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NDSL 관련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 악마성 드라큐라 때문에 존재를 잊고 있었던 발키리 프로파일 신작 '죄를 짊어진 자'가 이번 11윌 1에 발매가 되었더군요. 전작 실메리아 제외하고 발키리 프로파일은 어느 정도 해보았습니다만, 뭐랄까 왜 이게 PS로 나왔던 게임중에서 최고의 명작이 되었는지 충분히 납득이 되었습니다. 다만, 특이한 개념들을 많이 쓰는 바람에-그냥 HP라고 하면 되는 것은 D.M.E(절대 Divine Metarialize Energy 아닙니다;)로 표기한다던가, 상점이 아닌 메테리얼라이즈라는 개념을 쓴다던가 등- 개념에 익숙해지는데 애를 많이 먹은 게임이기도 합니다.

 좌우지단 간에 이번작은 '역시 트라이 에이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 중, 엄청나게 끌리는 멘트를 발견했는데.....




(내용 네타가 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내가 DS로 바라던 RPG게임은 대충 저런식이었어 오오' 이런 느낌입니다(.....) 아니, 제가 뭐 게임 할때마다 보이는 모든 케릭터를 죽이고 다니는 극악한 플레이를 하는 건 아닙니다만, 대충 저렇게 무거운 분위기가 좋습니다. 게다가 발키리 프로파일 신작이라니 더욱 기대중.

만약 열받으면 친구한테 데꿀멍 해서라도 지릅니다.
(.........)
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