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이야기/Wii 관련 뉴스
원문기사:
http://kotaku.com/340135/nintendo-full-ds-games-not-coming-to-wii-after-all

 원래 12월 31일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 레지(Reggie)가 Wii에서 "DS게임을 다운로드 판매 할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닌텐도 측에서 이를 정정하였습니다. 원문 기사를 보시면, 닌텐도 측에서 기획하고 있는 것은 Wii를 통해서 몇몇 게임들의 체험판을 다운로드 플레이 하게 지원 할 예정이었으며, "다운로드된 게임은 DS의 전원이 꺼지는 즉시 DS에서 사라지게 될것이다." 라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이 커져서 지금은 일본의 인사이드 측에서도 똑같은 내용의 기사를 내보내고 있더군요.(참고로 코타쿠 측에서 올린기사는 1월 4일, 인사이드 측에서 올린 기사는 1월 3일입니다) 닌텐도 측에서 정정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이드 측에서 왜 정정 기사를 내보내지 않는지는 이해가 잘 안되는군요;;;; 그런데, 제가 페미통과 게임왓치를 둘러 보니 이와 관련된 기사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2체널 게시판에도 그와 관련된 이야기는 찾아볼 수가 없었고요. 아마도 현재 일본의 Wii에서는 DS 체험판 다운로드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미국 닌텐도 지사장의 발언의 의미를 그런 의미로 받아 들인 것 같습니다.

 솔직히 DS의 스펙으로는 다운로드 하여서 게임을 판매한다는 것이 여러가지로 무리가 있습니다. 현재 DS에서 지원하는 다운로드 플레이는 WI-FI 대전을 하기위해서 상대방의 DS에서 일종의 채험판을 다운로드 하여 플레이하는 방식입니다. 이 경우 다운로드 받은 게임은 전원이 꺼지면 자동적으로 DS에서 사라지게 됩니다. 저는 DS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하는 게임의 용량이 어느정도 까지 되는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하여간 Wii에서 DS 게임을 다운로드 판매한다면, 게임 시장이 여러가지로 재밌어 질 거 같다는 느낌은 듭니다.    
0 0