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

프로젝트 오리진의 E3 트레일러 입니다. 예전작 F.E.A.R.는 여러가지 의미로 쇼크를 먹어가면서 한 게임이기 때문에, 신작도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연출적으로는 저번 작에서 비해서 강화된 느낌. 엔진이 강화 된건지, 아니면 엔진을 전과 달리 다른걸로 한 것인지, 알수 없지만, 그래픽적으로 월등해진 것은 사실. 전작의 그래픽도 놀라웠는데, 이제 그것이 많이 퇴색해 보일 정도입니다. 다만, 전작보다 팔이 날라다닌다던가, 아니면 몸이 박살난다던가, 잔인한 측면은 더 강화된 거 같습니다. 그것이 좋다고는 할 수 없단 느낌이군요; 뭐, 그건 게임이 나오는 올 하반기까지는 어떻게 될 것인지 알겠지요. 하여간 기대작입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