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베데즈다는 닌텐도 스위치 발표 컨퍼런스에서 스카이림의 이식을 깜짝 발표하였다. 그러고는 올해 9월, 베데즈다는 예고치도 않게 둠 2016과 울펜슈타인 뉴 오더의 이식을 발표한다. 베데즈다가 스위치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는 부분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그들은 과거 닌텐도와 아무런 접점이 없었던 회사였고, 저스트 댄스 등으로 끝까지 의리를 지켰던 UBI나 돈되면 뭐든지 다하는 EA와 비교하여 보았을 때 스위치라는 모험에 뛰어들 이유도 적은 회사였다. 하지만 베데즈다는 개발사(스카이림)뿐만 아니라 유통사(둠 2016)로써도 스위치를 선택했다. 어디서부터 베데즈다가 닌텐도와 신형 콘솔에 관심을 가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베데즈다의 노림수가 그저 단순한 변덕으로 치부하기에는 어렵다. 또한 이식의 수준도 단순히 시류에 편승하는 것 이상으로 훌륭하며 이것이 의미심장한 부분을 만들기도 한다.


먼저 둠 2016의 이식 버전을 보자:스카이림이 PS3와 엑스박스 360 시절의 게임을 옮긴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놀랍지 않지만, 둠 2016은 충격적이다. 우선, 둠 2016은 작년에 나온 게임으로 id 테크 엔진으로 만들어진 id 소프트의 소위 플래그십 타이틀이었다. PS4와 엑스박스 원으로 60프레임을 뽑아내고 부드러운 애니메이션과 사지를 찍어 죽이는 시각적 쾌감이 뛰어난 게임을 어떻게 성능이 떨어지는 스위치로 이식할 수 있단 말인가. 심지어 스카이림이 스위치 런칭 초기부터 꾸준히 개발하고 준비해왔던 것과 비교해본다면 둠의 이식은 다소 성급하고 뜬금없는 도박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게임을 플레이 하기 전'의 인상이다. 실제 둠 스위치 버전의 놀라운 점은 그래픽적인 열화와 프레임 저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둠'과 같은 플레이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물론, 싱글플레이 초반 30분 인상이 그러하다는 것과 후반에 악마들이 대량으로 몰리는 구간에서는 프레임이 가끔씩 떨어진다는 증언도 간간이 존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레임을 30프레임에 고정시키고 디테일을 죽이기도 했지만, PC로 한번 클리어한 사람(i7, 램 16기가, GTX970 사양의 피씨로 클리어)도 타협가능한 그래픽을 스위치에서 구현해내고 게임 플레이 감각도 많은 부분 비슷했다는 점은 높게 평가할만 하다. 그리고 이러한 둠의 성공적인 이식은 스위치 게임의 저변을 넓힐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였다:둠 2016이 비록 2016년 최고의 그래픽을 보여준 게임은 아니지만, PS4나 엑스박스 원 수준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의 준수한 그래픽을 자랑한다. 게임의 용량과 장르에 따라 다르겠지만(최신 오픈월드 게임을 그대로 이식하는 것은 무리일 것이다), 그래픽적인 타협을 거친다면 충분히 스위치로 현세대 게임을 이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흥미로운 점은 둠 2016의 이식이 스위치의 성능을 극한으로 사용하고 있지 않다는 가설이 돌아다닌다는 점이다:스플래툰 2나 슈퍼마리오 오디세이가 발열로 인해서 쿨링팬이 격렬하게 돌아가는 동안, 둠 2016은 플레이타임 내내 정숙한 쿨링을 보여준다. 이걸로 스위치 성능을 100% 활용하지 못한다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버그나 몇몇 이슈들(특히 사운드 씹힘 버그 같이 상당히 성가신 버그들)을 감안하여 보았을 때 둠 2016 자체는 포팅의 완성도 자체가 낮다고 보여진다. 그렇기에 이식이나 제작 초기부터 스위치를 고려한다면 지금보다도 둠 2016 스위치 버전보다 뛰어난 그래픽의 게임도 충분히 나올 가능성이 높다. 오히려 둠 2016 스위치 버전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휴대용 상태에서 섬세한 조작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둠 2016은 여타 게임들보다 달리고 쏘고 정신없이 움직이는 부분이 많다. 하지만 프로콘이나 별도의 그립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휴대 상태의 조이콘은 상당히 불편하게 느껴진다. 


스카이림의 이식은 둠 2016보다도 더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물론 스카이림 자체가 엑박 360이나 플삼의 전성기 시절에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고, 스위치의 스펙이 이들을 상회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별로 놀라운 이식은 아니다. 하지만 근 6년전에 보았던 그래픽을 휴대용 모드에서 그대로 재현하는 점은 충격적인 부분이다. 물리적으로 액박 최고 해상도인 1080P와 스위치 휴대 해상도 720P는 차이가 나지만, 화면 역시도 물리적으로 줄어든 부분이 있기에 상대적으로 휴대용 상태에서 그래픽 열화는 체감되지 않는다. 물론 수풀 등의 디테일을 줄이고, 다소간의 팝인을 겪고는 있지만 스카이림 스위치 버전은 휴대용에서도 엑박 360 수준의 그래픽과 프레임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준다.


스카이림 스위치 버전의 가장 고무적인 부분은 기존 RPG가 갖고 있었던 기나긴 플레이타임을 분할시켜준다는 데 있다:이제 게임은 대중교통에서도 플레이 가능하고, 집에 와서는 모니터로도 플레이 가능하고, 침대에 누워서 뒹굴거리면서도 플레이할 수 있다. 이 모든 순간에 경험 자체를 이어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긴 플레이타임을 자랑하는 게임들의 플레이 부담을 상대적으로 낮춰준다:본인의 경우, 직장을 다니면서 게임하는 시간이 대폭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구매 후 4일도 채 안되서 스카이림 플레이 시간은 이미 8시간을 돌파하였다. 여타 스위치 게임들도 이와 비슷한 플레이 패턴을 보여주며, 이는 점점 짧아지는 싱글 게임 플레이 타임을 정면으로 거스를 수 있는 게이밍 환경을 구축하리라 본다.


스카이림과 둠 2016의 포팅은 분명 완벽한 것만은 아니고, 스위치의 성능에 한계가 있다는 문제가 있다. 그러나, 스위치의 성능은 어떻게 보면 최소 조건을 만족시켰다. 현재 게임들도 충분히 옮길 수 있고, 전세대 게임이긴 하지만 오픈월드 RPG도 충분히 옮길 수 있다. 베데즈다가 스카이림 이식에서 주목한 부분은 성능적인 부분(둠 2016)도 있겠지만, 과연 자사의 긴 플레이타임을 가진 게임을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도 한몫 했으리라 본다. NBA2K18이나 FIFA 2018 같은 게임들도 나오고 있는 만큼, 스위치가 이번에는 과거와 달리 좀 더 넓은 저변의 서드파티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