편이나 3편이 나올 시점에서 프리퀼을 내주어야 하는게 정석 아닐까요? 그렇다고 "1편 내고 프리퀼로 넘어가는 건 모조리 말이 안되는 거냐?"라고 물어보시면 그것도 아니고;;; 하여간 패키지뒤에 찍힌 스샷들은 나름대로 퀼리티가 있어보입니다.
3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은 넓고 팔게임은 많다!"라는 느낌의 트레일러입니다. 솔직히 3년전에 처음 봤을 때는 "오오, 나름 잘 만들었군..."이른 느낌이었는데, 이걸 DS게임으로 팔 줄이야;;; DS 2500 시리즈 라는(정확히는 못들었습니다;; 히어링이 안되서 죄송;;;;) 첫 시범작인 듯 싶은데, 일단 플래쉬로 해본 사람은 DS로 할 이유는 없겠지요?

자세한것은 PA관련 정보를 링크로 걸어두겠습니다.(크림슨 룸 관련 정보)
3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 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1/26185.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뭐 하자는걸까?(어제 그런 기사를 올렸는데, 또 올라오냐;;;)
0 0
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1/26182.html

1월 신작인 '로자리오와 뱀파이어'가 DS 게임으로 만들어 진다는 군요. 곤조가 제작했으니, 인지도가 높은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요즘은 이러한 미디어 믹스 프로젝트가 대세인가 봅니다. '묘지의 키타로'나 'To Love', '충사', '코드기아스:반역의 루루슈', '가정교사 히트멘 리본','천원돌파 그랜라간' 등 애니로 나왔거나, 나올 예정인 애니들이 DS 게임으로 믹스가 되는군요. 그러나 이런 게임들이 나올 때 하나같이 완성도가 뭐 같아서, 별 기대는 안됩니다.(혹은 원작 파괴같은 게임들도 있더군요. 특히 코드기아스나 그랜라간이라던가;;;;)

그러나 이번에 마베라스 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올 예정인 '충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마베라스 쪽은 뭔가 믿음이 신뢰를 할 수 있는 그런 곳이랄까요, 충사 쪽은 사람들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편이고, 원작 자체가 너무 뛰어난 작품이니 기대할 만하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2 0
게임 이야기/게임 리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묘하게 아쉬웠던 작품)
 
뭐, 클리어 한지는 좀 되었지만;;; 그냥 돈주고 사서 하기에는 아깝지 않다 라는 느낌입니다. 솔직히 '이 멋진 세계'는 사고서 '감동적이었다(게임의 스토리서부터 시스템, 사소한거 하나 하나까지!)'라는 느낌이었는데, 이노센스는 '시스템은 OK, 근데 스토리가 좀....'이라는 느낌입니다. 그렇다고 스토리에 큰 문제가 있는것도 아니고 있을건 다 있는 스토리인데, 미묘하군요;;;(너무 많이 봐왔던 소재를 다시 써서 그런가?)
 
게임 시스템은 확실히 잘 짜여진 편입니다. 저는 이번이 테일즈 시리즈를 처음으로 하지만, 전투 시스템이 잘 만들어 졌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전투에 있어서, 자신의 동료의 행동을 하나하나 지정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마음에 들더군요. 그리고 전투에서 동료의 도움으로 콤보가 계속 끊기지 않게 하고, HP가 일정이하로 떨어졌을때 회복을 해준다던가, 상태이상에 걸렸을 때 회복기를 쓰는 등 꽤 듬직한 AI였습니다. 그리고 무기 커스텀 시스템이나, 길드 퀘스트 시스템 등도 나름 게임에 재미를 주는 부분이었습니다. 그러나 시스템적으로 TOI는 매우 큰 단점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던전 내에서의 미니맵의 부재라는 점입니다. 이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던전에서 무지막지 하게 해매다가 게임을 접었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던전의 구조가 길을 해매기 쉽게 해놓고서는 정작 미니맵을 지원하지 않았다는 문제입니다. 저야, 그닥 길을 해맸다는 느낌은 안 드는데, 확실히 길을 잃기 쉬운 구조로 맵을 만들어 놓았습니다.(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루리웹의 어떤 분은 맵을 스캔을 떠서 정리 해주셨더군요. 참조해서 보시길.)
 
 스토리는 제가 기대한 게 너무 컸던지, 좀 아쉽더군요. 초반부에는 주인공들이 너무 전생에 집착하는 거 같아서 여러가지로 마음에 안들었는데, 마지막에는 주인공들이 너무 쉽게 "전생은 중요한게 아니야!"라고 외치는 것 같더군요;;; 그외에 스토리 구성은 빠질 것 없이 구성을 해놓았는데, 스토리에 있어서 중간 연결 고리가 좀 부족했다 라는 느낌입니다.(차라리 던전을 복잡하게 하지 말고, 스토리를 보강하지;;;;) 그래도 중요한 대목에서 거의 대부분은 성우가 나와 음성이 나온다는 점은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런 부분은 감정 이입이 잘 되더군요.

 그 대신에 캐릭터가 스토리의 그러한 단점을 커버합니다. 캐릭터들이 하나 같이 매력적이어서(루카 빼고;;;;), 게임 내내 스킷(주인공들이 나와서 잡담하는 테일즈 시리즈의 고유 시스템)으로 재밌게 해주더군요.(개그 센스들이 끝내줍니다.) 주인공 캐릭터들을 제외한 다른 캐릭터들도 은근히(?) 매력포인트들을 하나씩 가지고 있어서, '본편 스토리 진행보다 이게 더 재밌다'라는 느낌을 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현재 전작 템페스트의 악명 덕분에(이 놈은 정식 시리즈로도 분류되지 않는 괴작;;;), 매우 높게 평가받고 있으며, 저도 정식 테일즈 시리즈에 넣어도 손색이 없을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스토리 부분이 조금 아쉬웠고, 미니맵이 지원되지 않는다는 단점때문에 2007년 최고의 DS RPG 게임이라고는 할 수 없겠네요. 그러나 돈을 주고 산 만큼의 값은 하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3 1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0135/nintendo-full-ds-games-not-coming-to-wii-after-all

 원래 12월 31일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 레지(Reggie)가 Wii에서 "DS게임을 다운로드 판매 할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닌텐도 측에서 이를 정정하였습니다. 원문 기사를 보시면, 닌텐도 측에서 기획하고 있는 것은 Wii를 통해서 몇몇 게임들의 체험판을 다운로드 플레이 하게 지원 할 예정이었으며, "다운로드된 게임은 DS의 전원이 꺼지는 즉시 DS에서 사라지게 될것이다." 라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이 커져서 지금은 일본의 인사이드 측에서도 똑같은 내용의 기사를 내보내고 있더군요.(참고로 코타쿠 측에서 올린기사는 1월 4일, 인사이드 측에서 올린 기사는 1월 3일입니다) 닌텐도 측에서 정정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이드 측에서 왜 정정 기사를 내보내지 않는지는 이해가 잘 안되는군요;;;; 그런데, 제가 페미통과 게임왓치를 둘러 보니 이와 관련된 기사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2체널 게시판에도 그와 관련된 이야기는 찾아볼 수가 없었고요. 아마도 현재 일본의 Wii에서는 DS 체험판 다운로드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의 의미를 그런 의미로 받아 들인 것 같습니다.

 솔직히 DS의 스펙으로는 다운로드 하여서 게임을 판매한다는 것이 여러가지로 무리가 있습니다. 현재 DS에서 지원하는 다운로드 플레이는 WI-FI 대전을 하기위해서 상대방의 DS에서 일종의 채험판을 다운로드 하여 플레이하는 방식입니다. 이 경우 다운로드 받은 게임은 전원이 꺼지면 자동적으로 DS에서 사라지게 됩니다. 저는 DS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하는 게임의 용량이 어느정도 까지 되는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하여간 Wii에서 DS 게임을 다운로드 판매한다면, 게임 시장이 여러가지로 재밌어 질 거 같다는 느낌은 듭니다.    
0 0
1 2 3 4 5 6 7 8 ··· 17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