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게임 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이런 느낌)

2004년에 나온 새크리드와 그 확장팩 언더월드 합본인 골드를 무려 영국에서 공수해서 즐기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가격이 만원밖에 안된다는 놀라운 뒷이야기가 있지만 넘어가도록 하고, 일단은 재밌게 즐기고 있는 중입니다. 릿군님께서 디아블로 카피게임 중에서 타이탄 퀘스트 보다 이게 더 재밌다고 말씀 하시는데, 제가 타이탄 퀘스트를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고, 일단은 제가 알고 있는 디아블로 카피게임 중에서는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전투 시스템이나 스킬, 케릭터 육성등은 뭔가 단순 복잡한 것이 사람을 은근히 게임에 몰두하게 만들더군요. 특히 콤보 시스템은 미묘하게 게임을 중독성있게 만든다는 느낌입니다. 전체적으로 다 좋은데, 한가지 미묘한 점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맵의 구성과 그 넓이. 맵이 워낙이 넓어서 지금 가지 13시간 가량 플래이 했는데, 아직도 맵의 반도 밝히지 못했다는(........) 놀라운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아직 확장팩도 아니라 원본 스토리의 반 조금 넘지 못했다는 점이 정말 안습하군요; 이것도 정식 리뷰는 언제 쓸지 미지수입니다;

덧. 마크로스 7 리뷰만 쓰다가 날 다샜군요;
덧2. 아침에 핸콕 보고 왔습니다...랄까, 생각보다는 더 미묘하더군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