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i'에 해당되는 글 31건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Bully라면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GTA, 멕스 페인 2, 멘헌트 시리즈를 만든 게임 제작사인 락스타에서 만든 게임으로 무려 학교 폭력의 가해자가 된다(.....)라는 놀라운 컨셉의 게임입니다. 이거 덕분에 락스타는 또 사회적으로 많은 지탄을 받았는데, 이게 스콜라쉽 에디션이라 해서 Wii 버전과 Xbox 360 버전으로 게임을 최근에 냈더군요. 이를 통해서 Xbox 360, Wii, PS2의 그래픽 성능을 동시에 비교할 수 있었고, 실제로 게임 트레일러에서 이 세 버전을 비교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실제 게임 동영상을 보면, Xbox 360버전이 약간 밝아보이고, 디테일에 있어서 다른 두 기종보다 약간 우세합니다. 그러나 솔직히 나머지 두버전이 Xbox 360 버전 보다 많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기 힘듭니다. 특히 Wii 같은 경우에는 어떠한 부분에 있어서는 Xbox 360보다 나아 보이는 군요.

원래 락스타 게임이 대부분 그래픽에 치중하는 게임이 아닙니다. 그러나 언제나 평균에서 평균보다 약간 이상의 그래픽을 보여주는 것이 락스타 게임이기 때문에, 이번 세 버전을 비교하는 것이 어찌보면 실제 하드웨어의 성능을 비교하는 중요한 척도가 될 수 있을듯 싶습니다. Wii가 항상 그래픽이나 성능이 후달린다고 회자되는데, 이제는 한번 그 논의를 제고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4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최근 영화계 쪽 사람들이 게임 제작에 참여하는 현상이 은근히 많이 일어났습니다. 예전에 마이클 베이가 게임 제작에 참여한다고 한 기사를 제가 올린적도 있고, 다른 유명 제작자들도 게임 제작에 참여한다는 발표를 많이 하기도 했습니다.(과거 기사를 보니, 블로그 스킨을 바꾼 덕에 기사 배열이나 글들이 엉망이 되어 있더군요;; 한번 나중에 정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제가 스티븐 스필버그가 EA와 손잡고 게임을 만든다고 한 기사를 어디선가 어렴풋하게 본적이 있는데, 그 때는 어떤 게임이 될지 몰라서 안올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에 EA와 스티븐 스필버그가 만든 Boom Blox의 데뷰 트레일러가 떴는데, 일단 트레일러 자체로만 본다면 나름 괜찮아 보이는군요. 그래픽은 Wii니까 많이 기대하면 안되지만(.....), 그러한 점을 감안 하더라도 움직임이나 그래픽은 괜찮아 보입니다.

게임 방식이 어떨지는 데뷰 트레일러만 봐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확실한 것은, '블록을 떨어뜨리거나 던지면 폭발한다.'라는 점과 이를 이용해서 여러 퍼즐을 푼다는 점입니다. 조작은 위모트로 하는데, 조작이 매우 직관적으로 보이는 군요. 트레일러 중간에 보면 Jenga 형식(블록으로 탑을 쌓아 두고, 블록을 하나하나 씩 빼가면서 탑이 쓰러지지 않게 하는 게임)으로 게임을 진행하는 것도 있습니다. 커스텀 미션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마음에 듭니다.

감독으로서 스티븐 스필버그는 싫어하는 편입니다만(특히 우주전쟁. 가족들과 보러갔다가 단체로 낚여버린;;), 게임 제작자로서는 나름의 센스를 보여주는 군요. 역시 기종이 Wii이다 보니, 게임의 소비 대상을 주로 아동층으로 잡고, 온가족이 함께 즐길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려 하는 것이 보입니다만, 일반 게이머들이 즐길만 한 요소들도 있을 가능성도 높아보이는 군요. 확실한 건 현재 나온 트레일러 자체로는 나름 괜찮아 보인다는 사실입니다.    
2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 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7/26715.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i 그래픽도 날로 갈수록 좋아진다는 느낌)

제로(a.k.a 영~제로. 하지만 한국에 잘못된 제목인 영~제로로 소개되서 이게 더 유명. 일본에서는 그냥 제로로 부릅니다.)는 PS2 게임으로 나와서 호러 게임의 새로운 장을 개척하였습니다. 바로 유령을 도촬(.....)하여서 유령을 잡는다는 점, 기존의 호러게임과는 다른 연출 스타일 등으로 호평을 들었습니다. 제로는 3편인 '문신의 소리'(한국에 소개는 되지 않았음)까지 나왔습니다.

그런 제로가 Wii로 기종을 옮겨서 게임을 낸다고 하는군요. 뭐랄까, 찍사 액션과 어울리는 조작 체계를 갖추고 있으니 나름 괜찮은 후속작 개발이군요. 확실히 몬헌 3를 Wii로 개발하는 것이나, 작년 말에 나왔던 No More Heroes, 테일즈 오브 심포니아 2~라타스크토스의 기사를 Wii로 개발하는 것(사실상 테일즈의 주력 시리즈는 DS로 개발한다고 했지만서도), 이번에 제로까지 Wii에 가세하는 것을 보면, 앞으로 Wii는 현재의 향유층 뿐만 아니라, 다양한 게이머 층을 이끌어 들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번에 가장 놀라운 점은 바로 디렉터가 스다 고이치라는 점. 아마도 No More Heroes라는 게임을 높게 쳐준 것 때문일까요, 기존 프로듀서와 다른 한명의 디렉터는 테크모쪽 사람인데, 글래스호퍼 소속의 외부 인사를 영입했군요. 스다는 저번에 Wii에서는 닌텐도가 뭐든지 다 해먹는다라고 심한 불평을 했다가, 이를 철회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습니다.(확실히 그럴만도 합니다. 자기가 나서서 판촉 까지 했는데, 아무도 안사가니;;;) 감수는 닌텐도라는데, 부디 스다가 감수측하고 싸우지 않았으면 하네요;;;

덧.원래 오늘 어딜 내려갈 계획이었지만, 갑자기 급한일이 생겨서 내려가지 못했네요. 덕분에 MT가서 술마시고 3시에 잔 뒤에 학교 갔다가, 다시 알바를 나가게 되는 안습한 상황이;;;;    
0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스네이크 형!)

그것도 4편의 늙은 스네이크가 아니라, 젊고 팔팔하신 스네이크 병장님이십니다. 오오 병장님 오오. 그런데 이분 원래 소니 PS계열하고 거의 전속계약 맺은 거 아니였나요;;; 물론 2편, 3편은 Xbox로도 나왔고, 1편(메탈 기어 솔리드)은 게임 큐브로 리메이크(트윈 스네이크) 되기도 했으니, 여기 나온다고 해서 별로 놀라운건 아니지만, 4편이 PS3전속 발매 계약을 한 상태에서 이런데 출연하시는건 뭔가 미묘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군요;;;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3/26344.html

일주일 정도 연기 되었습니다. 에...2주간 연기도 고려를 해봤다는데, 일주간 연기 해준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해야겠지요? 일단 원인은 마스터 업(マスターアップ)이 늦어서라는데, 이것이 어떤 용어인지 아시는 분은 밑에 댓글로 좀 남겨주세요;;;(대충 뒷마무리같은 의미 인것 같지만서도, 정확한 의미는 잘;;;) 현재, 대난투는 패미통에서 40점 만점에 40점(http://kotaku.com/345387/smash-bros-gets-perfect-score-in-famitsu)이라는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뭐, 패미통 점수는 워낙이 믿을만한 것들이 못되서(Kotaku에서는 아예 '우리는 패미통 점수를 믿지 않는다.'라는 발언까지;;;) 패미통 점수 자체에는 회의감이 들지만, 그러나 이번 40점이라는 건 점수 자체에 의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상징적인 의미가 강합니다. 일단 충분히 기대가 되는 게임입니다.        
0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4338/sam--max-headed-for-the-wii-nobody-surpris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도에 패키지로 나온 샘&맥스 시즌 1)

샘&맥스라 하면,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명작 어드벤처 게임입니다. 루카스 아츠에서 93년에 나온 게임으로 한국에도 나왔습니다.(관련 정보는 PA를 참조하시길...) 이 당시 루카스 아츠의 어드벤처가 그러하듯 개그 센스가 뛰어난 게임이고, 스토리 또한 재밌는 게임이었습니다.(옛날 생각나네요 ㅎㅎ) 그 샘&맥스를 2006년에 다시 부활 시켜서 현재 에피소드 6까지 나온 것을 패키지로 묶어서 판매하는 것이 샘&맥스 시즌 1입니다.(시즌 1이라는데 신경이 쓰인다면 당신은 이미 진 것입니다;;;) 현재 스팀에서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Wii로 나오는 것은 아마도 이 시즌 1일거 같습니다만, 확실한 건 정해지지 않았군요. 그러나 Kotaku 측은 미묘하게 썰렁한 반응입니다. "우리는 이미 나올거라 예측하고 있었다." 이런식의 반응이군요;;;  
0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거 들고 게임하면, FBI에서 잡아갈거 같아;;;; 그나저나 AK는 도대체 어디서 난거지;;(간혹가다가 미쿡의 센스에 좌절하고 맙니다;;;) 뭐,  AK에 위모트를 다니까 나름대로 포스를 풍기는군요. 말그대로 슈팅 게임에 적당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래도 저는 그냥 Wii Zapper를 쓰라고 권유하고 싶습니다.(........) 그것도 그거지만, 중간에 개머리 판으로 내려치는 센스는 미묘하더군요;;; 끝까지 보시면, Shemagh를 쓰는 방법이라 해서, 알카에다나 중동의 테러리스트들이 자주 쓰는 그 두건을 쓰는 방법을 가르쳐줍니다만 ....그냥 FBI와 경찰에게 총맞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서 가르쳐주는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AK와 한세트로 게임하면 정말 분위기가 좋을 것입니다.(...나쁜의미로;;;)   
4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일본 현지에서 이제 CM까지 할 정도면 이제 발매까지 얼마 안 남았습니다. 저야 전작을 해본적이 없긴 하지만, 확실히 트레일러만으로도 엄청 재밌어 보이는군요. 일전에 선배 이야기를 듣고 매우 기대중 입니다. 다만 한국에 Wii가 제대로 나올 경우, 이건 한글화가 되서 나올지는 좀 불투명하군요;;;;

0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0135/nintendo-full-ds-games-not-coming-to-wii-after-all

 원래 12월 31일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 레지(Reggie)가 Wii에서 "DS게임을 다운로드 판매 할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닌텐도 측에서 이를 정정하였습니다. 원문 기사를 보시면, 닌텐도 측에서 기획하고 있는 것은 Wii를 통해서 몇몇 게임들의 체험판을 다운로드 플레이 하게 지원 할 예정이었으며, "다운로드된 게임은 DS의 전원이 꺼지는 즉시 DS에서 사라지게 될것이다." 라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이 커져서 지금은 일본의 인사이드 측에서도 똑같은 내용의 기사를 내보내고 있더군요.(참고로 코타쿠 측에서 올린기사는 1월 4일, 인사이드 측에서 올린 기사는 1월 3일입니다) 닌텐도 측에서 정정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이드 측에서 왜 정정 기사를 내보내지 않는지는 이해가 잘 안되는군요;;;; 그런데, 제가 페미통과 게임왓치를 둘러 보니 이와 관련된 기사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2체널 게시판에도 그와 관련된 이야기는 찾아볼 수가 없었고요. 아마도 현재 일본의 Wii에서는 DS 체험판 다운로드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의 의미를 그런 의미로 받아 들인 것 같습니다.

 솔직히 DS의 스펙으로는 다운로드 하여서 게임을 판매한다는 것이 여러가지로 무리가 있습니다. 현재 DS에서 지원하는 다운로드 플레이는 WI-FI 대전을 하기위해서 상대방의 DS에서 일종의 채험판을 다운로드 하여 플레이하는 방식입니다. 이 경우 다운로드 받은 게임은 전원이 꺼지면 자동적으로 DS에서 사라지게 됩니다. 저는 DS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하는 게임의 용량이 어느정도 까지 되는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하여간 Wii에서 DS 게임을 다운로드 판매한다면, 게임 시장이 여러가지로 재밌어 질 거 같다는 느낌은 듭니다.    
0 0
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 기사:
http://j2k.naver.com/j2k_frame.php/korean/www.inside-games.jp/news/261/26154.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좀 미묘한 물품이라는 느낌;;;;; ....이랄까 집안에서 저런 물품 끼고 놀고 있으면, 자신은 재밌을지 몰라도, 다른 사람은 어떻게 볼 지 궁금하군요;;; 총, 검, 도끼, 방패(.....) 등 6종류로 구성 되어 있는데, 총은 이미 Zapper가 있으니 패스고, 검, 도끼, 방패(.....)는....어디다 쓰지;;;

솔직히...진짜 솔직히 이야기해서, 저런거 붙이면 쪽팔리는 건 둘째 치더라도, 무거워서 위모트를 휘두를 수 있을지 그게 문제일듯 싶습니다. 게다가, Wii로 나온 게임들은 저런거 붙이고 놀만한 게임들이 없자나!(버럭!) 일단, 바이오 하자드:UC가 있고, 이제 곧 나오는 오네찬바라, 그리고 이미 나온 No More Heroes 등이 있겠는데...제 생각에는 저 게임들 하고는 잘 안 어울립니다;;

Kotaku에서는 좋은 평을 했다는데, 객관적으로 좀 이건 아닌듯;; 게다가 저런거 휘두르다가, 날아가서 옆사람 다치기라도 하면, 좀 심각한 문제가 될거 같습니다.(위모트 휘두르다가 TV도 깨먹는 사건이 있는데;;) 그러나 만약 위모트를 광선검 처럼 만들어 주는 물품이 있으면, 그건 나름 대로 잘팔릴거라 생각합니다(나도 하나 산다!)   
4 0
1 2 3 4
블로그 이미지

IT'S BUSINESS TIME!-PUG PUG PUG

Leviat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